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31-40 / 297건

데이터 거래소 경제용어사전

다양한 산업분야의 데이터를 수집 가공한 공급자와 데이터 수요자가 만나 데이터를 사고 파는 곳. 데이터 거래소는 서로 다른 산업 간 데이터를 공유해 새로운 상품, 연구 개발을 위한 결합을 지원한다. 금융 분야 데이터 거래소가 대표적이다. 은행, 카드사, 보험사 등 5000여개 금융기관에서 제공한 데이터를 학교나 연구소, 핀테크 기업 등 금융기관에서 통계나 연구 목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해외의 경우 구글이나 페이스북 등 주요 IT 기업부터 ...

스테이블 코인 [stable coin] 경제용어사전

... 변동성을 최소화하도록 설계된 암호 화폐. 미국 달러나 유로화 등 법정 화폐와 1대 1로 가치가 고정되어 있는데, 보통 1코인이 1달러의 가치를 갖도록 설계된다. 테더(Tether, USDT) 코인이 대표적인 스테이블 코인이며 이 외에도 HUSD, PAX, GUSD, USDC 등의 다양한 스테이블 코인이 발행됐다. 다른 가상화폐와 달리 변동성이 낮아 가상 화폐 거래나 탈중앙화 금융인 '디파이(DeFi)' 같은 가상화폐 기반 금융상품에 이용된다.

손익통산 경제용어사전

... 할지라도 손익통산이 되지 않는 다는 점에 대해 개인투자자들의 불만이 크다. 국내 주식과 해외 주식, 펀드, 파생상품별로 과세 체계가 다르다 보니 손익을 합산해 세금을 부과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게 돼 있다. 금융상품이 도입될 때마다 ... 여러 개의 펀드 중 한 개 펀드에서 이익을 보면 배당소득세를 문다. 반면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에선 개인별로 금융상품을 손익통산해 일괄 과세한다. '소득 있는 곳에 과세 있다'는 조세정책의 기본 원칙에 따라 모든 금융상품의 손익을 ...

노딜 브렉시트 [No Deal Brexit] 경제용어사전

... 달할 것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EU는 노 딜 브렉시트가 현실화했을 때 극심한 혼란이 예상되는 시민권, 금융상품 판매, 세관 신고, 항공여행 등 14개 분야의 대책을 제시했다. EU는 시민권과 관련해 노 딜 브렉시트가 되더라도 ... 브리티시에어웨이 등 영국 항공사가 EU 회원국의 한 공항에서 다른 공항으로 운항하는 것은 허용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영국 금융회사에는 최대 2년간 EU 회원국에서 금융상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했다. 브렉시트 이후 영국과 EU 간 ...

4대 정책 서민금융상품 경제용어사전

미소금융, 햇살론, 새희망홀씨, 바꿔드림론

신용평가 경제용어사전

증권이나 채권을 발행하는 국가·기업·금융기관 등의 재무상황, 경제적 환경 등 정치·경제적 요소들을 고려해 발행 주체의 신인도를 등급으로 나타내는 것을 말한다. 신용평가는 기본적으로 투자자와 금융상품 발행 주체 간의 정보 비대칭성을 완화한다는 의의를 갖는다. 이때 신용평가를 수행하는 기관을 신용평가사라고 한다. 무디스, 피치, S&P, NICE, 한국기업평가 등이 이에 속한다.

디폴트 옵션 경제용어사전

... 운용방법으로 자동 운용하는 제도다. `사전지정운용제'라고도 한다. 안정형 중립형 공격형 등 연금 사업자가 마련한 투자상품 가운데 노사가 미리 결정한 방법으로 운용한다. 디폴트 옵션이 도입된 미국에선 DC 운용 지시를 하지 않은 근로자 ... 등에선 별다른 동의 절차 없이 자동으로 가입된다. 그러나 한국에선 총 세 번에 걸쳐 가입자의 의사를 묻는다. 기존 상품의 만기일이 다가오면 금융회사가 가입자에게 이를 사전에 통보하고, 만기 후 4주가 지나도 운용 지시가 없으면 가입자에게 ...

금융상품 한눈에 경제용어사전

금융감독원이 운영하는 금융상품통합비교공시 시스템. 이 사이트는 은행, 저축은행, 보험사 등 166개 금융회사가 판매 중인 예·적금, 대출, 연금저축 등 다양한 금융상품의 금리, 수익률 등을 비교해 보여준다. 이곳에선 절세형 금융상품 정보도 한데 모아 제공한다. 상품별 세제 혜택이나 가입 대상, 가입 한도 등을 비교해 보고 본인이 처한 상황에 적합한 상품을 고르면 된다.

비과세 저축 경제용어사전

이자소득에 대해 세금을 떼지 않는 금융상품을 말한다. 보통 금융상품 이자소득에 대한 세율은 소득세 14%에 주민세 1.4%를 더한 15.4%인 데, 비과세저축 상품의 이자에 대한 세금은 전혀 없다. 대표적인 비과세저축 상품으로는 생계형 비과세저축, 장기주택마련저축 등이 있다.

사모재간접 공모펀드 경제용어사전

여러 개의 전문사모(헤지)펀드에 분산투자하는 상품. 최소가입금액이 500만원으로 운용자금이 적은 일반투자자도 헤지펀드에 간접투자할 수 있도록 한 게 특징이다. 2017년 5월 금융위원회가 공모펀드 활성화 방안 중 하나로 도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