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31-40 / 53건

국가재난통신망 경제용어사전

... 주관부처인 국민안전처는 2014년 계획 수립 때 2017년까지 전국 망을 구축하겠다고 했다. 최신 롱텀에볼루션(LTE) 기술 기반의 재난안전망(PS-LTE)을 만들면 경찰 소방 군 등 8대 기관이 하나의 단말기로 소통할 수 있다. 또 목소리뿐 아니라 현장 동영상, 사진도 공유할 수 있기 때문이다. 2016년 바꾼 계획에서도 2017년 1단계로 강원 충청 등 중부 지역에 망 구축을 끝내고 2018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운용하겠다는 목표였다. 미래창조과학부와 ...

로봇세 [Robot tax] 경제용어사전

... 로봇은 인간과 달리 권리도, 의무도 없어 소득세를 거둘 수 없다는 반대 주장에 맞서 유럽의회는 AI로봇의 법적 지위를 '전자인(electronic person)'으로 지정하는 결의안을 2017년 2월 통과시켰다. 그러나 로봇세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국제로봇연맹(IFR) 등이 “로봇세가 경쟁과 고용에 부정적인 충격을 주고 혁신을 저해할 것”이라고 반대하면서 논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미국의 래리 서머스 전 재무장관은 2017년 3월 6일 파이낸셜타임스 기고문에서 ...

알렉사 [Alexa] 경제용어사전

미국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이 2014년 내놓은 음성인식 인공지능(AI)비서. 아마존에서 179달러짜리 원통형 스피커 '에코'를 사서 설치하면 목소리로 각종 가전기기나 난방, 조명 등을 작동할 수 있다. 자동차와 연계해 추운 날 집안에서 시동을 걸고 히터를 미리 켜둘 수도 있다. 궁금한 뉴스를 알려주거나 일상적인 팁을 제공하기도 한다. 2019년 1월 6일 발매된 미국 정보기술(IT) 매체 더버지에 따르면 데이비드 림프 아마존 디바이스(전자기기)서비스 ...

페퍼 [Pepper] 경제용어사전

프트뱅크의 로봇 자회사인 로보틱스가 개발한 인간형 로봇. 페퍼는 인간의 목소리를 인식해 감정을 이해하도록 고안됐다. 고객과 대화하고 모바일 결제를 처리하는 업무가 가능하다. 페퍼는 영어, 일어, 프랑스어, 독일어, 스페인어를 포함한 19개 언어를 구사해 고객의 질문에 대답하는 등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 한국어 대화기술은 2017년 초까지 개발해 적용할 것으로 전해졌다.. 페퍼는 네슬레 미즈호은행 등 소비자 지원 보조업무용으로는 2016년 4월말까지 ...

사회공포증 [social phobia] 경제용어사전

... 둘지 몰라 안절부절 못한다. 긴장 상태에서 집에 들어오면 녹초가 돼 잠을 잘 때만 편안하다고 느끼게 된다. 환자가 두려워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따라 증상이 다양하게 나타난다. 얼굴이 붉어지는 것을 두려워하는 환자는 긴장, 손 떨림, 목소리 떨림, 삼킴장애 등을 호소한다. 시선을 마주치는 것을 두려워하는 환자는 누군가를 똑바로 쳐다보지 못하고 다른 사람의 시선에 공포감을 느낀다. 지나친 공포감 느끼면 의심해봐야 미국 정신의학회는 몇 가지 기준에 맞으면 사회공포증으로 진단한다. ...

근로자이사제 경제용어사전

노동조합이 이사를 선임해 이사회에 파견하는 제도. 근로자이사제는 타 이사들과 달리 근로자 특유의 지식과 경험을 살려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할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반면, 경영권 침해에 대한 우려도 있다. 노동이사제라고도 하는데 우리나라 법률에서는 `근로자'란 표현을 쓰고 있기 때문에 `노동이사제'대신 '근로자이사제'라는 명칭을 사용하기도 한다. 근로자이사는 법률과 정관에서 정하는 바에 따라 사업계획, 예산, 정관개정, 재산처분 등 주요사항에 대해 발언권과 ...

22k 세대 경제용어사전

저임금 노동에 종사하는 대만 청년층을 뜻한다. k는 1000을 의미하는 접두어로 대졸 초임이 2만2000(22k)대만달러(약 79만원)에 불과하다는 뜻이다. 대만 교육부가 2009년 갓 졸업한 대졸자를 고용하면 2만2000대만달러의 취업보조금을 준 데서 유래했으나 기업의 대졸 초임 가이드라인으로 변질됐다.

면역항암제 경제용어사전

암 환자의 면역력을 키워 암과 싸우는 힘을 키워주는 치료제다. 그래서 페니실린의 발견에 버금가는 성과로 꼽힌다. 1세대 화학항암제, 2세대 표적항암제에 이어 3세대 항암제로 불린다. 화학항암제는 암세포를 공격해 죽이는 방식이다. 암세포뿐 아니라 정상세포까지 죽여 머리가 빠지는 등 부작용이 크다. 표적항암제는 암세포만 골라 죽여 부작용이 적다. 하지만 표적대상이 제한적이고 내성이 생기면 치료효과가 급격히 떨어진다. 면역항암제는 환자의 몸속 면역체...

밀레니얼 세대 [Millennial Generation] [Mill] 경제용어사전

... 높았다. 송한상 딜로이트 상무는 “한국의 낙관지수는 30개국 중 중간 수준인 20위로, 기대와 불안을 동시에 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정치에 무관심한 듯 보이지만 부당하다고 느끼는 일에는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낸다. SNS를 타고 급속히 확산한 '미투'(#MeToo·성폭력 고발)와 '미넥스트'(#MeNext·총기규제 촉구) 시위가 대표적이다. 경기 침체에 빠진 유럽의 밀레니얼 세대는 투표권도 적극적으로 행사하기 시작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

접대비 실명제 경제용어사전

... 경우 카드 외 따로 마련한 현금을 사용하거나 50만원 미만으로 쪼개서 지급하는 결제 방식이 대폭 늘었다. 추적이 쉬운 카드 결제에서 50만원을 넘기지 않기 위해 현금 결제를 하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오히려 지하경제를 양산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노무현 정부 시절 도입한 접대비 실명제에 대해 결국 당시 야당인 한나라당은 물론 여당인 열린우리당 내부에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2004년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김종률 열린우리당 의원은 “매출액 대비 손비인정 한도라는 접대비 전체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