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2건

바이드노믹스 [Bidenomics] 경제용어사전

... 바이든은 소득 40만달러 초과분에 대해선 12.4%의 급여세를 추가 부과할 방침이다. 바이든, 세금 늘리고 재정지출 확대…'큰 정부'로 방향 튼다 세부 방침이 공개되진 않았지만 '슈퍼 부자'를 대상으로 한 부유세 도입도 바이든이 대선 기간 언급한 적이 있다. 미국 제조업 강화를 위한 세제정책도 추진된다. 바이든은 미국 제조업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밖으로 생산시설을 옮기는 기업엔 세금을 올리고, 폐쇄된 미국 내 생산시설을 재개하는 기업에는 세제 혜택을 주겠다고 ...

샤이 트럼프 경제용어사전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숨기는 유권자를 말한다. 2016년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라고 하면 '저학력자'에 '인종차별주의자'라는 나쁜 이미지가 있기 때문에 샤이 트럼프가 성향을 밝히기 어려운 분위기였다. 2020년 대선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실패와 같은 실책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으면서 트럼프에 대한 지지를 공개적으로 표명하지 않은 샤이 트럼프가 이번에는 4년 전보다 ...

미중회계협정 [2013 U.S. and Chinese auditing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 않아도 투자자 보호에 필요한 요건을 갖춘 것으로 간주됐지만, 미·중 회계협정이 폐기되면 그런 인식이 깨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미 회계기준을 따르지 않는 중국 기업의 뉴욕증시 신규 상장이 아예 불가능해질 수도 있다. “중국 때릴수록 대선 도움된다” 판단 트럼프 행정부가 공무원연금의 중국 주식 투자를 막고 중국 기업의 미 증시 상장을 제한하는 등 금융 공격에 나서는 이유 중 하나는 투자자 보호다. 회계부정으로 나스닥에서 퇴출된 '중국판 스타벅스' 루이싱커피의 사례처럼 ...

그린란드 경제용어사전

... 대통령은 현재 13개 주에 걸쳐 있는 루이지애나 지역을 단돈 1500만달러에 프랑스로부터 매입했다. 현재 가치로 3억4000만달러(약 4000억원)에 불과하다. 덴마크가 매각 의사가 없다고 했음에도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대선에서 이기면 그린란드 매입을 더 강하게 밀어붙일 수도 있다고 본다. 적정 가격도 관심사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그린란드에 가격표를 붙이는 건 어렵지만 한번 추정해봤다”며 간단한 계산식을 선보였다. 하나는 비슷한 부동산인 알래스카와 ...

장산전 [張善政] 경제용어사전

... 2010년부터 2012년까지 구글의 아시아 하드웨어사업을 총괄했다. 2014년 정식 부처로 승격된 과학기술부의 첫 번째 장관으로 임명된 뒤 같은 해 8월부터 행정원 부원장, 2016년에는 행정원장으로 일했다. 국민당이 2016년 5월 대선에 패하면서 물러났지만 마잉저우 전 총통이 임명한 여섯 명의 행정원장 중 국민들의 국정 만족도가 가장 높았다. '과학자는 정치에 거리를 둬야 한다'는 부친의 뜻에 따라 어떤 정당에도 가입하지 않은 것으로 유명하다. 국가적 이슈에 관해 개인의 ...

스마트 콘트랙트 [smart contract] 경제용어사전

거래 당사자 간의 계약을 프로그램 코드로 체결해 이행을 강제할 수 있도록 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전자계약서비스. 스마트 콘트랙트를 사용하면 굳이 투표소에 가지 않아도 스마트폰을 통해 대선이나 총선 투표를 할 수 있다. 부동산 거래 과정에서는 서류를 생략한 '원스톱 거래'를 한다. 신분 증명이 필요할 땐 스마트폰으로 인증받은 전자신분증을 쓰고, 주유소에 가면 특별한 결제 과정을 거치지 않고 주유량만큼 자동으로 결제가 된다. 스마트 콘트랙트의 장점은 편의성에 ...

아서 래퍼 [Arthur B. Laffer] 경제용어사전

... 그린 '래퍼곡선'이 널리 알려졌다. 래퍼곡선은 세율이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오히려 세수가 줄어드는 현상을 설명한 '역유(∩)자'형 그래프를 말한다. 이후 시카고대와 서던캘리포니아대(USC) 등에서 교수를 지냈다.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때도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에 합류해 감세를 이끌었다. 2016년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캠프에서 4명의 경제고문 중 한 명으로 활약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과 함께 미국자유기업펀드의 공동 의장을 맡고 있다.

쌀생산조정제 경제용어사전

벼농사를 콩 옥수수 등 다른 작물 농사로 전환하면 정부가 보조금(㏊당 평균 340만원)을 주는 제도로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2018년에 처음 실시되고 있다.

후안 마누엘 산토스 [Juan Manuel Santos] 경제용어사전

... FARC에 6년간 인질로 잡혀 있던 잉그리드 베탕쿠르 전 대통령선거 후보 등을 구출해 인지도가 높아졌다. 그해 에콰도르에 있는 FARC 기지를 폭격해 FARC 고위 간부 라울 레예스가 사망했다. 2010년 우리베 전 대통령의 지지 아래 대선에 도전, 69%라는 압도적 표차로 당선됐다. 취임 후 FARC와의 평화협상에 나서며 우리베의 그늘에서 벗어나기 시작했다. 전 정권 주요 인사를 부패 혐의로 처벌하기도 했다. 평화'를 모토로 2014년 재선에 성공했다. 2016년 11월 ...

핑크 타이드 [pink tide] 경제용어사전

... 몰락 요인으로 꼽힌다. 중앙아메리카에서도 멕시코 온두라스 파나마에 우파정권이 들어섰다. 중남미에선 살만 하면 좌파가, 살기 힘들면 우파가 들어서는 게 상례다. 그러나 '핑크 타이드'가 끝났다고 보긴 이르다. 2017년 초 에콰도르에 좌파정권이 들어섰고, 생필품 부족으로 국민 체중이 급감한 베네수엘라도 좌파정권이 아직 건재하다. 2018년 대선이 예정된 멕시코, 브라질에서도 좌파후보가 앞서고 있다. 결국 경제·민생이 중남미의 운명을 좌우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