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8 / 8건

민트 [MINTs] 경제용어사전

멕시코(Mexico), 인도네시아(Indonesia), 나이지리아(Nigeria), 터키(Turkey) 등 4개 국가의 영문명 이니셜을 조합한 신조어로 미국계 자산운용사 피델리티가 처음 만들었다. 짐 오닐 전 골드만삭스자산운용 회장이 2014년 1월 6일 영국 BBC방송에 출연해 2014년에는 신흥국 시장 중에서도 '민트(MINTs)' 국가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오닐 전 회장이 브릭스 의 뒤를 이을 차세대 주자로 민트 국가들을 ...

포스트 브릭스 [post-BRICs] 경제용어사전

... 이들을 뒤이을 것으로 예상되는 신흥시장을 말한다. 금융 위기 이후포스트 브릭스로 거론돼는 국가로는 비스타 (VISTA: 베트남·인도네시아·남아프리카공화국·터키·아르헨티나), 마빈스 (MAVINS: 멕시코·호주·베트남·인도네시아·나이지리아·남아프리카공화국), 유일하게 우리가 포함돼 있는 믹트(MIKT:멕시코·인도네시아·한국·터키), 시베츠 (CIVETS : 콜롬비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이집트, 터키, 남아프리카 공화국)등 무수히 많다.

마빈스 경제용어사전

멕시코, 호주, 베트남, 인도네시아,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첫번째 글자를 딴 용어로 미국 경제 전문 사이트 비지니스 인사이더(businesssinsider.com)가 2001년 1월 처음 사용했다. 마빈스 6개국은 넓은 영토와 높은 인구 증가율, 풍부한 자원을 갖고 있으며 브릭스 (BRICs,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의 뒤를 이을 것으로 예상된다. 마빈스의 인구는 2030년 8억 1000만명, 2050년 9억 300만명으로 각각 ...

넥스트 일레븐 [Next Eleven] 경제용어사전

BRICs라는 개념을 처음 도입했던 미국의 금융기관 인 골드만삭스가 새롭게 떠오르는 11개국을 말한다. 골드만삭스는 2005년 12월12일 발표한 세계경제보고서에 한국과 방글라데시, 이집트, 인도네시아, 이란, 멕시코,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필리핀, 터키, 베트남 등을 넥스트 일레븐으로 지칭하면서 N-11 국 가운데 경제규모가 1, 2위인 한국과 멕시코의 잠재력을 가장 높게 평가했다. 특히 한국의 견조한 성장세를 강조하면서 브릭스 에 한국을 ...

석유수출국기구 경제용어사전

... )에 대한 발언권을 강화하기 위해 이라크·이란·사우디아라비아·쿠웨이트·베네수엘라의 5대 석유 생산·수출국 대표가 모여 결성한 협의체. 이후 카타르(1961), 리비아(1962), 아랍에미리트(1967), 알제리(1969), 나이지리아(1971), 에콰도르 (1973), 가봉(1975), 앙골라(2007), 적도기니(2017) 콩고(2018)이 합류하여 여 15개국 체제를 유지했으나 2019년 1월 1일 카타르가 탈퇴함으로써 회원국은 14개국으로 축소됐다. 결성 당시에는 ...

브릭스 펀드 [BRICs Fund] 경제용어사전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브릭스 국가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의 주식이나 채권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펀드. 2003년에 등장 했고 한국에서도 2004년 초부터 판매되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2015년 10월 브릭스 투자 붐을 일으킨 '원조' 골드만삭스자산운용은 브릭스펀드 간판을 내렸다. 골드만삭스 브릭스펀드는 마지막 거래일인 2015년 10월 23일 기준으로 5년간 21% 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예상과 다른 브릭스 국가들의 저조한 ...

OPEC 바스켓 가격 [OPEC basket price] 경제용어사전

OPEC 회원국들이 생산하는 7개 대표 유종(油種)의 가격을 가중평균한 원유가격을 말하며 OPEC는 이 가격을 국제유가의 지표로 삼고 있다. 7개 유종은 알제리의 사할람브렌트, 인도네시아의 미나스, 나이지리아의 보니라이트,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랍라이트, 두바이의 파테, 베네수엘라의 티아후아나 라이트, 멕시코의 이스무스로 구성된다.

OPEC MMC [OPEC market monitoring committee] 경제용어사전

... 곤두박질하자 OPEC가 대응책으로 1982년 3월 총회에서 각료급 위원회를 결성키로한 것이 모태이다. 본래 시황분석이 목적이었으나 1976년 12월 총회 때 회원국의 경제개발을 보장할 수 있는 적절한 시장점유율 을 방어하기 위한 생산감시 기능까지 떠맡으면서 강화됐다. 처음에는 사우디아라비아, 인도네시아, 베네수엘라, 나이지리아, 알제리 등 5개국 석유장관으로 출발, 1987년에 생산감시 기능을 강화키 위해 전 회원국(현 52개국) 장관들로 확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