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109건

티잉 [Teeing] 골프용어사전

볼을 티에 올려놓는 일.'Tee up'과 동의어.

갬블링 [Gambling] 골프용어사전

①골프 경기를 통해 내기를 하는 일.'Gamble'과 동의어.②위험이 높은 상황에서 시도하는 샷.'Gambling shot'.

캐리 [Carry] 골프용어사전

①친 볼이 공중에서 날아간 거리.'Carry distance'와 동의어.낙하후 굴러간 거리(런)는 포함되지 않음.'비거리'라는 말은 엄격히 말하면 '캐리'를 뜻함.그러나 실제는 런까지 포함한 총 거리를 얘기하는 것으로 통용됨.따라서 비거리라는 말은 개념이 혼동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권장됨.②장비 운반.

자기거래 승인 강화 경제용어사전

자기거래는 회사 대표나 이사 등이 자신 또는 제3자를 위해 회사와 거래하는 것을 말한다. 기존엔 이사 본인 거래 때만 이사회 승인(과반 출석,과반 찬성)을 얻으면 됐으나 개정 상법은 본인뿐 아니라 그 부인과 친인척,이들이 경영권 을 가진 기업 등이 해당 회사와 거래할 때 이사회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도록 했다.

공정시장가액비율 경제용어사전

... 적용하게 된다. 공시지가 100%를 과표로 삼을 경우 세부담이 급격하게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해 도입했다. 2018년 6월 현재 주택에 적용되는 재산세의 공정시장가액비율은 60%이다. 종부세 과세표준은 합산한 보유 주택 공시가격에서 6억원(1가구 1주택은 9억원)을 초과하는 금액에 공정시장가액비율(현행 80%)을 곱한 금액이 된다. 이 비율을 높이면 과세표준 금액이 높아지면서 세 부담이 늘어난다. 이 방안은 국회 동의 없이 시행령만 개정하면 된다.

모자보건법 경제용어사전

모성 및 영유아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고 건전한 자녀의 출산과 양육을 꾀함으로써 국민보건 향상에 이바지하기 위해 제정된 것으로,제14조에는 본인 또는 배우자에 유전학적 정신장애나 신체질환이 있는 경우, 전염성 질환이 있는 경우, 강간에 의한 임신, 인척 간 임신, 임신이 임산부의 건강을 해칠 우려가 있는 경우에 한해 의사가 본인과 배우자의 동의를 얻어 인공임신중절(낙태) 수술을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인사청문회 경제용어사전

... 능력과 자질 등을 검증하는 것으로, 인사청문회법 제정을 통해 2000년 6월 도입됐다.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국무총리, 감사원장, 대법관과 국회에서 선출하는 헌법재판소 재판관 및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의 경우 정부가 임명동의안을 제출하면 국회는 인사청문회를 거쳐 20일 이내에 본회의 표결로 처리하게 된다. 국가정보원장, 검찰총장, 국세청장, 경찰청장의 경우 국회는 청문회만 열 뿐 표결은 하지 않는다. 국무위원(장관)의 경우 국회 소관 상임위가 청문회를 ...

DNA 신원확인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안 경제용어사전

... 불린다. DNA 채취, 보관 대상범죄는 재범우려와 피해 정도가 큰 살인, 아동·청소년 상대 성폭력범죄, 강간·추행, 강도, 방화, 약취·유인, 특수체포·감금, 상습폭력, 조직폭력, 마약, 특수절도 등 12개 유형이다. 검찰과 경찰은 형이 확정된 피고인이나 구속피의자의 동의를 받아 DNA를 채취하고 해당자가 동의하지 않으면 영장을 발부받아 강제 채취하며, 채취 대상자가 무죄 또는 불기소처분을 받을 때, 사망했을 때는 유전자정보를 삭제토록 했다.

유동성 [liquidity] 경제용어사전

... 화폐의 유동성은 화폐가 다른 재화나 서비스로 전환되는 것을 말한다. 화폐는 사회에서 통용되는 일반적인 교환 수단이며, 가장 구매력 이 강하므로 유동성 또한 가장 높다. 따라서 모든 유동성은 화폐의 유동성을 기초로 하여 이루어지며, 유동성이라는 개념을 화폐와 동의어로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일반적으로 유동성은 가계, 기업, 정부 등 각 경제주체가 채무를 충당할수 있는 능력을 말하는데 유동성의 수준에 따라 소비와 투자 등 경제활동이 달라진다.

파산법 363 섹션 [Bankruptcy Code Section 363] 경제용어사전

법원이 채권단의 동의없이 파산 위기에 처한 기업의 우량자산을 떼내 매각을 명령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는 자산가치가 급격히 손상되는 것을 막고 신속하게 회사의 정상화를 추진하기 위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