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2건

프리터족 경제용어사전

... 지칭하면서 처음 사용됐다. 이후 일본의 버블경기가 붕괴되고 경기침체 가 시작된 2000년부터 그 뜻이 15-34세 사람들 중정규직업을 갖지 못했거나 실업자인 사람을 뜻하는 말로 변하게 됐다. 한국에서 프리터의 개념은 시간제·파견·용역·재택 노동자로 일하는 비정규직 이나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취업준비자들이 여기에 속한다. 한편 "프리터족"이란 프리터(freeter)에 `같은 부류''를 뜻한는 한자인 족(族)을 다시 한국에서 덧붙여 만든 것이다.

사내하도급과 파견근로 경제용어사전

사내하도급 은 파견근로와 비슷한 비정규직 고용 형태다. 일감을 준 대기업 사업장에서 사용업체(원청) 근로자들과 함께 일한다. 자동차 공장에서는 일부 라인을 맡기도 한다. 다만 업무의 구체적인 지휘 명령권이 사내 하도급 은 일감을 받은 고용주에게, 근로자 파견은 일감을 발주한 원청업체에 있다는 점이 다르다.

비농업취업인구 [nonfarm payroll employment] 경제용어사전

미국 노동부에서 매달 첫 번째 금요일에 발표하는 고용지표로 농업을 제외한 산업에서 임금근로자의 총계를 말한다. 정규직· 비정규직 을 구분하지 않고 모든 임금근로자를 포함하지만 자영업자 , 파업자, 취업대기자, 무급휴가자 등은 제외된다. 비농업취업인구는 크게 제조업과 서비스업으로 나뉘며 서비스업이 6, 제조업이 1 정도 비율을 차지한다. 분기별로 발표되는 국내총생산 (GDP)통계 등에 비해 경기 방향성을 보다 세밀하게 점검하는 기준이 ...

비정규직 보호법 [非正規職] 경제용어사전

1997년 외환위기 이후 크게 늘어난 비정규직 근로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하여 제정 및 개정된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을 비롯해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노동위원회법''을 말하며 2007년 7월1일 시행에 들어갔다. 기간제(계약직) 근로자로 2년 이상 일하면 사용주가 사실상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 하지만 노동계는 이 법들이 임시직 사용사유를 제한하지 않고, 차별해소 방안도 실효성이 없어 ...

프리커족 [freeker] 경제용어사전

free와 worker의 합성어로 보통 1~2년간 비정규직 노동자로 일하면서 모은 돈으로 1~2년간 쉬면서 여가활동이나 자기 계발을 위한 학습을 하는 등의 활동을 하는 노동계층. 유럽과 일본에서는 이미 정착된 노동유형으로 최근들어 우리나라의 파견직 노동자들을 중심으로 이런 프리커족이 눈에 띄고 있다. 여가를 중시하고 자유로운 생활을 즐기는 점은 프리터 와 비슷하지만 이들은 일반 직장인 처럼 저축이나 보험을 통해 노후를 준비하는 등 자기 보장활동을 ...

사내하도급 경제용어사전

하청업체가 원청업체내에서 생산공정을 책임지고 수행하는 것으로 "사내하청"이라고도 한다. 하청업체는 근로자의 조달·지휘·감독도 담당한다. 원청업체로서는 생산공정자체를 아웃소싱 하는 셈이고 하청업체로서는 생산현장에 노동자를 파견해 도급을 수행하는 셈이다. 근로자파견제 는 사용업체가 직접 사업을 수행하고 근로자를 파견업체로부터 받아 사용한다는 점에서 다르다.

88만원세대 경제용어사전

정규직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비정규직 노동자가 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에 등장하는 현재의 10대와 20대에 해당하는 세대. 88만원은 20대의 95%가 비정규직 노동자가 될 것이라는 예측 아래 비정규직 평균임금 119만원에 20대 급여의 평균비율 74%를 곱한 수치이다. 유럽의 ''1000유로 세대''에 해당된다. 2007년 출간된 우석훈 경제학 박사의 ''88만원 세대'' 라는 책에서 처음 사용됐다.

비전형 근로자 경제용어사전

파견근로자, 용역근로 자, 보험모집원등의 특수 고용 종사자, 가정 내 근로자, 일일(호출)근로자 등 일반적으로 근로방식이나 근로시간, 고용의 지속성 등 여러 면에서 표준적인 정규 근로자가 아닌 근로자를 말한다. 비정규직 이라고도 한다.

노사정위원회 [勞社政 ] 경제용어사전

... 합의 도출을 위해 대통령 소속 기관으로 1998년 1월 발족됐다. 노·사·정 당사자가 대등한 입장에서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근로조건에 관한 노동정책 및 이와 관련된 산업·경제·사회정책 등을 협의한다. 네덜란드의 바세나르 협약, 독일의 '아젠다 2010'과 '하르츠 개혁' 등이 모델이다. 2018년 4월 조직 명칭을 경제사회노동위원회로 바꾸고, 새롭게 청년 여성 비정규직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을 대화 주체로 구성했으며, 조직체계를 다양하게 편성했다.

프리터 [freeter] 경제용어사전

... 지칭하면서 처음 사용됐다. 이후 일본의 버블경기가 붕괴되고 경기침체 가 시작된 2000년부터 그 뜻이 15-34세 사람들 중정규직업을 갖지 못했거나 실업자인 사람을 뜻하는 말로 변하게 됐다. 한국에서 프리터의 개념은 시간제·파견·용역·재택 노동자로 일하는 비정규직 이나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취업준비자들이 여기에 속한다. 한편 "프리터족"이란 프리터(freeter)에 `같은 부류''를 뜻한는 한자인 족(族)을 다시 한국에서 덧붙여 만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