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115건

성인지 감수성 [gender sensitivity] 경제용어사전

양성평등의 시각에서 일상생활에서 성별 차이로 인한 차별과 불균형을 감지해내는 민감성. 1995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4차 유엔 여성대회에서 사용된 후 국제적으로 통용되기 시작했다. 국내에서는 2000년대 초반부터 정책 입안이나 공공예산 편성 기준 등으로 활용됐다. 그러나 법조계에서는 '성인지 감수성'이란 기준이 모호하고 추상적이라 성범죄 관련 재판 결과가 판사에 따라 달라지고 있다는 비판이 적지 않다.

민중공동행동 경제용어사전

... 정부를 세운 '1등 공신 단체'로 불렸다. 그러다 2018년 5월 민중공동행동으로 새롭게 출범했다. 당시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가 내세운 100대 과제 중 39개 과제가 개혁을 향해 전혀 진척되지 못하고 있다”며 문 정부의 1년을 비판한 뒤 “아직 오지 않은 민중의 봄을 앞당기기 위해 조직을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이후 문 정부에 대한 비판 수위를 날로 높여왔다. 민중공동행동의 주축은 민주노총이다. 출범 직후 상여금과 각종 수당 일부를 최저임금 산입 범위에 포함하는 ...

출생시민권제도 [birthright citizenship] 경제용어사전

... 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18년 10월 31일(현지시간) 중간선거 유세에서 “미국에 침입하는 누구라도 아이를 낳으면 바로 그 아이는 영원히 미국 시민이 된다. 대단하다”며 “이 제도가 원정출산이라는 거대한 산업을 창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원정출산으로 태어난 아이들에게 연 수십억달러가 들어가는 미국 시민의 모든 혜택을 누릴 자격이 즉각 주어진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도 출생시민권 제도의 근거인 수정헌법 제14조 1절을 언급하면서 “이 조항은 비(非)시민권자와 ...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 [United States Mexico Canada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2018년 10월 1일 (현지시간)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가 기존의 북미무역협정(NAFTA)를 대체하기 위해 합의한 협정체제로 '신(新) 나프타'로도 불린다. USMCA는 1994년 발효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대체하는 새로운 협정이다. 교역 규모가 1조2000억 달러에 달하는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무역협정이다. 2018년 11월까지 3국 정상이 새 협정문에 서명하고, 이후 미 의회 승인을 추진할 예정이다. 자동차 역내 부품 비율 ...

노스 마케도니아 공화국 [Republic of North Macedonia] 경제용어사전

... 이름이 같은 데다 향후 그리스 북부 마케도니아주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2018년 6월 그리스와 마케도니아 정부는 30년의 갈등 끝에 마케도니아의 새이름으로 '노스 마케도니아 공화국'으로 정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새 국명에 대해서도 양국 모두에서 반대 여론이 높다. 마케도니아 야당은 타협안이 그리스에 굴복한 결과라고 비판하고 있다. 그리스에서도 마케도니아라는 단어가 아예 들어가지 못하게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소득주도성장 [wage-led growth] 경제용어사전

... 생산확대→소득증가의 선순환구조를 만들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줄여서 `소주성'이라고도 일컫는다. 포스트케인지언 경제학자들의 임금주도성장(wage-led growth)에 근거하고 있다. 대기업의 성장으로 인한 임금 인상 등 '낙수효과'를 기대하기보다 근로자의 소득을 인위적으로 높이는 전략으로 문재인 정부의 핵심경제 정책이다. 하지만 소득주도 성장의 개념이 주로 노동·일자리 분야에 국한된 정책을 의미해 '노동자 임금 인상 정책'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미세조류 경제용어사전

... 하는 단세포 생물이다. 삼성경제연구소는 미세조류 활용이 확대될 3대 분야로 에너지, 화학, 환경 분야를 꼽았다. 에너지 분야에서 미세조류는 모든 바이오디젤 생산 작물 중 오일 생산성이 가장 우수하다. 식량 자원의 에너지화라는 비판에서도 자유로울 수 있다. 화학 분야에서는 미세조류를 활용한 다양한 유용 물질을 생산 중이다. 현재는 클로렐라, 스피룰리나와 같이 식품 분야에서 생산이 가장 활발히 이뤄진다. 앞으로 바이오플라스틱, 의약품, 화장품 원료 등의 분야로 생산이 ...

환율조작국 경제용어사전

... 므누신 장관은 "중국이 외환시장에서 지속적이고 큰 규모의 개입을 통해 통화가치 절하를 용이하게 해온 오랜 역사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결정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위안화의 가치 하락을 들어 중국을 환율조작국이라고 비판한 뒤에 나온 조치다. 중국 위안화의 가치는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1달러=7위안`의 벽이 5일 깨졌다.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넘는 `포치`(破七) 현상이 나타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진행 중이던 2008년 5월 이후 11년 ...

무차입 공매도 [naked short selling] 경제용어사전

... 않고 파는 것을 말한다. 한국은 주가 낙폭을 키우고 증시 변동성을 확대한다는 이유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무차입 공매도를 금지했다. 하지만 처벌 수위가 낮고 적발이 어려워 사실상 방치되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금융감독원이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무차입 공매도로 적발한 금융사는 101곳이었다. 이 가운데 45곳에만 총 86억7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됐다. 나머지 56곳에는 주의 처분만 내려져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비자추첨제 [Diversity Immigrant Visa Program] 경제용어사전

...으로 이민을 계획하고 있는 전세계인을 대상으로 신청서를 받은 뒤 무작위로 추첨하여 당첨자를 선정해 영주권을 주는 제도다. 2017년 11월 1일 (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뉴욕 맨해튼에서 발생한 트럭테러 용의자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미 국무부의 추첨 영주권 취득 방식인 "현행 비자 추첨제를 폐지하고 성과에 기반한 방식으로 대체해야 한다"며 이를 "다양성 비자 추첨 프로그램(Diversity Visa Lottery Program)"이라고 트위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