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53건

선물거래소 경제용어사전

... 선물거래 할 수 있는 시장. 원유나 구리, 대두 등을 선물거래하듯 향후 시세 변동을 예측해 특정 시기·가격별로 물을 사고 파는 방식이다. 미국 나스닥증권거래소가 세계 최대 파생상품거래소인 CME그룹과 손잡고 세계 최초의 물 선물거래 시장을 2020년 내 출범할 계획이다. 나스닥은 CME 플랫폼을 통해 물 선물시장 거래를 시작할 계획이다. 1계약당 10에이커풋(약 12만리터) 규모다. 최장 원월물은 2년물로 예정돼 있다. 거래는 달러로 이뤄진다. 물 선물시장 ...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 [CAP] 경제용어사전

... 지수에서 지수 구성 종목 중 1개 종목의 시가총액 비중이 30%를 넘기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규정으로 2019년 6월 한국거래소가 도입했다. 특정 종목 1개의 시총이 전체의 30%를 넘어도 30%까지만 지수에 반영된다. 매년 5월과 11월 마지막 매매거래일로부터 직전 3개월간 평균 편입 비중이 30%를 넘어설 경우 6월과 12월 선물 만기일 다음 매매거래일에 비중을 조정한다. 지수를 기초로 만드는 펀드들은 해당 주식의 비중을 30% 이하로 낮춰야 한다. ...

세계거래소연맹 [World Federation of Exchanges] 경제용어사전

전세계 52개국에서 공적으로 규제되는 주식, 선물, 그리고 옵션거래소의 거래연합이다. 회원 간의 정보교류, 홍보를 담당하고 규제당국에 정책건의도 한다. 프랑스 파리에 사무국을 두고 있다.

실물인도 비트코인 선물 [physically-delivered Bitcoin futures] 경제용어사전

비트코인 선물계약계약의 일종으로 계약 만료시 고객에게 현금이 아닌 비트코인 실물이 인도된다.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인 백트(Bakkt)에서 2019년 9월 23일 첫 결제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백트의 고객은 9월 6일부터 실물결제 ... 거래를 위해 비트코인을 보관소인 백트 웨어하우스(Bakkt Warehouse)에 맡길 수 있다. 한편, 시카고상품거래소(CME)와 시카고선물거래소(CBO)의 선물계약은 청산이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가격을 기준으로 현금결제 된다.

바크트 [Bakkt] 경제용어사전

뉴욕증권거래소(NYSE)가 준비중인 가상통화 거래 플랫폼. 바크트는 NYSE의 모회사인 인터콘티넨털 익스체인지(ICE, Intercontinental Exchange)가 마이크로소프트(MS) 등과 함께 개발하고 있으며 MS의 클라우드 기술로 운영될 예정이다. 바크트는 ICE 디지털 자산 저장소에 보관한 비트코인으로 선물 거래를 처리할 예정인데 실제 결제는 ICE의 또 다른 자회사 미국 ICE 청산소(ICE Clear US)를 통해 진행된다 2019년초 ...

쇼트 VIX 상품 경제용어사전

미국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 등락의 반대 방향으로 수익률이 결정되는 상장지수펀드(ETF) 또는 상장지수증권(ETN)이다. 쇼트 VIX 상품은 VIX 선물을 매도하는 전략을 쓴다. 증시 변동성이 작은 시기에 이 상품은 VIX가 하락하지 않아도 선물 근월물과 원월물 간 가격 차이를 활용해 꾸준한 수익을 낸다. 그러나 VIX가 급등하면 쇼트 VIX 상품의 순자산은 순식간에 급감하게 된다.

팔라듐 [palladium] 경제용어사전

... 소재인 팔라듐 몸값이 급격히 뛰었다. 2017년 들어 디젤차 부품 소재인 백금 가격상승률은 한자리수에 머무른 반면, 팔라듐 가격은 연초대비 50%이상 뛰어 10월에는 팔라듐 가격이 백금 가격을 추월했다. 2017년 10월에는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팔라듐 선물가격은 온스당 1000달러를 뛰어넘었는데 팔라듐 가격이 온스당 1000달러 가까이로 올라선 것은 정치적 이유로 러시아의 공급량이 줄어든 2001년 이후 처음이다. 팔라듐은 가솔린 자동차 배기가스 정화장치인 ...

거래정보저장소 [trade repository] 경제용어사전

... 형태로 보관하는 중앙집중화된 거래정보 등록기관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장외파생시장 규제를 강화하기 위해 주요 20개국(G20) 회원국이 2009년 TR보고의무화 도입에 합의한 바 있다. 2016년 3월말 현재 미국, 유럽, 일본, 싱가포르, 홍콩 등이 장외파생상품 TR 보고 의무화를 시행 중이다. 금융위원회는 국내에 TR 도입을 위한 자본시장법 개정안을 검토 중이며 한국거래소는 2017년 하반기 서비스를 목표로 시스템을 개발중이다.

공매도 공시제도 경제용어사전

... 성명과 주소, 국적 등 인적사항을 공매도 잔고 비율이 0.5%에 도달한 날부터 3영업일 오전 9시 이내까지 공시해야한다. 또한 일별 잔고 비율이 0.5%를 넘은 상태를 유지한다면 매일 공시 의무가 발생한다. 투자자는 금융감독원에 공시 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한국거래소는 금감원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받은 뒤 'T+3일' 오후 6시 이후 거래소 홈페이지에 대량보유자의 인적사항과 잔량을 최종 공시하게 된다. 종목별·시장별 공매도 잔고 현황도 함께 제공된다.

직접주문전용선 [direct market access] 경제용어사전

증권사 딜러의 주문처리 작업을 거치지 않고 증권사 시스템을 통해 바로 한국거래소로 주문이 전달되는 방식. 전용선을 통해 매매 주문을 하기 때문에 간발의 차이긴 하지만 확률적으로 똑같이 주문을 내더라도 체결 가능성이 높다. 수익률에 민감한 기관들이 거래 체결 시간을 조금이라도 더 단축시키기위해 등장했다. 통상 DMA 거래는 자동매매로 이루어진다. 특정 주문처리를 컴퓨터 알고리즘 으로 내재화해 주문이 자동으로 생성되는 방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