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535건

미세플라스틱 경제용어사전

... 없다. 미세 플라스틱 섭취에 대한 연구 세계자연기금(WWF)은 2019년 6월 12일 호주 뉴캐슬대와 함께 진행한 '플라스틱의 인체 섭취 평가 연구' 결과 “매주 평균 한 사람당 미세 플라스틱 2000여 개를 소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를 무게로 환산하면 5g으로 신용카드 한 장이나 볼펜 한 자루 수준이다. 한 달이면 칫솔 한 개 무게인 21g, 1년이면 250g 넘게 섭취하게 된다는 얘기다. 이 같은 미세 플라스틱을 주로 섭취하는 경로는 음용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

LG뉴럴엔진 경제용어사전

LG전자가 개발한 인공지능(AI)반도체로 2019년 5월16일 발표됐다. 이 칩은 컴퓨터가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해 스스로 인지·추론·판단하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지원한다. 회사측에 따르면 가전제품들이 가상의 데이터 저장공간인 클라우드에 연동돼 음성 서비스와 같은 AI 기능을 제품 내부에서 구현한 획기적인 기술이라고 한다. 세부적으로 △공간, 위치, 사물, 사용자 등을 인식하고 구분하는 영상지능 △사용자 목소리나 소음의 특징을 인식하는 음성지능 △물리·화학적 ...

공공경제학 [Public economics] 경제용어사전

공공경제학은 관료·정치가 등 공공 영역에서의 행동을 분석하려는 학문이다. 영국의 경제학자 제임스 뷰캐넌은 공공선택이론을 통해 공공 부문에서 전개되는 제도적 상호 작용을 설명하고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고자 했다. 특히 공공선택이론은 국가를 운영하는 정치가·관료 역시 자기 자신의 이익을 위해 노력한다는 가정에서 출발한다. 국민이 정치집단의 이익 추구를 막지 못하는 것은 비용과 노력에 비해 얻는 이득이 적기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투표율이 점점 낮아지는 ...

모리스 옵스펠드 [Maurice Obstfeld] 경제용어사전

... 경제정책인 '아베노믹스'에 이론적 토대를 제공하는 등 아시아 경제에도 조예가 깊다는 평가를 받는다. 옵스펠드 교수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국제통화기금(IMF) 수석이코노미스트로 재직하며 IMF의 세계 경제 전망 등 모든 경제분석과 연구를 총괄했다. 2017년 국제 콘퍼런스 참석차 방한해서는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 국가의 고령화를 거론하며 “인구통계학적 문제에 직면한 일부 국가는 부유한 국가가 되기 전에 고령 국가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데이터 3법 경제용어사전

... 등에 정보 소유자 사전 동의 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세 개 부처가 관장하는 개인정보 보호 체계는 국무총리실 산하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통합 관리한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신산업 분야 19개 중 규제로 막혀 있는 12개 분야에 데이터 3법 적용이 가능하다는 분석을 내놨다. 오정근 건국대 금융IT학과 교수는 “과도한 보호 탓에 40~50개밖에 사용하지 못하던 개인정보가 수천~수만 개로 많아져 신용 분석, 질병 분석 등에 사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롭테크 [proptech] 경제용어사전

... 공공분양에 전자계약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2017년 7월 전국 시행 이후 이용률이 1%에도 못 미치며 지지부진 했던 전자계약시스템을 다시 활성화시키겠다는 계획이다. 부동산 정보앱 1위인 직방은 700만 월간활성이용자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타깃 마케팅에 나섰다. 건설사와 시행사를 대상으로 2019년 맞춤형 분양 광고 사업을 선보인 게 그 시작이다. 2018년 직방에 인수된 호갱노노는 2020년 상반기 중 아파트 매물 타깃 광고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정 지역의 ...

지속가능발전 해법 네트워크 [Sustainable Development Solutions Network] 경제용어사전

유엔 산하 자문기구로 2012년 부터 매년 전 세계 156개국을 대상으로 국민 행복지수를 조사한 '올해의 세계행복보고서'를 발표한다. 보고서는 사회적 지원, 자유, 부정부패 관용, 1인당 국내총생산(GDP), 기대수명 정도에 대한 갤럽 데이터를 바탕으로 유엔과 독립된 전문가 그룹의 분석을 토대로 작성된다.

펄프스 경제용어사전

... 우버(Uber), 리프트(Lift), 팔란티어(Palantir), 슬랙(Slack) 등 2019년 뉴욕증시 상장을 예고한 5개 테크기업의 머리글자를 따서 만든 신조어. 2009년부터 10여년간 미국 증시를 이끈 5대 대형 기술주 'FAANG(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의 뒤를 이을 주자로 부상하고 있는 기업들이다. 우버와 리프트는 차량공유, 핀터레스트는 이미지 공유 및 검색 소셜미디어, 슬랙은 업무용 메신저 서비스, 팔란티어는 빅데이터 분석 기업이다

프로수르 [Prosur] 경제용어사전

... 주축이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친미' 등을 표방하고 있다. 이들 국가는 친미외교노선과 친시장 경제정책을 표방한다. 그간 남미에서는 아르헨티나의 페로니즘으로 대표되는 좌파 포퓰리즘 정권들이 오랜 기간 대세를 이뤘다. 하지만 2016년부터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중남미 주요 경제대국이 우파 정권으로 갈아타면서 빠르게 기조가 바뀌고 있다. 특히 최근 베네수엘라 좌파 정권이 자국의 우파 세력을 탄압하는 것이 이들 국가를 결집시키고 있다는 분석이다.

일·EU 경제연대협정 [Japan-EU Free Trade Agreement] [EU-J] 경제용어사전

... 2009년 13.0%에서 한국차의 점유율 확대로 2010년대 초반 11%대로 떨어졌다가 2017년 14.8%로 반등했다. 일본은 2018년 말 발효된 CPTPP 효과도 조만간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본은 호주 등 CPTPP 회원국 공산품의 99.9%, 농수산물의 98.5%에 대한 관세를 단계적으로 폐지한다. 이미 CPTPP 발효로 일본 시장에서 저렴한 호주산 육류가 인기를 끄는 등 경제 효과가 적지 않게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