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51-260 / 298건

방카슈랑스 [bancassurance] 경제용어사전

1. 은행과 보험사가 상호 제휴와 업무 협력을 통해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금융결합 형태. 방카슈랑스는 은행(bank)과 보험(assurance)을 결합한 말이다. 방카슈랑스가 최초로 출현한 것은 1986년 프랑스 아그리콜 ... 내놓았다. 2."은행(banque)"과 "보험(assurance)"의 프랑스 합성어. 은행이나 보험사가 다른 금융부문의 판매채널을 이용해 자사 상품을 판매하는 마케팅 전략의 일환이다. 업종간 경계가 느슨한 유럽에서 1980년대 ...

벤처 캐피털 [venture capital] 경제용어사전

... 의 혹은 모험자본으로 불린다. 새로운 제품 또는 서비스의 연구 · 개발을 위한 새로운 기업의 창립자금이나 신상품 또는 신기술의 기업화 자금을 투자 혹은 융자 등의 형태로 지원하고 그 기업의 성공한 후에 투자원본을 회수하는 동시에 높은 수익을 획득하려고 하는 투자회사로서 위험이 높으며 자본의 제공기간도 장기이다. 따라서 융자를 위주로 하는 기존 금융기관 과는 자금외 지원방식, 투자금의 회수방법, 성과보수 및 리스크 등에서 현격한 차이가 있다.

보험기관 [insurance companies] 경제용어사전

... 발생과 관계없이 일정기간 경과 후 보험금 을 가입자에게 지급하는 정애보험이 많아 저축의 성격을 띠는 데다가 장기보험계약준비금을 주로 금융자산 형태로 운용하기 때문이다. 생명보험상품은 피보험자 를 기준으로 개인보험과 단체보험 으로 양분되며 개인보험은 보험금 지급조건에 따라 사망보험 , 생존보험 , 양로보험 으로 세분된다. 손해보험회사 가 취급하는 보험상품은 화재, 해상, 자동차, 보증, 특종 및 장기저축성보험 등이 있다.

사내유보 [retained earnings] 경제용어사전

... 생긴 차익이다. 즉 사내유보금은 회계상 개념일 뿐, 기업이 '쌓아둔 현금'은 아니다. 상당 부분은 이미 투자 등 경영 활동에 사용되고 있다. 2014년 말 기준 30대 그룹의 사내유보금은 683조원이지만, 이 중 현금과 단기금융상품 등 현금성자산은 118조원에 불과했다. 한국 비(非)금융 상장사의 2012년 총자산 대비 현금성자산 비중은 9.3%로 주요 8개국(G8)의 22.2%, 유럽연합(EU)의 14.8% 등과 비교했을 때 낮은 수준이다. 한편 주주에 대한 ...

생명보험회사 경제용어사전

... 관계없이 일정 기간 경과 후 보험금 을 가입자에게 지급하는 정액보험이 많아 저축의 성격을 띠는 데다가 장기보험계약준비금을 주로 금융자산 형태로 운용하기 때문이다. 생명보험상품은 피보험자 를 기준으로 개인보험과 단체보험 으로 양분되며 개인보험은 보험금 지급조건에 따라 사망보험 , 생존보험 , 양로보험 으로 세분된다. 손해보험회사 가 취급하는 보험상품은 화재, 해상, 자동차, 보증, 특종 및 장기저축성보험 등이 있다.

서비스 무역 [service trade] 경제용어사전

운수, 통신, 해상보험 , 금융, 여행, 건설 등 상품무역 이외의 서비스업의 국제거래를 가리킨다. 최근에는 이동이 힘든 서비스를 상대국 내에서 영업하는 형태로의 제공도 많아졌다. 변호사, 생명보험 , 증권 등의 해외진출이 그 예이며 이와 같은 타국에서의 서비스 활동도 넓은 의미에서 서비스 무역이다. 미국에서는 이 서비스 무역에 대한 자유화, 내국민대우 공여 등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생산과 결부된 기술제공 컨설팅 등의 서비스 무역은 ...

거액CP [commercial paper] 경제용어사전

30일부터 2백70일까지의 모든 기일에 대한 정기예금 성격을 갖고 있는 상품이다. 우량업체가 발행한 어음을 종합금융회사 나 증권사에서 사들인 후 일반 고객에게 시중 실세금리를 적용하여 매출하는 고수익 금융상품이다. 1997년 7월 7일 4단계 금리자유화의 실시로 인해 최저금액이 자유화되었고 만기는 1년 이내로 조정되었다.

양도성 예금증서 [certificate of deposit] 경제용어사전

... 소지인에게 원금 및 약정이자를 지급하는 확정이자 증권이며 만기일 이전에 유통시장 에서 거래할 수 있는 주요 단기금융수단이다. 예금보호 대상이 아니어서 개인들은 일반 정기예금보다 상대적으로 고금리를 적용받기 위해 가입하는 경우가 있고 ... 수단으로 투신사 등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발행한다. 특히 무기명이어서 뇌물용이나 비자금용 등 자금의 돈세탁 수단으로 악용되는 등 위조 등 각종 금융사고가 많이 발생했던 상품이다. 대부분 증권사가 매매중개(브로커) 역할을 맡는다.

SMMF [short-term money market funds] 경제용어사전

... 초단기 공사채. 입출금이 자유로운 데다 하루를 맡겨도 연 9%의 세전이자를 쳐주고 있어 일반인은 물론 기관에도 인기를끌고 있다. 기존의 MMF가 3개월 단위의 투자에 적합하다면 SMMF는 1개월 이내의 투자에 유리하다. 투신 상품 가운데 유일하게 환매 수수료가 없기 때문에 1개월 내 수익률이 다른 상품보다 훨씬 높다. SMMF는 증권금융이 발행한 어음에 80%를 투자하고 나머지 20%를 양도성예금증서(CD)나 기업어음 (CP), 회사채 등에 투자한다는 ...

영구채 [consol bond] [perp] 경제용어사전

... 장기적인 자금조달 이 필요할 경우에 발행한다. 하지만 2018년 8월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는 기업을 청산할 때 금융상품을 발행자가 갚아야 할 경우, 성과나 주가에 상관없이 보유자에게 특정 금액의 수익을 약속해야 할 경우 '금융부채'라고 명시했다. 이 원칙을 적용하면 영구채는 부채로 분류될 여지가 크다. 또한 2019년 3월 금융감독원도 영구채 분류에 대해 IASB와 같은 의견을 제시하면서 영구채가 부채로 분류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관측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