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66건

메이커 교육 경제용어사전

... 위대한 메이커들은 미국 실리콘밸리에 많지만 메이커들을 길러내는 교육용 로봇 시장의 80%를 석권한 회사는 중국기업이다. 2013년 제이슨 왕이 '중국의 실리콘밸리'라 불리는 광둥성 선전에서 교육용 로봇 제조업체로 설립한 메이크블록은 창업 5년 만에 세계 140여 개국 2만 개 학교에 제품을 수출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 메이크블록 제품은 마치 레고처럼 사용자가 여러 개의 부품을 조립해 만든며 이렇게 제작된 로봇은 사용자의 코딩에 따라 움직인다.

클레이튼 [Klaytn] 경제용어사전

카카오의 블록체인 계열사인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2018년 10월8일 홈페이지에 공개됐고 2019년 6월 27일 메인넷을 공개했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 비해 정보처리시간을 수백~수천분의 1로 단축하는 등 이용자환경(UX)의 획기적 개선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개발자들이 주요 기능을 미리 써 볼 수 있는 시험판(테스트넷)도 열었다. 시범 운영을 거쳐 내년 1분기 정식 서비스(메인넷)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클레이튼은 특정 기업 ...

인슈어테크 [Insurtech] 경제용어사전

... 정보기술(IT)을 접목해 상품 개발, 계약 체결, 고객 관리 등 보험업무 전반에 정보기술(IT)을 융합하는 것을 뜻한다. 2019년 6월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보험사가 도입한 인슈어테크는 크게 △IoT △빅데이터 △AI △블록체인 등으로 나뉜다. 우선 보험 가입자들에게 가장 친숙한 인슈어테크 기술은 IoT다. 스마트기기로 사용자 정보를 실시간 수집·전송해 보험료 할인 등에 활용하는 방식이다. 자동차보험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운전습관 연계보험(UBI)'이 ...

뱅크사인 경제용어사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전자거래의 보안성과 편의성을 높인 은행권 인증 서비스다. 은행권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인증서로 주거래 은행을 통해 스마트폰에 뱅크사인 앱(응용프로그램)을 내려받으면 다른 은행에서도 이용 가능하다. 유효기간도 3년으로 길어 매년 갱신할 필요가 없다. 은행연합회는 은행들과 함께 2016년 11월 '은행권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구성해 1년8개월여를 준비해왔다. 당초 서비스 개시는 2018년 7월 말로 예정했지만 준비가 늦어져 ...

퀀텀 [Qtum] 경제용어사전

퀀텀 블록체인에서 구동되는 스마트 계약(Smart contract) 및 분산 애플리케이션에서 사용되는 기본 화폐이다. 퀀텀 블록체인은 비트코인의 UTXO(보안성)과 이더리움의 EVM기술(튜링완정성)능력을 통합한 차세대 가치전송프로토콜이다. 하이브리드 기술 최초로 지분합 증명 컨센서스 프로토콜과 결합해 퀀텀 애플리케이션의 주요 블록체인 에코시스템과 호환될 수 잇도록 하면서 모바일 장치 및 IoT어플라이언스를 지원한다. 다양한 분야와 기관이 블록체인과 ...

비트코인캐시 [bitcoin cash] 경제용어사전

... 단점인 거래 내용 기록 용량 부족과 늦어지는 송금 속도를 높이기 위해 트랜잭션을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개선하는 하드 포크와 소프트 포크를 여러 차례 실시했다. 비트코인 하드 포크 결과로 탄생한 암호화폐가 바로 비트코인캐시다. 비트코인캐시는 하드 포크 시점부터 블록은 최소 2MB부터 8MB까지 유동적으로 변화하여 적용할 수 있다. 블록 사이즈가 커졌기 때문에 기존 비트코인보다 더 많은 트랜잭션을 담을 수 있어 수수료에서 유리하며 컨펌속도 또한 빠르다.

탈중앙화 신원 확인시스템 [decentralized IDs] 경제용어사전

신원을 확인할 때 중앙 시스템에 의해 통제받지 않고 개개인 스스로가 자신의 신원을 통제하고 확인하는 방식. 2018년 2월 13일(현지시간) MS는 퍼블릭 블록체인을 이용한 탈중앙화 신원 확인 시스템(DID)을 '마이크로소프트 인증 앱(응용프로그램)'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MS는 기존 사용자 인증 시스템과 관련해 “사용자들이 자신의 인증 데이터 제어권을 가지지 못하고 데이터 유출 및 도용 위험에 노출돼 있는 게 문제”라고 지적하며 “암호화된 ...

스팀잇 [steemit] 경제용어사전

네드 스캇과 댄 라이머가 2016년 4월 시작한 블록체인 미디어 플랫폼. 페이스북이나 네이버의 블로그처럼지 자신이 제작한 콘텐츠를 올릴 수 있고 독자들이 그 콘텐츠가 마음에 들면 '업보트(upvote)'를 누른다. 말하자면 페이스북의 '좋아요'와 같은 것이다. 제작자가 올린 콘텐츠에 업보트가 많을수록 더 많은 가상화폐를 보상으로 받는다. 자신의 콘텐츠가 바로 수익 모델인 셈이다. 스캇 스팀잇 창업자는 “글쓴이가 광고 없이 콘텐츠 그 자체로 수익을 ...

스마트 시티 경제용어사전

스마트 시티는 도시 교통, 환경, 안전, 주거, 복지 서비스 등의 분야에 첨단 IT를 적용하는 사업이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5세대(5G) 등 차세대 이동통신,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등 다양한 기술이 들어간다. 스마트 시티가 'IT 신기술의 용광로'로 불리는 이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방자치단체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신기술 접목으로 인구 집중에 따른 교통, 환경 문제를 해결할 ...

리플 [RIpple] 경제용어사전

... 본래 2009년에 코인이 아닌 간편송금을 목적으로 개발된 결제 프로토콜이다. 이후 2012년 오픈코인(OpenCoin)이라는 회사가 설립된 이후 가상화폐가 발행됐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달리 채굴이 불가능하다. 리플은 블록체인 네트워크인 '리플넷' 안에서 일종의 송금 수수료 개념으로 쓰인다. 1회 송금당 걸리는 시간이 3~4초로 비트코인(7초)보다 빠르다. 이 같은 강점 때문에 뱅크오브아메리카, 스탠다드차타드, UBS 등 100곳이 넘는 금융회사들이 리플과 송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