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185건

비식별 정보 경제용어사전

누구에 대한 정보인지를 확인할 수 없도록 조치한 개인정보. 이름, 주민등록번호처럼 특정인을 구분할 수 있는 것을 뺀 데이터로 빅데이터의 원천이 된다. 예를 들어 가명처리(홍길동, 35세→임꺽정, 30대), 데이터 마스킹(홍길동, 35세→홍○○, 35세) 등의 처리기법을 활용해 개인정보를 비식별화한다. 이 같은 정보를 묶으면 은행은 특정 직업군의 대출 연체 현황 등을 파악할 수 있고 카드사는 결제 정보를 활용해 상권분석 컨설팅을 할 수 있다.

브로커 체크리스트 제도 경제용어사전

도산 절차의 악용 또는 남용을 유도하거나 채무자에 피해를 주는 악성 브로커를 적발하기 위해 법원이 만든 체크리스트. 법관 및 회생위원이 도산 절차를 진행하며 작성한다. 위법 사실이 확인되면 변호사·법무사협회나 수사기관에 통보한다.

LG페이 경제용어사전

LG전자가 준비중인 모바일 결제 서비스. 애플페이나 삼성페이에 대항하기 위한 것으로 2015년 상반기 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삼성페이 애플페이처럼 스마트폰을 매장의 결제 단말기에 갖다 대는 방식이 아니라 '화이트 카드' 결제 방식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이트 카드는 카드 형태의 휴대용 전자기기다. 여러 종류의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해 두고 스마트폰과 연동해 결제할 수 있다. 마그네틱과 IC칩, 근접무선통신(NFC) 결제 방식을 모두 지...

뉴 스테이 경제용어사전

중산층 주거 안정을 위해 2016년에 도입한 민간 기업형 임대주택. 사업자는 정부로부터 주택도시기금 저리 융자, 택지 할인 공급과 인허가 특례 등의 지원을 받는다. 대신 입주자는 최소 8년의 거주기간을 보장받으며, 임대료 상승률은 연 5% 이하로 제한된다.

공공기여금 경제용어사전

사업자가 토지를 개발할 때 용적률 등 규제를 완화해준 지방자치단체에 기부하는 돈. 개발에 따른 이익의 일정 부분을 공공에 돌려주는 제도다. 현금 외에 현물 기부도 가능하다. 서울시는 개발에 따른 토지가치 상승분의 20~48%를 공공기여 기준으로 정하고 있다.

테크코드 [Tech Code] 경제용어사전

... 운영하며 중국 벤처의 요람으로 불리는 칭화대가 싱크탱크 역할을 하고 있다. 투자 지원을 맡은 기업은 화샤싱푸(華夏幸福)그룹으로 2014년 매출은 4조9452억원 규모다. 황하이옌 테크코드 대표는 상하이시가 지원하는 창장인큐베이팅센터를 설립한 인물이다. 실리콘밸리의 유명 벤처 인큐베이터인 스티브 호프만 파운더스스페이스 대표도 글로벌 고문으로 참여했다. 테크코드는 2015년 8월초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KAIT타워에 입주하고 10월에 개소식을 가졌다.

전세가율 경제용어사전

주택 매매가 대비 전셋값의 비율

표준시 [standard time] 경제용어사전

... 때 표준시를 원래대로 환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국제거래 등에서 1시간 단위를 주로 사용하고 있고 표준시 변경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감안하면 오히려 혼란을 줄 수 있다고 지적한다. 한편 북한은 2015년 8월 15일부터 한국보다 30분 늦은 `평양시'를 적용해서 시행해오다가 2018년 4월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표준시를 서울표준시로 통일하기로 합의한 후 2018년 5월 5일 0시부터 이를 적용해 오고 있다.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경제용어사전

... DNA를 자르는 절단효소(단백질)와 크리스퍼RNA(crRNA)를 붙여서 제작한다. 길잡이 역할을 하는 RNA가 DNA 염기서열 중 목표한 위치에 달라붙으면 단백질이 DNA를 잘라낸다. 2015년 7월 23일 미래창조과학부는 김진수 서울대 화학부 교수가 주도한 연구진이 혈우병 환자의 소변에서 세포를 채취한 뒤 유전자를 교정해 정상으로 되돌리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혈우병 환자의 소변에서 세포를 채취해 역분화 줄기세포를 만든 뒤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로 이 세포를 ...

마을공동체사업 경제용어사전

마을 단위의 소규모 공동체를 회복시켜 정치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지역 현안을 주민 스스로 해결하는 것을 지원하는 사업. 박원순 서울시장이 2011년 취임 후 핵심 정책으로 내세우면서 사실상 공식용어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