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21-130 / 608건

생활임금제 경제용어사전

근로자와 그 가족들에게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기 위해 주거비, 교육비, 물가상승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저임금보다 높은 수준의 소득을 보장하는 임금 체계를 말한다. 1994년 미국 볼티모어시에서 처음 시행했으며 국내에서는 경기부천시와 서울 노원 성북구가 2013년 최초로 도입했다.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경제용어사전

... 중화민족 부흥이란 '중국몽(中國夢)'으로 요약된다. 2021년부터 2050년까지 두 단계로 나눠 국가 발전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우선 공산당 창당 100주년이 되는 2021년까지 샤오캉 사회를 건설하고 중산층 비율을 대폭 끌어올려 도농 소득격차를 줄이겠다고 밝혔다. 1970년대 말 덩샤오핑이 '선부(先富)론'을 제시하며 전면적인 개혁·개방에 나선 뒤 중국 경제는 40년간 고속 성장을 했지만 빈부 격차가 크게 확대됐다. 중국의 지니계수(소득불평등 지수)는 유엔이 제시한 ...

국민 개세주의 경제용어사전

소득이 있는 곳에 세금을 부과하는 것으로 모든 국민은 세금을 내야 한다는 원칙.

분수효과 경제용어사전

서민과 저소득층의 소득 증대가 총수요 진작과 경기 활성화로 이어져 궁극적으로 고소득층의 소득까지 높이게 된다는 주장이다. 대기업과 고소득층의 부가 늘어나면 이들의 소비와 투자가 확대되고, 이는 중소기업과 저소득층의 소득 확대로 이어져 경제 전반에 선순환 효과를 준다는 '낙수효과'의 반대말이다.

기초생활수급자 경제용어사전

소득 인정액이 중위소득 30~50% 이하로 최저 생계비에 못 미치는 사람을 말한다. 생활비 지원은 생계급여(중위소득 30% 이하)·의료급여(40% 이하)·주거급여(45% 이하)·교육급여(50% 이하) 등 네 분야로 나눠 이뤄진다. 지원액은 소득·장애 정도 등에 따라 다르다. 2000년 10월부터 시행됐다. 2020년 4월 정부는 코로나19를 계기로 소득이 더 낮은 생계·의료급여 수급 대상 106만 가구에는 4개월간 총 140만원 상당(4인 가구 기준), ...

이익증여신탁 경제용어사전

고객이 신탁에 주식, 펀드, ELS 등을 맡기면 원금은 고객에게 주고 이익에 해당하는 주식 배당, 펀드 배당금, ELS 수익 등을 배우자나 자녀에게 증여할 수 있는 상품이다.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면서 자녀나 배우자 소득이 많지 않은 사람이 활용하면 좋은 절세상품이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근로소득과 금융소득을 합산해 개인별로 소득세를 부과한다. 소득이 많을수록 세율이 높아지는 누진구조다. 가족끼리 소득을 분산해 나눠 가지면 소득세 부담을 더는 효과가 ...

조정대상지역 경제용어사전

... 부동산시장 과열을 막기 위해 주택법에 근거해 지정하는 지역이다. 주택가격 상승률이 물가상승률의 2배 이상이거나 청약경쟁률이 5 대 1 이상인 지역 등이 대상이다. 청약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 대출시 LTV60%, DTI50%의 규제를 받는다. 또한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및 종합부동세 중과 및 장기보유특별공제 배제, 분양권 전매 시 단일세율(50%) 적용, 1가구 1주택 양도세 비과세 요건 강화(2년 이상 거주),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등의 규제를 받는다.

앳킨슨지수 [Atkinson index] 경제용어사전

사회 구성원의 주관적인 가치판단을 반영해 소득 분배의 불평등도를 관측하는 지수를 말한다.

코스메티컬 [cosmetical] 경제용어사전

...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NH투자증권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코스메슈티컬 세계 시장은 2012년 320억달러에서 2017년 470억달러로 연평균 8%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인구 고령화에 따라 항노화 시장이 성장하고 있고, 소득이 높아지면서 미용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인도 등 신흥국 시장이 성장을 이끌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국내 코스메슈티컬 시장은 5000억원 안팎이다. 전체 화장품 시장의 4% 수준에 불과하지만 매년 15% 이상 ...

총생산 [gross output] 경제용어사전

... 생산 단계의 총지출 규모를 통해 한 나라의 경제활동을 측정하는 지표다. 소비자, 기업, 정부의 최종재 가치만을 계산하는 국내총생산(GDP)과 차이가 있다. GDP에서 제외되는 생산 중간단계의 기업 간 거래(B2B)도 GO에는 포함된다. GDP가 연 총소득에 치중한다면 GO는 연 경제활동에 중점을 두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GDP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거시경제 분석 수단으로써 총생산(GO)을 공식적으로 활용할 필요성이 있다는 주장이 대두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