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41-50 / 118건

STT-M 램 [Spin Transfer Torque-Magnetic RAM] 경제용어사전

D램과 낸드플래시의 특성을 모두 가지고 있어 전력이 끊겨도 데이터 가 사라지지 않는 차세대 메모리 이다. STT-M램은 D램과 구조가 비슷하지만 커패시터 대신 복잡한 구조의 자성층을 형성시키는 메모리다. 이 자성체가 돌면서 빠른 속도로 전자를 이동시킨다. 기술적 한계로 여겨지는 10 나노미터 (㎚) 이하에서도 집적이 가능하며 처리 속도가 빠르고 전력 소모가 적다는 장점이 있다. 2011년 7월 하이닉스와 도시바가 2014년 M램 양산을 ...

램버스D램 [Rambus DRAM] 경제용어사전

1992년 미국의 반도체 설계 전문업체인 램버스 사가 개발한 것으로 초고속 데이터베이스 전송용 메모리 제품을 말한다. 램버스D램의 데이터 전송속도는 초당 500MB로 기존의 범용 16메가 D램의 초당 전송속도인 20MB보다 월등히 빠른 것이다. 특히 그래픽 전송에서 탁월한 성능을 발휘해 고속 동화상처리에 적합하다.

탄소나노튜브트랜지스터 경제용어사전

통상 메모리 반도체 에 쓰이는 실리콘 기반 트랜지스터 에서 실리콘을 탄소나노튜브 로 대체한 것.탄소나노튜브는 탄소 원자가 육각형 형태를 이루고 원통 형태로 말려 있는 것으로 전기 및 열전도도와 강도가 뛰어난 신소재다. 탄소나노튜브 트랜지스터 개념은 10여년 전부터 나왔으며 최근 각국이 활발히 연구 중이다.

상시 인텔리전스 경제용어사전

대량의 데이터 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상시 인텔리전스도 메가트렌드 가운데 하나로 꼽혔다. 글로벌 비즈니스 소프트웨어 기업인 SAP는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 ) 등 메모리 형 저장장치에 기업 정보를 입력하고,이를 실시간으로 분석하는 ''인메모리 기술''을 미래 핵심 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다.

VLS [Vapor-liquid-solid growth] 경제용어사전

나노선은 트랜지스터 , 메모리 , 화학감지용 센서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는 소재이다. VLS는 나노선 성장에 이용하는 방식으로 액체와 기체를 만나게 해 자연적으로 고체를 형성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나노선을 성장시키며 주로 고온에서 이뤄진다.

포스퀘어 [foursquare] 경제용어사전

스마트폰으로 자기 위치를 알리고 메모를 남김으로써 친구들과 정보를 공유하는 모바일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국 IT기업. 사용자들이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기록하고 공유할 수 있게 해 준다. 사용자들은 자신이 즐겨찾는 장소를 등록하여 메이어(시장)가 되는데 열심히 찍고 다니는 사람이 뒤집을 수도 있다. 이렇게 해서 많은 친구(프렌드)를 거느리면 더 멋진 배지를 달게 된다. 자신의 위치를 알리는 서비시에 일종의 게임적 요소를 결합한 것...

STT-램 [Spin Transfer Torque RAM] 경제용어사전

자기적 성질을 이용한 차세대 메모리 로 D램과 낸드플래시의 장점을 고루 갖춘 메모리 솔루션이다. 커패시터에 전자를 가둬서 0과 1의 신호로 데이터 를 보관하는 DRAM과 달리 STT-램은 자기터널접합(MTJ, magnetic tunnel junction)이라는 자성 물질구조에서 자성보유 여부에 따라 0과 1로 데이터를 저장한다. 전력 공급 없이도 정보를 보관할 수 있고 반복 기록 및 재생이 거의 무한하며 속도 S램 수준의 초고속 동작이 가능하며 ...

테라비트 [terabit] 경제용어사전

10조 비트를 말한다. 1테라비트 메모리 안에는 콤팩트 디스크 (CD) 1500장 이상의 정보를 저장할 수 있다.

1트랜지스터-1레지스터 [1T-1R] 경제용어사전

트랜지스터 (Transistor)와 비휘발성 유기 메모리 (Resistor)를 결합한 형태의 전자소자.

그래핀 [graphene] 경제용어사전

... 속도의 300만 분의 1)로 흐른다. 형태가 조금만 바뀌어도 전기적 성질이 바뀌는 탄소나노튜브보다 훨씬 안정적이다. 휘거나 비틀어도 깨지지 않아 ''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의 원천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초고속 나노 메모리 , 차세대 태양전지 , 핸드폰 등 적용 범위가 무궁무진하다. 그래핀을 활용해 반도체 를 만들면 실리콘 반도체보다 처리속도를 3~30배, 이론적으로는 142배까지 높일 수 있다. 2012년 5월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은 그래핀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