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81-90 / 297건

자산유동화 기업어음 [asset-backed commercial paper] 경제용어사전

... 발행하면 ABSTB로 표기한다. 자산을 유동화해 회사채 형태로 발행하는 자산유동화증권(ABS)과 달리 별도의 등록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 회사채보다 만기가 짧기 때문에 장·단기 금리차를 활용해 자금조달 비용을 줄일 수도 있다. 금융감독원 등록 의무가 있는 자산유동화증권(ABS)과 달리 감독권 밖에 있다는 점에서 그림자 금융의 대표 상품으로 꼽힌다. 2016년 6월 한국기업평가에 따르면 2015년 한국의 ABCP(ABSTB 포함) 발행금액은 총 126조원으로 2014년 ...

뱅크론펀드 [bank loan fund] 경제용어사전

미국의 저(低)신용등급 기업 대출에 간접적으로 투자하는 상품이다. 미국 금융회사가 신용등급이 낮은(BBB-이하) 기업에 대출(뱅크론)해주고 받는 대출 채권에 투자하는 펀드가 뱅크론 펀드다. 대출금리가 기준금리에 연동돼 움직이기 ... 기준금리가 올라야 추가적인 수익(은행 대출금리 인상)을 올릴 수 있다. 미국이 금리를 올리기 시작한 2016년 부터 이 상품이 폭발적으로 인기를 끈 배경이다. 대출해준 기업이 일부 부도나더라도 선순위 담보를 잡고 있어 상대적으로 안전한 시니어론(선순위 ...

전세보증금 반환보증 경제용어사전

전세계약 종료시 임대인이 임차인에게 반환하는 전세보증금의 반환을 책임지는 보증상품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와 주택금융공사에서 취급한다. 전세가격하락으로 전세입자가 집주인에게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 경우 기관에서 대신 돌려 받을 수 있도록 한 보증 상품이다. 이후 기관은 집주인에게 돌려 받는다. 주택도시보증공사, 주택금융공사, SGI서울보증보험, 위탁은행 및 위탁 공인중개사무소에서 가입할 수 있다. 이전에는 세입자가 가입할 때 집주인의 동의가 필요했으나 ...

자동투자옵션 [default option] 경제용어사전

퇴직연금 가입자가 별다른 운용방식을 지정하지 않으면 퇴직연금 운용사(금융회사)가 자체투자전략에 따라 주식이나 채권등에 자산을 투자하는 제도다. 미국 칠레 등에서 시행 중이다. 미국에선 별도 운용지시를 하지 않은 가입자들이 '... 펀드에 자동으로 가입시키는 식이다. 미국에서는 가입자 나이에 따라 운용방법이 바뀌는 '타깃데이트펀드(TDF)' 등의 상품을 주로 활용한다. 한국의 경우에도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원리금보장형 상품의 수익률이 갈수록 떨어지자 디폴트 옵션에 ...

타깃 데이트 펀드 [target date fund] 경제용어사전

... 안정적으로 운용하는 식이다. 일반 연금펀드는 투자자가 직접 펀드 갈아타기를 해야 하지만 TDF 내에서는 글로벌 자산 비중이 자동으로 조절되기 때문에 '만능 연금펀드'로 통한다. 미국인들이 퇴직연금을 운용할 때 가입하는 대표적인 상품으로 미국 근로자의 70%가 여기에 가입했다. 주식, 채권, 현금을 포트폴리오에 혼합하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이 펀드는 가입자가 20~30대 때는 주식 등으로 고수익을 추구하다가 40대 이후로 접어들며 은퇴 시기가 다가올수록 자동으로 ...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individual savings account] 경제용어사전

하나의 통장으로 예금, 적금, 주식, 펀드, 주가연계증권(ELS) 등 다양한 상품에 투자할 수 있는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도 있다. ISA는 소득 조건에 따라 만기 3년이나 5년으로 가입할 수 있는데 최대 400만원과 200만원씩 ... 시행중이다. 영국은 16세 이상 국민을 대상으로 1만5000파운드(약 3000만원) 한도로 ISA를 운영하고 있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영국은 국민의 40% 이상이 ISA에 가입해 재테크 기본통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일본은 2014년 ...

비조치의견서 [no action letter] 경제용어사전

금융회사 등이 신규영업이나 신상품 개발과정에서 법규에 위반되는지에 대해 금융당국에 심사를 청구하면, 금융당국이 회신해주는 제도다. 검토 결과 문제가 없으면 나중에 제재 등 법적인 문제 제기를 하지 않겠다는 일종의 '사전 면죄부'를 주는 것이다. 금융당국은 금융회사들이 나중에 제재를 우려해 신규 사업이나 자금 지원 등을 꺼리는 '보신주의'를 막기 위해 2001년 증권분야에 이 제도를 처음으로 도입했다. 2005년에 전 금융권역으로 제도를 확대한 후 ...

프라임 브로커 서비스 [prime brokerage service] 경제용어사전

증권사가 헤지펀드 운용에 필요한 신용공여, 증권대차, 컨설팅 등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무. 2019년 1월 현재 삼성증권, NH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KB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6개 증권사가 이사업을 하고 있다.

개인자산관리계좌 [Individual Wealth Account] 경제용어사전

가입자들이 계좌 내에 예금, 보험, 펀드 등 다양한 금융권역의 상품을 담을 수 있는 일종의 종합관리계좌. 이자와 배당소득에 세제 혜택을 주는 통합계좌로 이 계좌 내에선 세제상 불이익 없이 금융상품을 자유롭게 교체할 수 있다. 한국의 경우 금융위원회가 기획재정부와 IWA도입을 위해 협의 중이며 IWA의 비과세 특례 한도를 연간 1인당 1500만~2000만원으로 정하고 2015년 7월까지 세부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논의의 핵심은 계좌에 가입할 수 ...

채권 파킹거래 경제용어사전

채권을 매수한 기관이 장부(book)에 곧바로 기록하지 않고 잠시 다른 중개인(증권사)에 맡긴 뒤 일정 시간이 지나 결제하는 거래 방식이다. 즉, 채권의 실제 소유주가 소유 사실을 감춘 채 다른 금융회사에 채권을 맡기는 것이다. 금리 하락기엔 기관과 중개인이 모두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다. 반면 금리가 상승하면 손실이 커질 수 있다. 불건전 영업행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