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003건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경제용어사전

...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온투법)'이 제정되면서 금융당국의 감독을 받는 제도권으로 진입하게 됐다. 온투법은 P2P 업체에 예치금을 분리해 보관토록 하고 공시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하지만, 제도권 편입으로 인해 기관 투자자들의 대출 상품 투자가 가능하게 됐고, P2P 투자 수익에 부과되던 이자소득세율은 27.5%에서 15.4%로 낮아졌다. 또한 기관 투자자금의 유치가 가능해지고 이자소득세율이 낮아지면서 P2P 업체에 더 많은 자금이 유입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

퀄리티 ETF 경제용어사전

... 기업 자체의 지속가능한 이익 창출력과 안정성에 집중해 변동성을 줄이는 투자 전략을 추구한다. 미국의 경우 아이셰어즈 MSCI UN 퀄리티팩터 ETF는 중대형주 중 자기자본이익률(ROE)이 높고 이익 변동성이 낮은 기업을 골라 담은 상품이다. △페이스북(ETF 내 비중 4.75%) △나이키(4.07%) △마이크로소프트(3.61%) △애플(3.53%) △존슨앤드존슨(3.07%) △블랙록(2.98%) △타깃(2.65%) △엔비디아(2.64%) △마스터카드(2.54%) ...

탄소배출권 상장지수펀드 경제용어사전

... 예정이다. 거래소에 상장심사를 신청했다. 개인투자자들이 탄소배출권에 손쉽게 투자할 수 있는 방법이다. 탄소배출권은 보관 비용이 없어 원유 선물 ETF와 달리 롤오버(만기연장) 비용이 적다는 것도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선물 투자 상품은 만기가 다가오면 만기가 더 먼 선물로 갈아타야 하는데, 이때 보관 비용이 높으면 수익을 깎아 먹는다. 국내 탄소배출권 ETF 상장은 개인투자자의 갈증을 해소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세계 최대 탄소배출권 거래시장인 유럽은 개인투자자 참여가 ...

연금계좌 경제용어사전

... 안 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8년 기준으로 세액공제 한도인 400만원을 초과해 연금저축에 납입하는 사람의 비율은 10%에 불과했다. 둘째는 낮은 수익률이다. 세액공제에만 신경 쓰다 보니 저금리에도 대부분 원리금보장형 상품에 머물러 있다. 2018~2020년 3년간 연금저축의 연평균 수익률은 2.24%였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금저축 적립금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연금저축보험 수익률은 1%대에 불과했다. 지금은 판매되지 않고 있는 은행의 연금저축신탁도 ...

자이낸스 [Zinance] 경제용어사전

... 금융시장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이들을 고객으로 끌어모은 카카오뱅크, 토스, 카카오페이, 네이버파이낸셜 등은 앱의 편리성과 친숙함을 무기로 순식간에 '데카콘 기업(기업가치 100억 달러 이상 신생기업)'에 진입했다. 전통 금융사들은 생존 전략을 다시 짜고 있다. 조직·문화와 경영 전략, 상품과 서비스 등의 전면 개편이다. 이종(異種) 간 합종연횡(Zigzag) 등을 통해 새로운 기반(Zero Base)에서 금융산업이 재편될 것이란 관측이다.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경제용어사전

... 있다. 다만 지원금의 성격이 소비진작 대책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시행 시점은 방역당국과 협의하기로 했다.” ▷어떻게 신청하면 되나. “지난해 전국민 재난지원금 때와 마찬가지로 온·오프라인 신청을 하면 신용·체크카드, 선불카드, 지역사랑상품권이 지급되는 식이다. 명단이 확정되면 정부가 조회시스템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곳에 접속하면 대상자 여부, 가구원 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명단을 근거로 대상자에게 알림서비스도 할 계획이다.” ▷얼마나 받게 되나. “1인당 25만원이 ...

금리상한형 주택담보대출 경제용어사전

기존 주택담보대출 금리에 가산금리 1.15-0.2% 포인트가 붙는 대출. 연간 또는 5년간 금리 상승 폭을 일정 한도 이내로 제한하기 때문에 금리 인상기에 유리하다. 2019년 3월 처음 출시됐으나 금리가 하락세를 보이면서 인기를 끌지 못했었다. 그러나 2021년 하반기들어 금리인상 가능성이 높아지자 시중은행은 2019년 3월 출시된 금리상한 주택담보대출을 개선한 새 상품을 2021년 7월 선보일 예정이다.

40년 초장기 모기지 경제용어사전

2021년 7월 부터 만 39세 이하 청년과 결혼 7년 이내 신혼부부에게 제공되는 40년 만기의 고정금리(연 2~3%대) 주택담보대출. 주택금융공사의 정책 금융상품인 '보금자리론'과 '적격대출'을 통해 시범 제공된다. 보금자리론은 집값 6억원 이하, 연 소득 7000만원(신혼부부 8500만원) 이하 가구에 제공되는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로 연간 17만 가구가 이용하고 있다. 주택금융공사가 보증하고 시중은행이 대출하는 구조다. 7월부터 대출 만기가 현행 ...

채권 인버스 ETF 경제용어사전

채권 가격이 하락(금리상승)하면 수익이 나는 상품. 채권 금리는 채권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금리가 오르면 채권 가격은 하락하는데, 이 과정에서 채권가격 하락에 베팅하는 채권 인버스 ETF도 예민하게 반응한다.

무·저해지 보험 경제용어사전

보험료 납입 기간에 해약하면 환급금이 거의 없거나 적은 대신 보험료가 20~30% 저렴한 상품을 말한다. 무해지 보험은 중도 해지 시 돌려받는 환급금이 없고, 저해지 보험은 표준형 대비 50% 이하로 환급된다. 대신 만기까지만 유지하면 기존 보험과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저축성 보험으로 오인해 가입했다가 해지 때 환급금을 돌려받지 못한 소비자 민원이 늘자 금융당국은 2021년초부터 만기 때 낸 보험료의 100% 이상을 환급받을 수 있는 일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