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71-280 / 1,933건

GBK [global brokerage] 경제용어사전

국내종목투자 즉 BK(brokerage)에서 벗어나 세계 기업을 대상으로 직정 종목에 투자하는 방법을 말한다. 투자 대상국과 종목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2017년 말 대비 2018년 7월말까지 GBK의 평균 수익률은 BK보다 3배나 높다. 특히 MAGA(마이크로소프트, 애플, 구글, 아마존)와 같은 미국 기업에 투자했다면 국내 대기업에 투자했을 때보다 수익이 5배 이상 차이가 난다. 재테크 수단별로도 GBK의 수익률이 단연 높다.

유급휴일 경제용어사전

유급휴일은 근로자가 사용자에게 급여를 받는 휴일이다. 사용자가 1주일에 평균 1회 이상 유급휴일을 주지 않으면 근로기준법에 따라 2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미국 일본 영국 등 주요 국가는 유급휴일 규정이 없고 근로자 권한이 큰 프랑스도 노동절 하루만 유급 휴가를 준다.

N-니트로소디메틸아민 [N-Nitrosodimethylamine] 경제용어사전

... 발암물질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는 2A군으로 분류한 물질이다. 2018년 7월 중국의 제지앙화하이 (Zhejiang Huahai)란 회사에서 만든 고혈압 치료제 발사르탄 원료에 NDMA가 발견되어 전세계적인 파문을 일으켰다. 또한 2019년 9월 14일에는 미국 식품의약청(FDA)이 위장약 제산제로 쓰이는 라니티딘(Ranitidine)에서 소량 발견됐다고 발표했고 이후 27일 한국식약청은 라니티딘을 사용하는 269품목에 대해 판매 중단조치를 내렸다.

소비재 펀드 경제용어사전

다른 업종에 비해 경기와 시장 변동 연향을 덜 받는 필수 소비재에 투자하는 펀드. 경기에 상관없이 수요가 꾸준한 필수 소비재들이 다른 업종에 비해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과 같은 증시 변동의 영향을 적게 받고 있으며 특히 명품 브랜드의 핵심 구매 국가인 중국의 소비력이 늘어나는 것이 소비재펀드에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마가 경제용어사전

마가(MAGA)는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구글, 아마존의 첫 글자를 따 만든 말로 2018년 하반기들어 이전까지 미국 IT산업을 이끌던 팡(FAANG: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을 대신할 신조어로 떠올랐다. 매출이 편중돼 있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와 달리 마가기업들은는 매출이 여러 사업 부문에서 골고루 발생하고, 미래를 위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금이 꾸준히 쌓여 있어 전망이 밝다는 평이다. 특히 네 기업 모두 클라우드 분야에서 ...

의무송환세 [repatriation tax.] 경제용어사전

애플 등 미국 기업의 대규모 해외 이익잉여금을 본국으로 송금하도록 하기 위해 만든 세제. 올해까지 송금하면 법인세율(21%)보다 낮은 15.5% 세율을 적용한다.

기업형 벤처캐피털 [corporate venture capital] 경제용어사전

대기업이 재무적 이익뿐 아니라 전략적 목적을 가지고 독립적인 벤터기업체 투자하기 위해 출자한 벤처캐피털(VC). 미국 중국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VC의 한 형태다. 창업기업에 자금을 투자하고 모기업의 인프라를 제공해 창업기업이 성장 기반을 마련하도록 지원한다. 국내에서는 일반 대기업 지주회사가 CVC를 계열사로 두지 못하고 있다. 모기업의 사업 포트폴리오에 보탬이 되도록 투자 포트폴리오를 짠다는 게 VC와의 차이점이다. 대기업이 CVC를 별도로 ...

불리한 가용정보 [Adverse Facts Available] 경제용어사전

미 상무부가 조사대상 기업이 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거나 충분히 협조하지 않았다고 판단할 경우 제소자인 미국기업이 제출한 불리한 정보를 사용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는 규정. 미국은 2015년 관세법 개정을 통해 이 기법을 도입했다. 2016년 5월 한국산 철강에 대해 첫AFA조항이 적용됐다. 2016년 5월 한국산 도금강판에는 반덤핑 관세47.80%, 7월과 8월에는 냉연강판에 각각 반덤핑 관세 34.33%, 상계관세 59.72%를 매겼다. 또 ...

포용적 성장 경제용어사전

사회 각 구성원에게 균등한 경제활동 참여 기회를 갖도록 하는 것이 불평등 완화와 경제 성장으로 이어진다는 이론. 2009년 세계은행에서 처음으로 제기됐으며 2011년 국제통화기금(IMF) 보고서와 미국 백악관 대통령 보고서(2016년), 세계경제포럼(WEF·2015년, 2017년) 등에서 주요 의제로 채택됐다.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핵심 기조인 소득주도 성장보다 넓은 개념의 경제학 이론이다. 시장경제에 따른 부작용을 정부의 소득 재분배, 복지·사회안전망 ...

배임죄 경제용어사전

... 경제계의 오랜 불만이기도 하다. 배임 액수가 50억원이 넘으면 형법이 아니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이 적용돼 '무기징역 또는 5년 이상 징역형'에 처해진다. 살인죄(사형·무기 또는 5년 이상 징역)와 비슷한 수준의 처벌이다. 미국에선 업무상 배임죄가 존재하지 않는다. '경영판단의 원칙(business judgement rule)'을 통해 민사재판의 대상으로도 삼지 않는다. '경영판단의 원칙'이란 경영진이 성실하고 공정하게 경영상 판단을 통해 기업 활동을 했다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