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92건

주택임대차 신고제 경제용어사전

... 대상이다. 임대차 계약을 신고하지 않거나 허위로 신고하면 최고 100만원의 과태료를 물린다. 다만 제도 시행 첫 1년간은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는다. 정부는 전·월세신고제를 통해 수집한 임대차 관련 정보를 2021년 11월부터 공개할 방침이다. 지금은 부동산 매매 거래는 계약 후 30일 이내에 신고해야 하지만 전·월세 계약은 신고 의무가 없다. 이 때문에 전체 전·월세 계약 중 확정일자가 부여된 30% 정도만 파악되고 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주변 임대료 정보가 공개돼 ...

K택소노미 경제용어사전

... 미국과 중국, 영국 등 주요 국가들도 원전을 탄소중립 실현의 도구로 적극 활용하는 추세다. 미국은 탄소중립 로드맵에서 차세대 원전을 재생에너지와 함께 청정에너지로 분류했다. 향후 7년간 총 32억달러를 SMR 기술개발에 쏟아부을 방침이다. 일본도 노후 원전 4기를 연장하는 등 원전 활용법을 적극 강구하고 있다. 기존 원전 수명을 연장하고, 안전이 개선된 신형 원자로 건설을 통해서다. 중국은 2035년까지 해상 부유식 핵동력 플랫폼 사업 추진 계획을 밝히는 등 ...

K반도체 전략 경제용어사전

...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R&D에 20%의 세액공제 혜택만 부여하고 있다는 것이 정부 관계자 설명이다. 하지만 업계에선 시설투자 때 세액공제는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반응이다. 반도체업계는 미국이 40%의 세액공제율을 적용할 방침인 만큼 50%가 필요하다고 요청해왔다. 반도체 기업의 투자는 설비투자가 R&D보다 2~3배 많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시설투자는 38조5000억원, R&D투자는 21조1000억원 수준이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시설투자 9조9000억원, ...

네거티브 스크리닝 [negative screening] 경제용어사전

... 있다. 한국은행이 네거티브 스크리닝 전략을 본격 채택하면 MSCI ESG 최저등급(CCC) 기업 주식·채권 등은 외자운용원 투자대상에서 배제되게 된다. 네거티브 스크리닝 전략은 스웨덴중앙은행이 2020년 11월 처음으로 추진을 선언했고, 한국은행은 주요국 중 두번째로 이 전략을 채택하는 중앙은행이 될 가능성이 높다. 한국은행은 네거티브 스크리닝 전략과 반대로 ESG 우수기업 자산을 더 매입하는 이른바 '포지티브 스크리닝' 전략도 병행할 방침이다.

5G 특화망 경제용어사전

... 28.9~29.5㎓ 사이 600㎒ 폭이 대상이다. 수요 기업 요청에 따라 최대 600㎒ 폭을 모두 쓸 수도 있고, 10~100㎒ 등으로 쪼개서 받을 수도 있다. 3월까지 5G 특화망 공급방안을 마련해 상반기 내 주파수 공급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업계에선 네이버,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삼성SDS, SK(주)C&C 등이 5G 특화망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자체 5G망을 구축해 스마트공장 운영, 자율주행차 연구 등에 활용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는 초기 시장 ...

투자형 ISA법 경제용어사전

... 주가연계증권(ELS) 등으로 한정된 ISA 투자 대상에 상장 주식·채무 증권을 비롯해 장외시장(K-OTC)을 통해 거래되는 비상장 주식도 포함했다. 동시에 이들 상품 투자로 발생하는 양도차익 및 이자·배당 소득에 비과세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SA를 통해 투자할 경우 2023년부터 부과하는 주식 양도세를 피할 수 있어 주식 투자자의 세 부담이 크게 줄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2023년부터 5000만원 이상의 투자 수익에 대해서는 20%(3억원 초과 시 25%)의 ...

E-GMP [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경제용어사전

... 2024년까지 △준중형 CUV △중형 세단 △대형 SUV 등 3종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을 우선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기아차 역시 중장기 미래 전략 '플랜 S'를 바탕으로 2025년까지 전기차 판매 비중을 20%까지 확대하고 2027년까지 ev6와 고성능 모델을 비롯한 전용 전기차 7개 모델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방침이며 2030년까지 전기차 연생산량을 88만대로 늘릴 계획이다. 2021년 3월 E-GMP를 적용한 첫 전기차인 EV1~9을 공개할 예정이다.

바이드노믹스 [Bidenomics] 경제용어사전

... 세금이다. 현재 개인 급여 중 13만7700달러까지는 12.4%(고용주와 직원이 절반씩)의 급여세가 부과되지만 그 이상 소득분에 대해선 급여세가 부과되지 않는다. 바이든은 소득 40만달러 초과분에 대해선 12.4%의 급여세를 추가 부과할 방침이다. 바이든, 세금 늘리고 재정지출 확대…'큰 정부'로 방향 튼다 세부 방침이 공개되진 않았지만 '슈퍼 부자'를 대상으로 한 부유세 도입도 바이든이 대선 기간 언급한 적이 있다. 미국 제조업 강화를 위한 세제정책도 추진된다. 바이든은 ...

디지털 엔화 [Digital Yen] 경제용어사전

... 하지만 중국이 2020년 10월 11일 부터 일부 대도시에서 디지털 위안화를 발행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자 세계 3대 기축통화인 엔화의 지위를 중국 디지털 위안화에 빼앗길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에 2020년 하반기 경제재정운용 기본방침에 “CBDC를 검토한다”고 명시할 계획이다. CBDC의 발행 여부는 일본은행이 아니라 일본 정부가 결정한다. 일본 정부가 CBDC 발행을 적극 검토하기로 한 것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서다. 중국 인민은행은 미국 달러 중심의 국제 ...

재정준칙 경제용어사전

... 문턱을 넘지 못했다. 2020년 들어 정부는 재정준칙을 1년 단위가 아니라 '3~5년 평균' 기준으로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관리재정수지 비율이 3~5년 평균 -3%를 밑돌지 않도록 하는 안이 거론된다. 이렇게 되면 재정준칙 준수 여부를 3~5년 뒤에야 확인할 수 있다. 재해나 경기침체 때는 재정준칙을 지키지 않아도 된다는 예외조항도 둘 방침이다. 느슨한 형태의 유명무실한 재정준칙이 도입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