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31-140 / 185건

일반주거지역 경제용어사전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도시지역 내 주거지역은 전용ㆍ일반ㆍ준주거지역 등 세 가지로 구분된다. 서울의 대부분 주거지역은 일반주거지역으로 분류돼 있다. 일반주거지역은 다시 1종,2종,3종 등으로 나뉜다. 법령상 1종에선 4층 이하,2종에선 15층 이하 건물 신축이 가능하다. 3종에는 층수제한이 없다. 다만 지방자치단체가 기부채납 비율 등 사업자들의 공익적 기여를 감안해 층고를 완화할 수 있다.

밸리효과 [Valley Effect] 경제용어사전

올림픽 이후 개최국의 경기가 빠르게 침체되는 현상을 말한다. 올림픽을 위해 건설 등에 집중투자 함으로써으로 경기가 과열국면에 들어섰다가 올림픽 후에는 그 반작용으로 경기침체 가 빠르게 진행되는 ''올림픽 후유증(Post-Olympic slump)''을 일컫는 말이다. 우리나라도 88 서울올림픽 후 성장률 이 10%대에서 6%대로 하락하는 올림픽 후유증을 겪었다.

G밸리 경제용어사전

서울 디지털 산업단지가 있는 가리봉동,구로동,가산동의 영문 공통 이니셜을 딴 애칭.

건축물 생애관리 경제용어사전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건축물관리 체계로 모든 건축물을 기획 단계부터 착공, 완공, 최종 철거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것. 서울시의 모든 건축물을 경과년수, 규모, 구조별 특성, 용도 등으로 세부 분류해 각각의 특성에 맞는 시기별·항목별 관리방법과 점검사항을 표준화 해 놓은 매뉴얼을 바탕으로 한다.

세계 전자정부 시장 포럼 [World e-Government Mayors Forum] 경제용어사전

세계 주요 도시의 시장·대표들이 모여 정보기술 (IT)을 활용한 행정 모델을 공유하고 도시 간 협력을 모색하게 될 협의체. 서울시가 주최하고 유엔경제사회국(UNDESA)과 유엔전자정부센터(UNGC)가 공식 후원한다. 2010년 첫번째 총회를 열 예정이다. 전자정부 우수 모델발굴 공유 및 보급, 주요 도시간 디지털 격차 해소사업 전개, IT활용과 행정프로세서 혁신 및 투명성 제고 등의 협력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국민주택채권 경제용어사전

주택도시기금법에 따라 부동산을 산 사람이 소유권 이전 등기를 할 때 부동산 시가표준액의 일정 비율 만큼 의무적으로 매입해야 하는 무기명 국채다. 과거 주택은행 과 국민·주택 통합 후 국민은행 이 국민주택기금 수탁업무 를 독점해오다 2006년부터 다른 은행들이 참여할 수 있게 됐다. 발행 방식은 2004년 3월까지는 종이 실물이었지만 이후 전자식으로 바뀌었다. 종류는 1종과 2종으로 나뉜다. 1종은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에서 면허·허...

서울시교육감 경제용어사전

서울시내 교육을 관할하는 교육 수장이다. 서울시교육청의 한 해 예산 6조원을 쥐고 있는 막강한 자리다. 예산 규모만 보면 부산시 예산 규모(올해 7조1000억원)에 약간 모자란다. 서울시내 모든 유치원과 초ㆍ중ㆍ고등학교를 관할한다. 고교 선택제 등 초ㆍ중ㆍ고 학제의 주요 내용을 결정하고 학교설립 등을 담당하는 것은 물론 학원의 불법영업 단속 등도 교육감이 책임진다. 교사에 대한 임면권을 갖고 있다. 교장 임명권도 시ㆍ도교육감에 넘기는 방안이 추진되고 ...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경제용어사전

기초과학기술 개발을 주임무로 하는 국책 종합연구기관으로 1965년 설립됐다. 과기 분야 첫 출연연구소로 서울 홍릉에 있다. 대학원으로 1971년 설립된 한국과학원(KAIS)과 1981년에 통합됐으나 연구 기능과 학사 기능의 통합을 이루지 못함에 따라 1989년 6월 KAIST(한국과학기술원)와 다시 분리됐다.

10·4 남북 정상선언 경제용어사전

2007년 10월4일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공동으로 발표한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을 말한다.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을 위한 협력과 불가침의무 준수, 종전선언을 위한 당사국회의의 한반도 개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설치, 경의선 화물철도 개통과 안변·남포 조선협력단지 건설, 백두산~서울 직항로 개설, 11월 중 서울에서 남북총리회담 개최 등 8개항을 담고 있다.

혼잡통행료 경제용어사전

도시 중심부의 교통량을 줄이고 대기 환경을 보존하기 위해 특정 교통혼잡지역을 통과하는 차량으로부터 일정한 요금을 걷는 제도. 1975년 싱가포르가 관련 제도를 처음으로 도입한 이래 노르웨이 베르겐시, 미국 뉴욕 맨해튼, 프랑스 파리 등에서 교통혼잡 지역으로 진입하는 차량에 대해 부과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1996년 11월부터 서울 남산 1, 3호 터널을 통과하는 차량에 대해 혼잡통행료를 부과하고 있다. "혼잡세"라고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