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01-110 / 311건

비조치의견서 [no action letter] 경제용어사전

금융회사 등이 신규영업이나 신상품 개발과정에서 법규에 위반되는지에 대해 금융당국에 심사를 청구하면, 금융당국이 회신해주는 제도다. 검토 결과 문제가 없으면 나중에 제재 등 법적인 문제 제기를 하지 않겠다는 일종의 '사전 면죄부'를 주는 것이다. 금융당국은 금융회사들이 나중에 제재를 우려해 신규 사업이나 자금 지원 등을 꺼리는 '보신주의'를 막기 위해 2001년 증권분야에 이 제도를 처음으로 도입했다. 2005년에 전 금융권역으로 제도를 확대한 후 ...

프라임 브로커 서비스 [prime brokerage service] 경제용어사전

증권사가 헤지펀드 운용에 필요한 신용공여, 증권대차, 컨설팅 등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무. 2019년 1월 현재 삼성증권, NH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KB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6개 증권사가 이사업을 하고 있다.

개인자산관리계좌 [Individual Wealth Account] 경제용어사전

가입자들이 계좌 내에 예금, 보험, 펀드 등 다양한 금융권역의 상품을 담을 수 있는 일종의 종합관리계좌. 이자와 배당소득에 세제 혜택을 주는 통합계좌로 이 계좌 내에선 세제상 불이익 없이 금융상품을 자유롭게 교체할 수 있다. 한국의 경우 금융위원회가 기획재정부와 IWA도입을 위해 협의 중이며 IWA의 비과세 특례 한도를 연간 1인당 1500만~2000만원으로 정하고 2015년 7월까지 세부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논의의 핵심은 계좌에 가입할 수 ...

채권 파킹거래 경제용어사전

채권을 매수한 기관이 장부(book)에 곧바로 기록하지 않고 잠시 다른 중개인(증권사)에 맡긴 뒤 일정 시간이 지나 결제하는 거래 방식이다. 즉, 채권의 실제 소유주가 소유 사실을 감춘 채 다른 금융회사에 채권을 맡기는 것이다. 금리 하락기엔 기관과 중개인이 모두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다. 반면 금리가 상승하면 손실이 커질 수 있다. 불건전 영업행위다.

매크로 헤지펀드 [macro hedge fund] 경제용어사전

환율이나 금리 등 거시(macro) 변수에 대한 세계 각국의 정책 변화를 예상해 채권 외환 상품시장 등에 투자, 고수익을 추구하는 헤지펀드를 말한다. 이들은 시장의 가격 변동성이 커질수록 공격적으로 돈을 빌려 투자해 수익을 극대화하는 ... 전쟁을 벌여 영국을 외환위기로 몰아넣었던 전설적 투자자 조지 소로스의 퀀텀펀드 등이 대표적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는 매크로 펀드에 기회였다. 이들은 시장의 공포와 이에 따른 변동성 확대를 투자 수익의 기회로 활용했다. 2008년 ...

공유형 모기지 경제용어사전

주택 구입 자금을 지원하는 정부의 대출 상품 중 하나. 금리가 1~2%대로 낮으며 수익 공유형과 손익 공유형으로 나뉜다. 공유형 모기지란 전용면적 85㎡ 이하이면서 6억원 이하인 아파트를 살 때 1∼2%의 싼 이자로 빌려주는 자금을 말한다. 주택을 팔거나 대출 만기 때 주택 가격의 등락에 따른 손실이나 이익을 금융기관이나 국민주택기금과 나누기 때문에 ''공유형''이란 이름이 붙었다. 수익 공유형은 금리가 연 1.5%다. 손익 공유형은 최초 5년간은 ...

자전거경제 [bicycle economy] 경제용어사전

중국경제는 고성장에도 불구하고 임금, 금리, 세금 등 생산과 경쟁력에 직결되는 '성장통'에다 부동산 거품, 그림자 금융, 중국판 키코라 불리는 위안화 환율파생상품(TRF) 부실 우려에 직면해 있다. 자전거는 페달을 계속 밟아야 쓰러지지 않듯이 중국 경제가 현 시점에서 성장이 멈추면 이런 문제점이 노출되면서 우려해 왔던 '경착륙'과 '중진국 함정'에 동시에 빠질 가능성이 높은데 이러한 상황을 비유해 자전거 경제라고 한다.

소득공제 장기펀드 경제용어사전

연봉 5,000만원 이하 서민들이 절세혜택을 누리면서 돈을 모을 수 있는 상품이다. 2014년 3월 17일 판매가 개시되었고 2015년 12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가입이 허용된다. 처음 판매될 때는 납입액의 40%(연간 240만원 ... 금액은 32만4,000원. 이자소득세의 20%에 달하는 농특세가 부과되어 이를 뺀 금액만 환급이 되는 탓이다. 금융투자협회는 소장펀드에 농특세가 부과된다는 사실을 상품 출시 후 6개월이나 지나서야 파악했을 뿐 아니라 이런 사실을 ...

위안화 적격외국인투자자 [RMB Qualified Foreign Institutional Investors] 경제용어사전

중국 정부가 국가별로 할당한 금액의 범위 내에서 해당국 금융회사들이 자체적으로 조달한 위안화(RMB)로 중국 본토의 주식, 채권, 파생상품 등에 제한 없이 투자할 수 있는 자격. 한국은 2014년 7월 한중정상회담이후 800억 위안(약 13조원)에 달하는 한도를 부여받았고 2015년 10월30일 열린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이 투자한도 800억 위안에서 1200억위안으로 확대되었다.

콜 [call] 경제용어사전

단기금융시장 에서 거래되는 금융상품 중에서도 만기가 가장 짧은 상품. 콜의 만기는 최장 90일이지만 보통 하루짜리(오버 나이트·over night)가 대부분이다. 일시적으로 자금이 모자라거나 남는 금융회사들이 자금 과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활용한다. 돈을 빌려줄 경우 '콜론(call loan)', 빌릴 경우는 '콜머니(call money)'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