•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31-40 / 93건

유로빌 [euro bill] 경제용어사전

유로빌은 만기가 1년 미만인 채권으로 금리는 0.5~0.8% 수준이다. 유로본드 에 반대하는 독일의 입장을 고려해 영국의 신문 파이낸셜 타임스(Financial Times)가 제안한 개념이다. 독일 국채 1년물 금리가 '0'인 것을 고려하면 독일에게 비용 부담은 되지만 유로본드에 비해 그 규모는 실제로 크지 않다. 이에 반해 1년물 국채 금리가 5%를 조금 밑돌 정도로 높은 스페인과 이탈리아는 유로빌 발행으로 자금 조달 비용을 크게 낮출 수 있게 ...

국채교환 경제용어사전

그리스 국채를 보유한 채권단이 국채를 포기하고 새로운 장기채권으로 교환하는 것을 말한다. 그리스와 유로존은 민간채권단은 BNP파리바, 도이체 방크, 알리안츠 등 총 12개로서 민간채권단이 보유한 2천60억유로 규모의 그리스 국채에 대해서 53.5%의 손실률을 적용해서 1070억유로를 탕감하고 남은 금액은 최고 30년만기 장기국채와 2년만기 유럽재정안정기금 채권으로 교환된다. 그리스는 국채교환에 성공해야만 유로존 재무장관들이 약속한 1,300억 ...

국채 매입프로그램 [Security Market Program] 경제용어사전

... 시장의 심리안정과 유동성 보강을 위해 유럽존 국가의 국공채를 매입하는 프로그램 . 2011년 12월부터 실시하고 있는 유럽 장기대출 프로그램(LTRO)과 함께 EU가 취하고 있는 양적완화 프로그램의 한 축으로 평가받고 있다. ECB는 SMP를 통해 2010년 5월부터 아일랜드와 포르투갈, 그리스의 국채를, 2011년에는 이탈리와와 스페인의 국채를 매입했으며 이후에도 ECB는 유로존 부채 취약국들의 국채를 지속적으로 매입해오고 있다.

T-본드의 역설 [T-bond's paradox] 경제용어사전

미국처럼 신용등급이 떨어지고 재정적자 와 국가채무 부담이 높은 상황에서는 국채수익률은 상승(국채값 하락)해야 하나 반대로 하락(국채값 상승)하는 현상. 이는 종전의 경제이론이나 인식으로 설명할 수 없는 새로운 현상으로 금융위기 이후 미국에서 시행하고 있는 양적완하에 기인한 것으로 무엇보다 실물경제 규모에 비해 월등히 많은 유동성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다.

본드런 [bond run] 경제용어사전

... (Bank Run)', 펀드의 대규모 환매를 의미하는 ' 펀드런 (Fund Run)'을 본뜬 말이다. 모두 다 금융위기와 관련이 있다. 헤지펀드 대부로 꼽히는 소로스는 2011년 11월 22일 “유럽 리더들은 유로화로 발행한 국채들이 여전히 안전한 줄 알지만 유로존(유로화 사용 17개국) 채권시장은 2008년과 비슷한 상황이라는 점을 깨달아야 한다”며 본드런이란 용어를 사용했다. 본드런은 뱅크런이나 펀드런과 마찬가지로 투자자들의 신뢰와 믿음이 깨졌기 때문에 ...

유로본드 [eurobond] 경제용어사전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EC)가 유로존의 금융위기 해결을 위해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채권. EC가 제시하고 있는 유로본드의 주요 방향은 세가지이다. 첫 번째 안은 회원국의 국채를 유로본드로 대체하고, 유로존 각국은 다른 국가의 채권에 대해 지급보증 을 하는 것이다. 두번째는 각국 국내총생산 (GDP)의 60%까지만 유로본드로 대체하고 나머지는 자국 책임 아래 국채를 발행하는 방안이다. 세 번째 안은 국채 중 일부만 각국으로부터 지급보증을 ...

티핑 포인트 [tipping point] 경제용어사전

... "티핑 포인트"란 예기치 못한 일들이 갑자기 폭발하는 바로 그 지점을 일컫는다고 묘사했다. 인기없던 제품이 어떤 일이 계기가 되어 폭발적으로 인기를 끌게되는 극적인 순간이 티핑 포인트에 해당된다. 대부분 예측 기관들은 2013년에 주목해야 할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로 세계 기축통화 논쟁과 함께 미국의 재정 절벽, 중국의 경착륙, 유럽 위기 지속, 일본의 엔고 디플레이션 , 미국 국채 거품 붕괴 가능성 등을 꼽고 있다.

오퍼레이션 트위스트 [operation twist] 경제용어사전

중앙은행이 단기 국채를 판 돈으로 장기 국채를 사들여 장기 금리를 낮춰 시중에 유동성 을 공급하는 것으로 경기부양을 목적으로 한다. 미국에서는 존 F. 케네디 정부 때인 1961년대 초 처음 시행돼었는데 이는 당시 트위스트 춤이 유행해서 이런 이름이 붙여졌다고 한다. 최근 들어서는 미국에서는 2008년 이후 글로벌 금융위기 상황이 지속돼면서 미국 중앙은행(Fed)이 2011년 6월부터 이를 재시행하고 있다.

삼바채권 경제용어사전

브라질 국공채 를 뜻한다. 2011년 현재년 10년만기 브라질 국채의 표면금리는 연 12% 수준이고 브라질 통화인 헤알화가 강세에 따른 환차익에 대한 기대심리로 인기를 끌고 있다.

슬라미 [slami] 경제용어사전

... 글로벌 투자포럼에서 이 용어를 처음 사용했다. 그는 세계경제와 주식시장 의 4대 변수 중 하나로 미국의 양적완화 조치를 꼽으며, 이를 가장 위협적인 요소라고 말했다. 그는 2011년 미국 정부의 2차 양적완화가 6월 말 종료되면 연방준비제도(Fed)가 국채를 서서히 팔고 2012년 봄에는 기준금리 를 올릴 것으로 예측했다. 그렇게 되면 한국을 비롯한 신흥국으로 들어온 자금이 천천히 빠져나가는 ''슬라미''가 발생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