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32건

녹지관리지역 경제용어사전

녹지지역과 관리지역을 합쳐 부르는 말이다. 보통 도시 외곽에 있는 용도상 산(녹지지역)과 논·밭(관리지역)이 이 지역에 해당된다. 용인 포천 화성 해 등 전국적으로 골고루 분포해 있다. 이곳에 생산시설이 많은 중소기업들은 건폐율 20% 제한을 완화해 줄 것을 요청해 왔다.

할랄 식품 [halal food] 경제용어사전

할랄은 '허용된 것'이라는 뜻의 아랍어로, 이슬람 율법상 무슬림들이 먹고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된 식품·의약품·화장품 등에 붙여지는 인증이다. 할랄 식품은 이슬람 교도가 먹을수 있는 것으로 육류 중에서는 단칼에 정맥을 끊는 방식으로 도축된 양·소·닭고기를 할랄식품으로 인정한다. 채소, 과일, 곡류, 해산물은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돼지고기와 알코올 성분이 들어 있으면 할랄식품으로 인정받지 못한다. 할랄식품 시장은 세계 식품 시장의 약 20%...

스웨그 [swag] 경제용어사전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장인 난도 교수가 2014년의 트렌드를 조망하면서 쓴 용어. 원래 ''약탈품' '장물'이라는 뜻의 '스웨그'는 힙합에서 나온 말로 대중문화에선 자기만족과 자아도취, 자유로움, 가벼움 등을 뜻한다. 교수는 스웨그 현상이 사회체로 확산될 것이며 이런 분위기와 소비층에 맞춘 제품들이 내년에는 더욱 많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적절한 불편 [Trouble is welcomed] 경제용어사전

소비자가 참여할 여지를 남기는 비즈니스가 인기를 얻을 것이라는 얘기다. 호텔에서 즐기는 캠핑인 ' 글램핑 '이 뜨는 게 그 예다. 넘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적절한 수준의 불편을 찾아내는 게 마케팅 포인트다. 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가 내놓은 에서 제시한 용어이다.

스칸디맘 [Scandimom] 경제용어사전

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가 출간한 에서 처음 제시한 용어로 북유럽적 가치관을 갖고 있는 30대 엄마들을 지칭한다. 교수는 스칸디맘의 출현은 내년뿐 아니라 향후 10년간 우리 사회를 바꿀 현상으로 꼽았다. 스칸디맘은 고도성장기에 태어나 소비에 대한 죄책감이 적은 이들은 자녀에 대한 희생보다는 자녀와 동등한 입장에 선다. 교육에 올인하는 게 아니라 아이들과 문화적 정서적 공감을 중시한다. 디자인 분야에서는 절제된 북유럽 스타일을 선호하고 '합리적 ...

소진사회 [Surviving burn-out society] 경제용어사전

모든 것을 하얗게 불사르고 끝장을 보는 사회로 한국사회를 말한다. 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가 내놓은 에서 처음으로 제시한 용어다. 소진사회는 회사와 클럽에서 밤을 지새우고 카페인 음료를 폭발적으로 소비한다. 교수는 “사회가 지속 가능성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고 투 샷 [Go-to shot] 골프용어사전

자신있게 구사할 수 있는 샷.앤서니 은 언젠가 “My go-to shot would be a power fade.”라고 함.

미 [Gimmie] 골프용어사전

매치플레이에서 동반경기자가 쉽게 1타로 홀아웃할 수 있는 퍼트 거리를 남겨두었을 때 실제 스트·로크없이 1타로 홀아웃한 것으로 인정하는 일.그 홀의 승패가 이미 결정나다시피 했을 때에도 '미'를 부를 수 있음.'Concede'가 정확한 표현이지만 'Give'나 'Give me'로 말하기도 함.스트로크플레이에서는 원칙적으로 해당되지 않으나 아마추어들의 친선경기에서는 자주 볼 수 있음.그들은 용어도 'OK'라는 말을 많이 씀.

초크 다운 [Choke down] 골프용어사전

그립을 아래로 내려잡아 짧게 쥐는 것.거리 조절이나 클럽 컨트롤을 위해,또는 습관적으로 그립끝이 완연하게 보일 정도로 짧게 잡는 골퍼들이 있음.한국계 미국PGA 투어프로 앤서기 이 대표적임.'Grip down'과 유사한 말.

국민소환제 [recall] 경제용어사전

선거로 뽑은 국가기구의 공직자를 일정 수 국민들의 동의를 얻어 임기 만료 전에 해임을 청구할 수 있게 하는 제도. 국민파면 또는 국민해직이라고도 한다. 스위스 일부 지역과 일본 지자체 등에서 채택하고 있다. 지난 16대총선 당시 집권당인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이 공약사항으로 내세운 바 있으며 재윤 의원이 개정안을 발의했으나 자동폐기됐다. 의원은 2008년12월 국민소환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