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51-257 / 257건

탄소세 경제용어사전

... 27%가량을 차지한다. 이어 미국, 인도, 러시아, 일본, 독일, 한국 순이다. 미국과 인도의 비중도 각각 14%대와 6%대에 달한다. 중국은 EU 집행위의 탄소세 도입 움직임에 공공연하게 거부감을 표시해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부터 “기후변화는 사기”라고 비판하며 미국 내 탄소세 도입 주장을 묵살해왔다. EU가 탄소세를 부과하면 중국과 미국이 보복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배경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2019년 10월 ...

ABM협정 [Anti Ballistic Missile] 경제용어사전

탄도탄요격미사일(Anti Ballistic Missile)제한협정. 1972년 5월 리처드 닉슨 미국 대통령과 레오니드 브레즈네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이 체결한 군비 통제조약이다. 양국 수도와 이로부터 최소 1천3백km 떨어진 기지에만 요격미사일 배치를 허용한다. 각 기지의 요격미사일과 발사대 수는 각각 1백기로 제한하고 있다.

NTSB [National Transportation Safety Board] 경제용어사전

... 연방교통안전위원회(BASI)와 함께 세계적인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이 기구는 해안 경비대가 1차 조사권을 갖는 해운 사고를 제외한 모든 종류의 교통사고 조사에서 연방 및 주정부가 실시하는 사고 조사에 우선권을 갖는다. NTSB의 의장은 대통령이 임명하며 상원에서 인준받은 임기 5년의 위원 5명으로 구성돼 워싱턴에 있는 본부를 비롯해 미국 내 10개의 지역 사무소를 두고 있다. 연방 및 주정부의 교통 관련 기관은 NTSB의 안전 권고사항에 대한 비용, 효과 분석 등을 통해 ...

G7 정상회담 [G7 Summit] 경제용어사전

G7 정상회담은 인플레와 에너지 등 세계 경제의 여러 가지 문제들을 협의하기 위해 1975년 11월 지스카르 드 스탱 프랑스 대통령의 제안으로 처음 개최된 선진 7개국(G7)간의 정상회담이다.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일본, 이탈리아, 캐나다가 회원국이다. 이들 국가들은 전세계 부의 64% 이상을 차지한다. 설립 초기 국가간 환율 조정등 거시 경제 문제에 역점을 두었으니 이후 무역, 통상, 정치, 외교, 환경 등의 분야까지 협의의 폭을 확장시켜왔다. ...

FCC [Federal Communications Commission] 경제용어사전

미국연방통신위원회. 미국의 정보통신 분야를규제 감독하는 행정기관. 대통령부에 속해 있다. 1934년에 제정된 통신법에 기초해서 설립됐다. 케이블 TV, 무선, 위성, 텔레비전, 유선을 사용한 주를 걸친 주제통신과 국제통신을 규제하는 권한을 가진다. 주내의 서비스에 대해서는 각 주의 공익사업 위원회(Public ServiceCommission : PSC)가 규제한다.

신속처리권한 [fast-track authority] 경제용어사전

... 행정부가 빠르게 ''큰 정부(big government)''로 이행하고 있다. 이런 분위기에 편승, 클린턴 행정부 시절 무산됐던 ''신속처리권한''을 부활하는 문제가 최근 미 하원지도부 사이에 합의됐다. 신속처리권한이란 미국 대통령이 헌법상 의회가 갖고 있는 대외무역관련 협상권을 위임받아 관련 입법절차를 신속히 처리하도록 규정한 조치를 말한다. 고속도로의 추월선을 의미하는 패스트 트랙 에서 유래했다. 신속처리권한이 확정되기까지 아직 남은 절차가 있긴 하지만 ...

금본위제 [gold standard system] 경제용어사전

통화 가치를 순금의 중량에 연계하는 화폐제도. 미국은 1944년 브레턴우즈체제를 통해 '금 1온스=35달러'로 정하는 금본위제를 시작했다. 달러와 금을 교환하는 것을 금태환이라고 한다. 미국이 베트남 전쟁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달러를 대규모로 찍어내면서 통화 가치가 떨어졌고, 1971년 리처드 닉슨 미국 대통령은 금태환 포기를 선언했다. 최근 달러 가치가 폭락하면서 금본위제 부활을 점치는 전문가들이 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