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01-110 / 988건

시니어 마켓 [senior market] 경제용어사전

노인 관련 상품 시장. 고령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면서 급속히 커지고 있는 시장이다. 의약품이나 의료서비스업, 재생의학, 의료관광 등을 포괄하는 바이오헬스산업은 물론 존엄한 죽음을 준비하는 '웰다잉(well-dying)'까지 포괄한다.

세금해방일 경제용어사전

국민 개개인이 세금을 내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을 일해야 하는지를 알려주는 지표다. 자유경제원이 조세총액을 국민순소득(NNI : 상품의 실제 시장 거래가격을 기준으로 구한 국민소득)으로 나눈 조세부담률을 연간 일수로 분할해 산출했다. 2017년의 경우 세금해방일은 3월 26일이었다. 이는 2017년 1월1일부터 3월25일까지 84일은 올해 부과된 세금을 내기 위해 일한 날이고, 26일부터 12월31일까지 281일간 번 돈이 진짜 내 소득이 된다는 ...

일드(yield) 상품 경제용어사전

자본 차익이나 배당 이자 등이 매월 분기 반기 단위로 현금으로 지급되는 상품. 신흥국 채권이나 부동산 펀드, 리츠(REITs), 월지급식 펀드 등이 대표적이다.

파인 [Financial Information Network] 경제용어사전

... 사이트 (fine.fss.or.kr). 금융소비자가 다양한 금융정보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각 금융협회 등이 따로 운영하던 각종 정보제공 사이트를 한곳에 모아 놓았다. 파인은 금융소비자가 알아두면 유익한 금융정보를 제공한다. ○금융상품 정보 한눈에 파인이 제공하는 정보는 금융상품, 금융거래 등 9개 분야, 33개에 달한다. 금융상품 분야에는 △금융상품 한눈에 △연금저축 통합공시 △보험다모아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다모아 등이 있다. 각 금융회사가 판매 중인 금융상품의 ...

연금저축 경제용어사전

개인이 노후를 대비하여 가입하는 상품. 연금저축은 운용기관에 따라 연금저축신탁(은행), 연금저축보험(보험사), 연금저축펀드(증권사)로 나뉜다. 증권사는 수익률이 은행과 보험보다 비교적 높다. 물론 높은 수익률을 올릴 수 있는 만큼 원금 손실 리스크도 크다. 보험사와 은행은 원금을 보장하고, 증권사는 아니다. 연금저축은 장기 저축성 금융상품으로 최소 5년 이상 납입하고 만 55세 이후 연금으로 받는 구조의 노후 대비형 금융상품이다. 연금저축은 연말정산 ...

연금보험 [年金保險] [annuity insurance] 경제용어사전

피보험자의 종신 또는 일정 기간 동안 정해진 금액을 받을 수 있는 생명보험으로 은퇴 후 필요한 생활비를 마련할 수 있는 상품이다. 세액공제 혜택은 없지만 5년 이상 보험료를 납부하고 10년 이상 유지하면 이자소득세가 비과세돼 절세 측면에서 유리하다. 연금저축보험과 마찬가지로 통상 은행금리보다 1~2% 높은 공시이율로 적립되고, 금리가 아무리 낮아져도 최저 보증이율을 보장해줘 안정적인 연금 수령을 원하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45세 이상이면 연금을 받을 ...

ELS펀드 경제용어사전

개별 ELS를 여러 개 담은 뒤 이들의 일별 평가가격을 평균해 펀드로 만든 상품이다. 삼성ELS인덱스펀드는 홍콩H지수 및 유로스톡스50을 기초로 하는 ELS상품 13개를, 한국투자ELS지수연계솔루션펀드는 홍콩H지수와 유로스톡스50, 코스피200 중 2개 지수를 각각 기초자산으로 삼는 ELS상품 20개를 편입하고 있다.

유병자보험 경제용어사전

질병을 앓고 있거나 병력이 있는 소비자도 간소화된 심사 절차를 통해 가입할 수 있는 보험상품. 가입 요건을 완화한 대신 보장범위가 좁고 보험료가 일반 보험보다 2~5배 비싸다. 간편심사보험, 실버보험, 질병보험 등이 있다.

국경조정세 [Border Adjustment Tax] 경제용어사전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이 2017년 추진했던 세제로 수입품에 대한 세율은 올리고 수출품에 대해서는 세금을 깎아주거나 면세해주는 제도다. 2017년 미정부는 수입 상품 및 서비스에 20% 세금을 물리는 국경조정세 도입을 제시했지만 국내 유통업체 및 제조업체들의 강한 반발에 직면해 입법화하는데 실패했다.

IFRS9 경제용어사전

2018년 1월부터 한국에서 시행되고 있는 금융상품 국제회계기준. 은행, 카드, 캐피털사 등 대부분 금융회사가 적용 대상이다. 은행은 IFRS 일반기준 외에 대출채권과 유가증권 등 금융자산 분류등에선 IFRS9 기준을 적용받는다. 대손충당금을 산출할 때 기존 발생 손실에서 미래 예상 손실로 기준을 변경한 것이 핵심이다. 만기가 긴 여신에 대한 대손충당금 규모가 크게 늘어난다. 보험업계는 IFRS17이 시행되는 시점인 2022년부터 적용받을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