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4건

백스톱 [backstop] 경제용어사전

...이 EU탈퇴후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령인 북아일랜드 사이에서 하드보더(국경을 엄격히 차단하고 통관과 통행 절차를 강화하는 조치)를 피할 수 있도록 영국과 EU가 영국을 당분간 EU 관세동맹에 잔류시키기로 타협한 조항. 그러나 영국 내 브렉시트 강경파인 보수당은 자칫 영국이 계속해서 EU의 관세동맹에 남을 수 있다면서 "백스톱 조항이 있으면 89억파운드 (약12조8000억원)나 물어주고 EU를 탈퇴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딜 브렉시트 [No Deal Brexit] 경제용어사전

영국정부가 아무런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고 유럽연합을 탈퇴하는 것. 영국 하원은 2019년 1월 15일 브렉시트(2019년 3월29일) 합의안에 대한 승인 투표를 실시했으나 찬성 202표, 반대 432표의 압도적인 차이로 부결시켰다. 이에 따라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영국과 EU는 별도 합의가 없다면 오는 3월29일에 결별하기로 돼 있다. 메이 총리의 플랜B가 하원의 동의를 얻지 못하거나, EU와의 재협상이 결렬되면 ...

엑소브릭 경제용어사전

2019년 3월29일 오후 11시(영국 현지시간), 유럽연합(EU)본부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 기준 30일 0시 이뤄지는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앞두고 기업들이 영국을 떠나는 현상. 영어의"탈출"을 뜻하는 exodus와 "영국"을 뜻하는 Britain의 합성어이다. 엑소브릭이 가속화 하면서 영국 내 일자리 감소와 경제 위축 우려도 확산되고 있다. 엑소브릭 움직임이 가장 뚜렷한 분야는 영국을 대표하는 산업인 금융이다. 지난해부터 골드만삭스, 뱅크오브아메리카, ...

PHIGS [Poland, Hungary, Italy, Greece, Spain] 경제용어사전

... 300조원)나 남아 있는 게 변수다. 폴란드와 헝가리는 재정의 상당 부분을 EU에 의지하고 있다. 하지만 난민정책과 인권·민주주의 논란으로 EU와 정면출동하고 있다. 유럽 주요 국가에서 악재가 불거지면 PHIGS는 연쇄적으로 불안정해질 수 있다고 CNN은 예상했다. 유럽 재정에 악영향을 미칠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이 진행 중이고, 독일에선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우익 포퓰리즘 정당의 압박을 받고 있다. EU는 미국과도 통상갈등을 빚고 있다

하드 보더 [hard border] 경제용어사전

국경관리들이나 경찰 또는 군인 등이 주재하면서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는 물리적 인프라가 있는 국경을 말한다. 영국의 EU탈퇴(브렉시트 이후) 영국령인 북아일랜드와 EU소속의 아일랜드간에 어떤 식으로 국경을 구분할 지가 영국과 EU의 주 협상 의제중 하나이다.

한일통화 스와프 경제용어사전

... 달러까지 증액됐지만, 2012년 8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독도 방문을 계기로 한·일 관계가 악화하면서 그해 10월 만기가 도래한 57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가 연장되지 않았다. 잔여 금액도 2015년 2월 만기가 끝나면서 완전 종료됐다. 이후 2016년 8월 한국이 브렉시트, 미국 금리 인상 등을 이유로 일본에 통화스와프를 제안했으나 2017년 1월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것을 빌미로 일본 측이 협상을 일방적으로 중단했다.

한중통화스와프 경제용어사전

... 연장으로 북핵리스크 등의 불안요인을 안고 있는 한국으로서는 안전핀을 유지할 수 있게 됐으며 위안화 국제화를 추진하고 있는 중국으로서도 홍콩(4000억 위안)에 이어 두 번째로 규모가 큰 한국과의 통화스와프를 유지하게 됐다. 한편 한국은 2016년 브렉시트, 미국 금리인상 등으로 인해 일본에 2015년 2월 완전 종료된 통화스와프를 재개하자고 제안하고 협상을 진행중이었으나 2017년 1월 일본이 `위안부 소녀상'문제로 재개 논의를 일방적으로 중단했다.

프렉시트 [Frexit] 경제용어사전

프랑스의 EU 탈퇴를 말한다. 2017년 프랑스 대선 (4월23일 1차투표, 5월7일 결선투표) 후보였던 마린 르펜 극우정당 국민전선(FN)당수가 내건 공약중 하나 였다. 2016년 6월 영국에서 투표를 통해 브렉시트가 현실화되었듯이 르펜이 대통령으로 당선되었을 경우 세계금융시장을 요동시킬 블랙스완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많았다. 하지만 르펜 당수는 대선 결선에서 패배한 직후 국민전선의 프렉시트 공약을 곧바로 폐기 했다.

소프트 브렉시트 [soft Brexit] 경제용어사전

영국이 EU를 탈퇴하는 방식에서 일정한 분담금을 내면서 단일시장 접근권만은 유지하는 방식. '노르웨이 모델'을 선례로 들 수 있다.

하드 브렉시트 [Hard Brexit] 경제용어사전

영국이 EU를 탈퇴함에 있어 EU와 무역, 관세, 노동 정책 등 전분야에 걸쳐 맺었던 모든 동맹관계를 모두 정리하고 탈퇴하는 방식. 일정한 분담금을 내면서 단일시장 접근권만은 유지하는 '노르웨이 모델' 같은 '소프트 브렉시트'가 아니라 완전한 분리를 뜻하는 것이다. 영국은 2017년 1월 17일 하드 렉시트를 선언하면서 EU관세동맹과 EU 단일시장에서 깔끔하게 동시 탈퇴하겠다고 공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