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297건

동산금융 경제용어사전

... 시스템도 구축했다. 또 재고 자산에는 QR코드를 부착, 수량을 정기적으로 파악해 별도 관리한다. 기업 입장에서도 이점이 커졌다는 설명이다. 과거에는 동산 담보 인정 비율이 30~40%에 불과했지만 최대 60% 안팎으로 높아졌다. 대출 금리도 연 1%포인트 이상 줄일 수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앞으로 인터넷 전자등기 시스템을 구축해 동산담보권을 설정할 때도 전자 설정 계약 시스템을 사용하고, 비대면 대출 상품까지 출시하는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녹색금융 [green finance] 경제용어사전

환경적 편익을 가져오는 투자에 대한 금융. 우리나라에는 2009년 정부가 녹색금융을 신성장동력의 일원으로 제시하면 처음 소개됐다. 녹색금융은 활동 방식에 따라 크게 네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첫 번째는 녹색산업과 녹색기술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친환경 기술 개발 기업에 좋은 조건으로 대출을 해주거나, 투자를 하는 것이다. 두 번째는 녹색금융 상품을 개발하거나 녹색투자자를 육성하는 것이다. 소비자가 친환경적인 활동을 할 때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한 예다. ...

신용점수제 경제용어사전

... 평가하는 개인신용조회회사(CB:credit bureau) 최저 1점에서 최고 1,000점 만점으로 산정하여 소비자 및 금융권에 제공하는 것. 2021년 1월1일부터 전 금융권에서 도입되어 적용되고 있다. 개인의 신용상태를 1-10등급으로 ... 치명적이다. 남은 대출액 줄일수록 신용점수 상승 남은 대출잔액이 얼마인지도 더욱 중요해진다. 예컨대 지금은 업권(1금융, 2금융)과 대출상품 종류(신용대출, 신차 할부 등), 금액(3000만원 기준) 정도만 신용평가에 반영됐다. 내년부터는 ...

인앱 결제 [in-app purchase] 경제용어사전

... 마무리되며, 해당 내용은 세계 각국 개발자에게도 적용된다. 애플은 지금까지 자사 앱스토어에 입점한 앱이 디지털 상품·서비스를 판매할 때 애플이 만든 결제 시스템만 사용하도록 강제해왔다. 인앱결제 강제 규정이다. 게임 아이템을 사거나 ... 수수료로 4430억원을 애플에 떼였다. 국내 앱 개발사들은 앞으로 수수료가 애플(매출의 30%)보다 저렴한 다른 금융결제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자체 개발 결제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구글도 이번 합의의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

물 선물거래소 경제용어사전

... 선물거래하듯 향후 시세 변동을 예측해 특정 시기·가격별로 물을 사고 파는 방식이다. 미국 나스닥증권거래소가 세계 최대 파생상품거래소인 CME그룹과 손잡고 세계 최초의 물 선물거래 시장을 2020년 내 출범할 계획이다. 나스닥은 CME 플랫폼을 ... 기준가격은 나스닥의 물 현물 지수인 벨레스 캘리포니아 물 가격 지수와 연동된다. 나스닥이 2018년10월 수자원 전문 금융기업 벨레스워터와 함께 산정을 시작한 지수다. 직전주에 캘리포니아 지하수 유역 네 곳과 지표수 시장 거래가를 기준으로 ...

MZ세대 [MZ Generation] 경제용어사전

... 쓰는 돈이나 시간을 아끼지 않는 특징이 있다. MZ세대는 플랫폼에서의 '재미'와 '간편함'을 추구하는 MZ세대가 금융산업의 판을 뒤흔들고 있다. 이들은 아직 자산과 소득이 적지만 과감한 레버리지(대출)로 소비와 투자에 적극적이다. ... 투자 방식 리드 △투자정보 취득의 다양화 등 세 가지다. 유튜브, SNS 등으로 정보를 다양하게 습득하고 전형적인 금융 상품에 얽매이지 않으며 재테크와 금융서비스에 높은 관심을 두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 같은 특성을 지닌 세대가 더 ...

노란우산공제 경제용어사전

소상공인이 평소 적금처럼 납부하다가 폐업이나 사망 때 그동안 낸 원금에 일정 금리를 더해 지급받는 사회안전망 상품이다. 2020년 8월말 현재 전국 137만 명의 소상공인과 소기업 대표가 가입해 있다. 공제금 지급 사유의 98%는 폐업이다. 법적으로 금융회사가 압류할 수 없고, 소득공제 혜택이 있는 데다 시중금리보다 높은 약 2.7%의 금리(폐업 시)를 제공해 가입자가 매년 늘고 있다.

지급지시전달업 [MyPayment] 경제용어사전

이용자의 결제·송금 지시를 은행 등 금융회사에 전달하는 업종. 이용자 자금을 보유하지 않고 이체 지시만 전달하는 단순한 전자금융업이다. 2020년 7월 26일 금융위원회는 '디지털금융 종합혁신방안'을 발표하고 종합지급결제사업자와 ... 신용카드사 등이 적극 활용할 전망이다. 2020년 8월 시행되는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와 연계하면 하나의 앱으로 금융자산 조회, 투자상품 추천, 자금 이체 등을 모두 할 수 있는 '디지털 금융비서'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다.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한 금융세제 개선안 (2020년) 경제용어사전

기획재정부가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해 2020년 7월22일 '세법개정안'을 통해 발표한 세제 개선안. 2020년 6월 25일 추진방향을 발표한 후 공청회 등 의견 수렴을 거쳐 확정한 내용이다. 주식 양도차익에 대한 기본공제 기준을 ... 투자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주식 시장이 활기를 띄는 상황에서 과세 정책을 발표해 투자심리를 위축시킨다는 지적이다. 금융투자상품에서 발생한 모든 소득을 포괄하는 '금융투자소득세' 항목을 신설해 2022년부터 적용한다는 방향은 그대로 유지됐다. ...

빅테크 [big tech] 경제용어사전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이나 애플 같은 대형 정보기술(IT) 기업을 뜻하는 말. 국내 금융산업에서는 네이버와 카카오 등 온라인 플랫폼 제공 사업을 핵심으로 하다가 금융시장에 진출한 업체를 지칭하는 말로 주로 쓰인다. 송금과 결제뿐만 ... 네이버파이낸셜은 2020년 6월 보험 자회사 NF보험서비스의 법인명을 등록했으며 네이버통장이라는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상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카카오는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를 앞세워 '투 트랙' 전략으로 금융시장을 잠식해나가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