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31-40 / 123건

폰 노이만 병목 [von Neumann Bottleneck] 경제용어사전

프로세서(CPU)와 HDD나 SSD같은 메모리간에 주고받는 데이터 양이 폭증하면서 둘 사이에 작업처리가 지연되는 현상. CPU, 메모리, 프로그램 구조를 갖는 범용 컴퓨터 구조를 확립한 수학자 폰 노이만의 이름을 딴 용어이다.

PIM [processor-in-memory] 경제용어사전

D램 메모리에 연산이 가능한 프로세서 기능을 더한 미래형 반도체다. 메모리 반도체는 데이터 저장 역할을 맡고, 사람의 뇌와 같은 기능인 연산 등은 비메모리 반도체인 중앙처리장치(CPU)나 그래픽처리장치(GPU)가 담당하는 게 일반적이다. 프로세서와 메모리 기능이 완전히 분리돼 둘 사이에 정보가 오가는 과정에서 병목 현상이 잦았다 PIM은 이러한 공식을 깨고 연산도 할 수 있는 '차세대 스마트 메모리'다. 기존엔 프로세서와 메모리 기능이 완전히 분리돼 ...

자율주행차 [self-driving car] 경제용어사전

운전자가 핸들과 가속페달, 브레이크 등을 조작하지 않아도 정밀한 지도, 위성항법시스템(GPS) 등 차량의 각종 센서로 상황을 파악해 스스로 목적지까지 찾아가는 자동차를 말한다. 엄밀한 의미에서 사람이 타지 않은 상태에서 움직이는 무인자동차(driverless cars)와 다르지만 실제론 혼용되고 있다. 자율주행 시장은 2020년부터 본격적인 성장세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네비건트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자율주행차 시장은 202...

클라우드 OS 경제용어사전

... (OS)가 스마트폰 시장에 새로운 반향을 일으킬 것이라고 예견한 바 있다. 크린게비엘 교수는 클라우드 OS가 확산되면 저사양 스마트폰도 고사양 스마트폰과 비슷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봤다. 빠른 앱 프로세서 없이도 클라우드에 바로 접속해 앱을 실행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가상 공간에 앱을 저장해두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큰 메모리 용량도 필요하지 않다. 크린 게비엘 교수는 “클라우드 폰이 나오면 모든 스마트폰은 '바보 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3차원 수직구조 낸드 [3D V-NAND] 경제용어사전

V낸드는 종전까지 수평 구조로 만들던 2차원 셀을 3차원 수직 구조로 쌓아올려 평면구조에 비해 집적도를 획기적으로 높인 기술이다. 최근 메모리 공정이 10나노급까지 진입하면서 셀 간 간격이 좁아져 전자가 누설되는 ''간섭 협상''이 심화되는 등 미세화 기술은 한계에 도달했는데 V낸드는 이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으로 떠오른 것이다. V낸드는 셀 간의 간섭이 크게 줄어 쓰기속도와 수명, 전력효율이 크게 개선한 것으로 2013년 8월 6일 삼성전자가 ...

PoP [Package on Package] 경제용어사전

하나의 패키지 위에 다른 기능을 하는 패키지를 쌓는 방식으로, 테스트가 완료된 패키지를 적층함으로써 수율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각 시스템의 컨트롤러에 메모리 를 쌓아 만든 형태의 반도체 제품이다.

MRAM [Magnetic Random Access Memory] 경제용어사전

자기저항을 이용해 만든 비휘발성 고체 메모리 .

분자메모리 소자 경제용어사전

하나의 분자층을 소자에 접목시켜 기능성을 나타내는 소자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 [Solid State Disk] 경제용어사전

낸드 플레시 메모리 등 메모리와 ASIC 컨트롤러 칩 등 반도체 를 결합한 저장장치로 기존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 (HDD)를 빠르게 대체하고 있다. 움직이는 부품이 없기 때문에 HDD에 비해 소비전력이 낮으며 소음이 없고 충격에 강하며 읽고 쓰는 속도가 빨라 PC 등의 부팅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삼성전자가 처음 이개념을 공표했고 2006년 후반부터 상용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속도는 HDD 대비 10배, 소비전력은 10분의 1 수준이다. ...

국제단말기인증번호 경제용어사전

... 위해 IMEI를 이통사에 등록,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도록 제한해 '블랙리스트'란 명칭이 붙었다. '단말기 자급제' 또는 '단말기 자유이용제'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 블랙리스트 제도는 따라서 휴대폰 안에 장착돼 있는 메모리 카드로 가입자정보를 담은 유심칩(USIM·범용가입자인증모듈) 하나만 있으면 휴대폰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휴대폰 매장이나 인터넷 , 이동통신 대리점, 마트 등서 휴대폰을 사 기존에 사용하던 휴대폰의 유심칩을 꺼내 끼우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