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46건

금융소비자보호법 경제용어사전

... 통과했으며 3월25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는 오랜 숙원이었던 이 법 시행으로 소비자 권리가 한층 강화되고 2~3년간 금융권에 이어졌던 불완전판매 문제도 대폭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 반대로 금융회사들은 걱정이 크다. 금소법의 규제와 처벌이 높은 탓에 영업이 위축될 것으로 우려되기 때문이다. **금소법 도입의 영향 당장 금융소비자의 법률적 권리는 강화된다. 금융회사가 소비자 보호를 위한 내부통제 기준과 조직을 둬야 하는 등 각종 의무가 강화됐고, 법 위반 시 ...

힌덴버그 리서치 [Hindenburg Research] 경제용어사전

... '역투자가(contrarian investor)'로도 불린다. 힌덴버그는 홈페이지에서 △회계 부정 △경영진 또는 주요 서비스 제공 업체 역할의 나쁜 행위자 △비공개 관련자 거래 △불법 및 비윤리적인 사업 또는 재무보고 관행 △공개되지 않은 규제, 제품 또는 재정 문제 등의 기업들이 자사의 공격대상이라고 밝히고 있다. 힌덴버그 리서치는 2020년 9월에는 니콜라를 공격해 큰 폭의 주가하락을 촉발했고 2021년 3월에는 미국 전기트럭 스타트업인 로즈타운모터스를 공격하기도 했다

공모펀드 경제용어사전

... 개인투자자 잔액 비중은 2015년만 해도 51%에 달했으나 2020년엔 41.5%까지 감소했다. 우리나라에서 공모펀드가 외면받는 건 투자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충분한 수익률을 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운용업계에서는 공모펀드에 대한 '깨알 규제'가 수익률 제고의 걸림돌이라고 본다. 대표적인 것이 펀드 내 특정 종목 편입 비중을 10% 이하로 제한한 '10%룰'이다. 삼성전자의 유가증권시장 내 시가총액 비중이 28%가 넘는 상황에서 10%룰을 고집하는 것은 공모펀드의 운용 자율성을 ...

디지털 시장법 [Digital Markets Act] 경제용어사전

... 앞서 미국 정부도 대형 IT 기업들을 압박해왔다. 독점적 지배력을 무기로 경쟁사를 고사시키는 등 문어발식 확장을 해왔다는 이유에서다. 미 하원 반독점소위원회는 지난 10월 애플,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등 4개 기업의 직접 규제를 촉구하는 보고서를 발간했다. 같은 달 미 법무부는 구글을 대상으로, 2020년 12월 9일 미 연방거래위원회(FTC) 및 46개 주(州) 정부는 페이스북을 대상으로 각각 법원에 소송을 냈다. 반독점법 위반 혐의다. FTC는 페이스북의 ...

바이드노믹스 [Bidenomics] 경제용어사전

... 트럼프 대통령이 단행한 감세정책을 철회하고 증세를 통해 확보한 재원으로 석유, 가스 같은 화석연료를 대체할 태양광, 풍력, 전기자동차 등 친환경 인프라와 산업을 집중 지원해 일자리를 만들고 소득 분배도 개선하겠다는 구상이다. 감세와 규제 완화를 통해 민간 투자 여력 개선에 초점을 맞춘 '트럼프노믹스'와는 180도 다른 전략이다. 정부가 주도적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큰 정부'를 지향한다고 볼 수 있다. 우선 조세정책에선 법인세 인상과 고소득층 증세가 핵심이다. 바이든은 ...

가업상속공제 경제용어사전

... 업종을 변경할 수 없다. 상속 당시 정규직 근로자의 80% 이상을 매년 유지해야 하는 조건도 있다. 중소기업인 사이에 “상속공제를 받는 건 낙타가 바늘구멍에 들어가기보다 어렵다”는 조소 섞인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현실성 없는 '탁상 규제 개혁' 지난해 정부와 국회는 가업상속을 지원하기 위해 일부 상속공제 관련 규제를 완화했다. 사후관리 기간에 업종 변경이 가능한 범위를 표준산업분류(KSIC)상 기존 소분류 내에서 중분류로 확대한 게 대표적이다. 하지만 '시늉에 ...

공정경제3법 경제용어사전

... 경영감독권을 강화하는 `다중대표소송제', 감사위원의 독립성 보장을 위한 '분리선출제'와 `3%룰'을 담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공정거래법 개정안'에는 담합 행위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전속고발권'을 폐지하고 상장사에 대한 사익편취 규제 기준을 지분율 30%에서 20%로 하향하는 내용이, `금융그룹 감독법 제정안'은 자산5조원 이상의 복합금융그룹에 대한 금융당국의 감독권을 강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재계는 공정경제 3법이 기업활동을 크게 위축시킬 수 있다며 동 법안을 ...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경제용어사전

... 2단계로 각각 격상시켰다. 정부는 수도권의 거리두기를 2020년 11월 19일 1.5단계, 이로부터 닷새 후인 24일 2단계로 올린 뒤 2020년 12월 1일부터는 사우나·에어로빅학원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을 추가 규제하는 '2단계+α' 조치를 도입했지만, 코로나 19 확산세를 막지 못했다. 이에 수도권 '2단계+α', 비수도권 1.5단계 시행 후 불과 닷새만에 거리두기 추가 격상을 결정한 것이다. 8일 시행 시점을 기준으로 하면 1주일 만이다.

7·10 부동산대책 경제용어사전

... 부과된다. 4주택자는 4%에서 12%로, 2주택자는 1~3%에서 8%로 오른다. 다주택자의 종합부동산세는 현재 과세표준의 0.6~3.2%에서 내년부터 1.2~6.0%로 높아진다. 2021년 6월 1일부터 3주택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가 규제지역 내 주택을 팔 때 내야 하는 양도세는 6~42%에서 36~72%로 대폭 인상된다. 2주택자의 양도세 최고세율은 62%로 올라간다. 단기 매매에 대한 양도세율도 확 높이기로 했다. 1년 미만 보유는 40%에서 70%로, 2년 미만 ...

망분리 경제용어사전

네트워크 보안 기법의 일종으로 외부의 공격으로부터 내부의 자료를 보호하기 위해 업무용 내부 망과 인터넷 망을 분리하는 것을 말한다. 망분리 규제는 국내에서는 2006년 중앙 정부 기관을 시작으로 2011년 농협 전산망 마비 사태를 계기로 2013년 모든 금융권에 적용됐다. 모든 금융회사는 시스템 개발 인력에 대해 인터넷 PC와 내부망 PC를 별도로 두 대 설치하는 '물리적 망 분리' 규제를 적용받는다. 일반 은행 영업점이나 디자인 인력 등 다른 직무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