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21-130 / 594건

세금해방일 경제용어사전

국민 개개인이 세금을 내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을 일해야 하는지를 알려주는 지표다. 자유경제원이 조세총액을 국민순소득(NNI : 상품의 실제 시장 거래가격을 기준으로 구한 국민소득)으로 나눈 조세부담률을 연간 일수로 분할해 산출했다. 2017년의 경우 세금해방일은 3월 26일이었다. 이는 2017년 1월1일부터 3월25일까지 84일은 올해 부과된 세금을 내기 위해 일한 날이고, 26일부터 12월31일까지 281일간 번 돈이 진짜 내 소득이 된다는 ...

트럼프케어 [Trumpcare] [AHCA] 경제용어사전

... 건강 보험 개혁법안(American Health Care Act of 2017). 오바마 전대통령의 '오바마케어'를 대체하기 위한 것으로 오바마케어에 빗댄 말이다. 트럼프케어는 오바마마케어의 핵심인 건강보험 의무가입조항을 삭제하고 저소득층에 대한 보조금을 폐지하고 대신 연령에 따른 세액공제를 도입하도록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저소득층 의료보험인 메디케이드의 적용폭을 줄여 필요한 사람만 건강보험에 가입토록 유도함으로써 가구와 중소기업의 보험비 절감을 꾀하고 있다. 그러나 ...

로봇세 [Robot tax] 경제용어사전

... 확충 등 복지에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로봇세 논쟁은 원래 2016년 유럽의회가 로봇세 도입을 위한 초안작업에 착수하면서 시작됐다. 유럽의회는 로봇에 '인격'을 부여했다. 로봇은 인간과 달리 권리도, 의무도 없어 소득세를 거둘 수 없다는 반대 주장에 맞서 유럽의회는 AI로봇의 법적 지위를 '전자인(electronic person)'으로 지정하는 결의안을 2017년 2월 통과시켰다. 그러나 로봇세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국제로봇연맹(IFR) ...

연금보험세액공제 경제용어사전

연금저축을 최소 5년 이상 납입하고 만 55세 이후에 10년 이상 연금 형태로 수령할 경우 주어지는 세액공제 혜택. 최대 400만원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공제금액에 세액공제율을 곱해 세금환급액이 정해진다. 직장인 세액공제율은 세전 급여가 5500만원 이상이면 13.2%, 그 이하면 16.5%다. 개인사업자는 종합소득 4000만원을 기준으로 한다.

연금저축 경제용어사전

... 보장하고, 증권사는 아니다. 연금저축은 장기 저축성 금융상품으로 최소 5년 이상 납입하고 만 55세 이후 연금으로 받는 구조의 노후 대비형 금융상품이다. 연금저축은 납입금액 중 연간 400만원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다만 종합소득이 1억원(근로소득만 있는 경우 총급여 1억2000만원)이 넘는 고소득자는 300만원까지만 가능하다. 이보다 많은 금액을 세액공제 받으려면 IRP에 추가로 가입해야 한다. 연금저축과 IRP를 합친 세액공제 한도는 연간 700만원이며, ...

연금보험 [年金保險] [annuity insurance] 경제용어사전

피보험자의 종신 또는 일정 기간 동안 정해진 금액을 받을 수 있는 생명보험으로 은퇴 후 필요한 생활비를 마련할 수 있는 상품이다. 세액공제 혜택은 없지만 5년 이상 보험료를 납부하고 10년 이상 유지하면 이자소득세가 비과세돼 절세 측면에서 유리하다. 연금저축보험과 마찬가지로 통상 은행금리보다 1~2% 높은 공시이율로 적립되고, 금리가 아무리 낮아져도 최저 보증이율을 보장해줘 안정적인 연금 수령을 원하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45세 이상이면 연금을 받을 ...

저축성보험 경제용어사전

소득세법상 정의는 납입 보험료보다 만기 때 지급하는 급부금(보험금)이 더 많은 보험. 보장성보험에 비해 보험료 부담이 큰 대신 만기에 이자까지 얹어 보험금을 받는다

창업·벤처기업 전문 사모펀드 경제용어사전

... 시장에 민간자본 유입을 촉진하기 위한 펀드로 2017년 1월부터 도입 시행됐다. 창업·벤처전문 PEF는 출자 이후 2년 내에 자산의 50% 이상을 창업·벤처기업이나 기술과 경영혁신기업, 신기술사업자 등 중소기업에 투자해야 한다. 특수목적회사(SPC)나 창업·벤처기업의 채권과 이에 따른 담보권 매매, 영화·공연 등 프로젝트 투자, 특허·상표권 등의 지식재산권 투자도 이에 포함된다. 투자액에 대해서는 법인세액 공제, 소득공제 등 세제혜택이 부여된다.

잔금대출 경제용어사전

잔금대출은 신규 아파트를 분양받은 사람들이 금융회사에서 집단으로 받는 대출이다. 중도금대출(집값의 50~60%) 미상환액이 포함된다. 주택담보대출은 신규분양 아파트가 아닌 기존 주택을 살 때 이를 담보로 받는 대출이다. 잔금대출을 받으려면 근로소득원천명세서 등 소득증빙 서류를 내야 한다. 대출방식도 비거치식 분할상환만 허용된다. 금리가 오를 경우 빚을 갚을 능력이 있는지를 살펴보는 '스트레스 총부채상환비율(DTI)'도 받아야 한다.

AI 질의응답 경제용어사전

... 9월 말 기준 전국의 닭은 1억5649만마리, 오리는 877만마리다. [문] AI에 감염된 농가의 보상책은. [답] 감염된 농가엔 시가의 80%, 인접 농가엔 시가의 100%를 정부가 도살 처분 보상금으로 준다. 통계청이 정한 평균 소득을 최장 6개월간 해당 농가에 주기도 한다. 농가가 새로운 닭과 오리를 들여올 때 필요한 비용도 '입식 융자'란 이름으로 정부가 대출해준다. [문]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상향되면 무엇이 바뀌나. [답] 발생 인접 지역에만 있던 초소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