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3건

그랩 [Grab] 경제용어사전

싱가포르에 본부를 둔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공유 업체. 말레이시아 출신 앤서니 탄이 설립해 2012년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빠른 성장을 거듭해 2018년 9월 현재 미얀마 등 8개 국가, 225개 도시에 진출해 무려 1억 명 이상이 이용중이다. 2018년 3월 우버의 동남아 사업을 인수한 뒤 매출이 두 배 이상 증가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그랩은 '승차 공유' 시장에만 머무르지 않고 음식 배달 서비스 '그랩푸드', 물류 배달 서비스 '그랩 익스프레스', ...

뎅기열 [dengue fever] 경제용어사전

... 가슴과 배에 물이 차고 장 출혈도 생기는데 이렇게 진행된 환자의 40~50% 정도가 사망한다. 뎅기열은 백신이나 예방약이 없다. 2018년의 경우 해외 출국자가 가장 많이 걸린 질환은 뎅기열이다. 필리핀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지역을 다녀온 뒤 증상을 호소한 사람이 많았다. 뎅기열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동남아, 아프리카 등에서 유행하는 말라리아를 예방하는 방법도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다. 더운 ...

재화용역세 [Goods and Services Tax] 경제용어사전

말레이시아 정부가 2015년 4월 도입한 세금체계. 제조사, 도매업자, 소매업자, 소비자 등 생산·유통의 각 단계에서 모든 제품 가격에 붙는 세금으로 세율은 6%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2015년 유가 하락으로 세수가 급격히 줄자 기존 소비세(SST-Sales and Service Tax)를 폐지하고 재화용역세(GST)를 도입했다. 2018년 한 해 GST로 걷을 수 있는 세금은 438억링깃(약 12조원)으로 추산됐다. 말레이시아 전체 세입의 18.3%에 ...

환율조작국 경제용어사전

... 종합무역법에 따라 1988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됐다가 2년 만에 풀려난 적이 있다. 중국과 대만도 1990년을 전후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됐다. 미국은 2019년 5월 환율보고서에서 한국, 중국, 일본, 독일, 아일랜드, 이탈리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등 총 9개국을 환율관찰대상국으로 지정했다. 하지만 미국은 지난 1998년 이후 공식적으로 환율 조작국을 지정하지 않고 있다가 2019년 8월 5일(현지시간)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전격 지정했다. 스티븐 므누신 ...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he Comprehensive and Progressive Agreement for Trans-Pacific Partnership] 경제용어사전

...)으로 2018년 12월 30일 발효됐다. 회원국 국내총생산(GDP)을 합치면 세계 GDP의 13%로 현재 가동 중인 다자간 무역협정 중 두 번째로 큰 규모다. CPTPP는 일본, 캐나다, 호주, 멕시코,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칠레, 페루, 뉴질랜드, 브루나이 등 11개국이 참여한 다자간 FTA다. 당초 미국도 참여하려 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탈퇴했다. 하지만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에는 미국의 복귀가 다시 점쳐지고 있다. 유럽연합(EU)을 ...

한국의 통화스와프 규모 경제용어사전

2017년 10월 13일 현재 한국은 중국, 말레이시아, 호주, 인도네시아 등 4개국과 784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협정을 맺고 있다. 중국이 560억달러 규모로 제일 크고 인도네시아(100억 달러), 호주(77억 달러) 말레이시아(47억 달러)가 뒤를 잇는다.. 여기에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및 중국, 일본과 공동으로 만든 치앙마이이니셔티브(CMI)에서 인출할 수 있는 384억 달러까지 합한다면 한국의 통화스와프 체결규모는 총 1168억 ...

한중통화스와프 경제용어사전

... 긴급히 빌릴 수 있는 외화 규모는 미 달러화 기준 1932억달러에서 1962억달러로 늘었다. 미국과의 스와프 규모가 600억달러로 가장 많고, 스위스(106억달러), 인도네시아(100억달러), 호주(81억달러), 아랍에미리트(UAE·54억달러), 말레이시아(47억달러) 등과도 계약이 체결된 상태다. 캐나다와는 금액 한도를 정하지 않은 무제한 통화스와프가 체결돼 있다. 한편, 일본과의 통화스와프는 2015년 계약이 종료된 이후 새로 체결하지 않았다.

말라카 해협 [Strait of Malacca] 경제용어사전

말레이시아 반도와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 사이의 좁은 해협. 수에즈 운하, 파나마 운하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항로중 하나다. 동남쪽의 싱가포르에서 서북쪽 안다만까지 길이는 약 1000㎞. 가장 좁은 곳의 폭은 2.8㎞에 불과하다. 수심도 25m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말라카라는 지명은 15세기 이 지역의 이슬람 왕국명이자 말레이시아 항구도시인 말라카에서 따왔다. 좁고 긴 이 바닷길은 태평양과 인도양을 잇는 동서 교역의 최단 항로다. 지금도 ...

남중국해 [South China Sea] 경제용어사전

... 보르네오섬 등으로 둘러싸여 있는 바다. 스프래틀리군도 등 네 개 군도와 250여개 섬, 산호초, 암초가 있다. 넓이는 3,500,000 km²로 오대양을 빼고는 가장 넓은 바다이다. 남중국해에는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싱가포르 등의 7개국이 접해 있으며 닿아있는 모든 나라가 영토분쟁에 연루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1960년대 후반 이 지역에 매장된 석유가 300억t에 이를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천연가스 매장량은 16조㎥에 ...

스튜어드십 코드 [stewardship code] 경제용어사전

... 성장에 기여하고 이를 바탕으로 고객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스튜어드십 코드는 2010년 영국이 처음 도입했다. 현재까지 네덜란드, 캐나다, 스위스, 이탈리아 등 10여개 국가가 도입해 운용 중이다. 아시아에서는 일본, 말레이시아, 홍콩, 대만 등이 운용하고 있다. 영국이 처음으로 코드를 도입한 것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주주, 특히 기관투자가의 무관심에서 비롯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기관투자가가 금융회사 경영진의 잘못된 위험 관리를 견제하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