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7건

위상수학 [topology] 경제용어사전

... 연결된다. 위상수학은 형태를 데이터로 바꿔주는 학문이다. 사물의 형태를 멀리서 조망한다는 뜻에서 '거시적 기하학'이라고도 불린다. 원래는 산업과 연관이 없는 고난도 순수 수학이었지만 인공지능(AI) 기술 부상과 함께 각광받고 있다. 국웅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는 “AI 연산 주체인 기계(머신)가 빅데이터를 가장 잘 처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지침서가 위상수학”이라고 말했다. 위상수학의 단초는 18세기 마련됐다. 지류가 여러 개인 강에 걸쳐 있는 일곱 개의 다리를 후진이나 왕복 없이 ...

초개인화 경제용어사전

개인의 상황과 필요에 맞게 기업이 개별적인 맞춤 혜택을 제공하는 것을 뜻한다. 개인의 취향과 라이프 스타일을 중시하는 젊은 소비자들을 겨냥한 마케팅 방법이다. 김난도 서울대 교수가 저서 《트렌드코리아 2020》에서 올해 소비시장의 중요한 키워드로 꼽기도 했다.

컨셉팅 경제용어사전

이미지에 열광하고 변화를 거듭하는 젊은 층이 기능이 아닌 콘셉트를 소비하는 경향을 말한다. 김난도 서울대 교수가 2019년 트렌드 코리아 2019에 처음 발표 했다. 카페를 갈 때 7080년대 분위기 레트로 콘셉트, 식물원에 온 것 처럼 다양한 나무, 꽃들이 많은 카페처럼 특별한 분위기의 장소를 찾아가는 것 등이 이에 속한다.

레넌 벽 [Leon Wall] 경제용어사전

... 멤버 존 레넌(John Lennon)의 노래 가사와 구호 등을 적으며 저항의 상징으로 만든 데서 유래했다. 2019년 들어 홍콩 곳곳에서는 이 정신을 계승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메시지를 적어놓은 '레넌 벽'이 만들어졌다. 국내 대학가에선 2019년 11월 6일 서울대에 '레넌 벽'이 처음 설치됐다. 여기에는 "홍콩 시민분들에게 응원과 지지의 목소리를 보내주세요"라고 적힌 흰 전지가 내걸렸고, 옆에는 노란색 포스트잇과 볼펜이 마련됐다

납-비스무스 원자로 경제용어사전

... 않아 수소폭발 가능성도 없다. 우리나라에서는 2019년 6월 27일 UNIST(울산과학기술원)이 초소형 원전 연구단 '미네르바(MINERVA)' 출범식을 열고 '납-비스무스 액체'를 활용한 4세대 소형 원자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경희대와 서울대, 울산대, KAIST 등 주요 대학, 무진기연, 스마트파워, 우라너스 등 원전 관련 기업들이 연구단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 원자로의. 지름은 1.7m, 길이는 6m다. OPR-1000 등 상용 원전 부피의 500분의 1에 불과하다. 출력은 ...

리쿠 경제용어사전

... 커버를 제작했고, 로봇의 관절 역할을 하는 액추에이터(구동장치) 22개도 직접 제작했다. 얼굴 및 소리 인식 시스템, 행동 결정 알고리즘 등도 딥러닝(기계학습) 기반으로 자체 개발했다. 토룩을 이끄는 전동수 대표는 서울대 기계항공공학 박사 출신으로 2012년 1월 토룩을 설립한 뒤 사람과 교감할 수 있는 소셜로봇을 개발하는 데 한 우물만 파왔다. 토룩은 올 하반기 리쿠를 시판할 예정이다. 가격은 250만원 안팎. 생산 물량은 5000~1만 대다.

동박 [elecfoil] [copp] 경제용어사전

... Foil(동박)'이라하고 일본에서는 '전해동박(電解銅箔)'이라 부른다. 한국에서는 1989년 이전에는 전량 일본에서 수입해 썼으나 1990년 부터 일진머티리얼즈의 제품이 상용화 되면서 수입을 대체하기 시작했다. 일진은 1978년 서울대 공대와 연구계약을 체결했다. 10년 뒤인 1988년에야 양산을 시작했고, 1997년 첫 흑자를 냈다. 2001년엔 국내 최초로 2차전지용 동박 생산을 시작했다. 30년 넘는 투자는 전기차 시대를 맞아 빛을 보기 시작했다. 일진의 ...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 [United States Mexico Canada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자동차 관세 부과'를 조건부로 실행하겠다는 내용을 적시했다. 연간 260만 대가 넘는 자동차에 대해서는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것이다. 미국이 232조 조치를 문서로 공식화한 것은 처음이다.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자동차 232조를 협정문에 명시한 이상 일본, 유럽, 한국 등과도 이를 지렛대 삼아 협상에 나설 것”이라며 “자동차 관세 면제를 조건으로 수입 제한 쿼터 등을 받아 내려 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런 점은 ...

로버트 배로 [Robert Barro] 경제용어사전

... 인용되는 논문 중 하나로 꼽힌다. 배로 교수는 시장경제와 자유무역을 통한 경제 성장을 강조한다. 한국과도 인연이 깊다. 한국의 금리, 경제발전 등을 연구했고 외환위기 직전 포스코연구소 초청 연구위원으로 활동했다. 2003년 서울대에서 3주간 아홉 차례에 걸친 강의료로 5만달러를 받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2006년과 2007년엔 한국경제신문이 매년 여는 글로벌 인재포럼에 기조연설자 등으로 참석했다. 당시 그는 “인적 자원의 질은 경제성장에 영향을 미친다”고 ...

스마트팜 [Smart Farm] 경제용어사전

사물인터넷(IoT) 등을 통해 수집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의 생육환경을 자동으로 제어하는 농장을 뜻한다. 스마트팜에서는 최적화된 생육환경이 유지되므로 단위 면적당 생산량이 높아지는 등 생산성이 향상된다. 2016년 서울대의 연구보고서에 의하면 스마트팜 도입 시 생산량은 27.9%증가하는 반면 고용노동비와 병해충·질병은 각각 16%아 53.7%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통제된 시설에서 안정적 생산이 가능해져 농업인들의 판로 확보 및 수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