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31-140 / 600건

연금저축 경제용어사전

... 보장하고, 증권사는 아니다. 연금저축은 장기 저축성 금융상품으로 최소 5년 이상 납입하고 만 55세 이후 연금으로 받는 구조의 노후 대비형 금융상품이다. 연금저축은 납입금액 중 연간 400만원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다만 종합소득이 1억원(근로소득만 있는 경우 총급여 1억2000만원)이 넘는 고소득자는 300만원까지만 가능하다. 이보다 많은 금액을 세액공제 받으려면 IRP에 추가로 가입해야 한다. 연금저축과 IRP를 합친 세액공제 한도는 연간 700만원이며, ...

연금보험 [年金保險] [annuity insurance] 경제용어사전

피보험자의 종신 또는 일정 기간 동안 정해진 금액을 받을 수 있는 생명보험으로 은퇴 후 필요한 생활비를 마련할 수 있는 상품이다. 세액공제 혜택은 없지만 5년 이상 보험료를 납부하고 10년 이상 유지하면 이자소득세가 비과세돼 절세 측면에서 유리하다. 연금저축보험과 마찬가지로 통상 은행금리보다 1~2% 높은 공시이율로 적립되고, 금리가 아무리 낮아져도 최저 보증이율을 보장해줘 안정적인 연금 수령을 원하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45세 이상이면 연금을 받을 ...

저축성보험 경제용어사전

소득세법상 정의는 납입 보험료보다 만기 때 지급하는 급부금(보험금)이 더 많은 보험. 보장성보험에 비해 보험료 부담이 큰 대신 만기에 이자까지 얹어 보험금을 받는다

창업·벤처기업 전문 사모펀드 경제용어사전

... 시장에 민간자본 유입을 촉진하기 위한 펀드로 2017년 1월부터 도입 시행됐다. 창업·벤처전문 PEF는 출자 이후 2년 내에 자산의 50% 이상을 창업·벤처기업이나 기술과 경영혁신기업, 신기술사업자 등 중소기업에 투자해야 한다. 특수목적회사(SPC)나 창업·벤처기업의 채권과 이에 따른 담보권 매매, 영화·공연 등 프로젝트 투자, 특허·상표권 등의 지식재산권 투자도 이에 포함된다. 투자액에 대해서는 법인세액 공제, 소득공제 등 세제혜택이 부여된다.

잔금대출 경제용어사전

잔금대출은 신규 아파트를 분양받은 사람들이 금융회사에서 집단으로 받는 대출이다. 중도금대출(집값의 50~60%) 미상환액이 포함된다. 주택담보대출은 신규분양 아파트가 아닌 기존 주택을 살 때 이를 담보로 받는 대출이다. 잔금대출을 받으려면 근로소득원천명세서 등 소득증빙 서류를 내야 한다. 대출방식도 비거치식 분할상환만 허용된다. 금리가 오를 경우 빚을 갚을 능력이 있는지를 살펴보는 '스트레스 총부채상환비율(DTI)'도 받아야 한다.

AI 질의응답 경제용어사전

... 9월 말 기준 전국의 닭은 1억5649만마리, 오리는 877만마리다. [문] AI에 감염된 농가의 보상책은. [답] 감염된 농가엔 시가의 80%, 인접 농가엔 시가의 100%를 정부가 도살 처분 보상금으로 준다. 통계청이 정한 평균 소득을 최장 6개월간 해당 농가에 주기도 한다. 농가가 새로운 닭과 오리를 들여올 때 필요한 비용도 '입식 융자'란 이름으로 정부가 대출해준다. [문]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상향되면 무엇이 바뀌나. [답] 발생 인접 지역에만 있던 초소가 ...

다중채무자 경제용어사전

... 돈을 빌린 '다중(多重)채무자'는 344만명(2015년 기준)에 달한다. 다중채무자는 금리 상승이 본격화할 때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다. 금리상승기에는 다중채무자 가운데서도 절대적인 빚 규모가 큰 차입자, 그리고 수입이 적은 저소득층에서 부실 위험이 커진다.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빚으로 빚을 돌려 막는' 신용대출 채무자들이다. 전체 신용대출 채무자 가운데 다중채무자 비중은 2014년부터 서서히 늘고 있다. 금융당국은 빚의 총량이 늘어나는 동시에 부채의 질(質)도 ...

선강퉁 투자방법 경제용어사전

... 당일 가격제한폭(±10%) 안에서 가격을 제시할 수 있다. 살 때는 현재가의 -3%보다 높고 당일 상한가보다 낮은 가격에서 가능하다. 체결일 후 2거래일 뒤에 결제된다. 거래 시간은 한국시간 기준 오전 10시30분~낮 12시30분과 오후 2~4시며 그 사이엔 휴장한다. 거래수수료는 국내보다 비싸다. 국내는 증권사에 따라 최저 0.01% 수준으로 낮지만 선강퉁 거래는 0.3%(온라인 거래 기준)가 붙는다. 양도소득세(차익의 22%)도 내야 한다.

증빙소득 경제용어사전

국세청 등 공공 기관에서 발급하거나 객관성이 있는 자료로 입증한 근로소득, 사업소득, 연금소득, 기타소득을 포함하는 소득을 말한다. 소득금액증명원(사업소득)이나 원천징수영수증(근로소득) 등이 해당한다.

트럼프노믹스 경제용어사전

...ics)의 줄임말이다. 트럼프는 대통령 후보 당시 `미국의 재건'을 캐치프레이즈로 삼았다. 이를 위해 국채발행을 늘려 재정지출을 확대하고 인프라 투자를 활성화하겠다고 공언했다. 총수요 진작책뿐만 아니라 총공급 면에서 법인세, 소득세 등의 대폭적인 감세를 통해 경기를 부양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트럼프의 감세정책은 2차 오일쇼크로 '스태그플레이션(경기침체 속 물가가 올라가는 현상)'이라는 정책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미국 경제를 구해낸 1980년대 초 '레이거노믹스'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