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41-150 / 608건

잔금대출 경제용어사전

잔금대출은 신규 아파트를 분양받은 사람들이 금융회사에서 집단으로 받는 대출이다. 중도금대출(집값의 50~60%) 미상환액이 포함된다. 주택담보대출은 신규분양 아파트가 아닌 기존 주택을 살 때 이를 담보로 받는 대출이다. 잔금대출을 받으려면 근로소득원천명세서 등 소득증빙 서류를 내야 한다. 대출방식도 비거치식 분할상환만 허용된다. 금리가 오를 경우 빚을 갚을 능력이 있는지를 살펴보는 '스트레스 총부채상환비율(DTI)'도 받아야 한다.

AI 질의응답 경제용어사전

... 9월 말 기준 전국의 닭은 1억5649만마리, 오리는 877만마리다. [문] AI에 감염된 농가의 보상책은. [답] 감염된 농가엔 시가의 80%, 인접 농가엔 시가의 100%를 정부가 도살 처분 보상금으로 준다. 통계청이 정한 평균 소득을 최장 6개월간 해당 농가에 주기도 한다. 농가가 새로운 닭과 오리를 들여올 때 필요한 비용도 '입식 융자'란 이름으로 정부가 대출해준다. [문]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상향되면 무엇이 바뀌나. [답] 발생 인접 지역에만 있던 초소가 ...

다중채무자 경제용어사전

... 돈을 빌린 '다중(多重)채무자'는 344만명(2015년 기준)에 달한다. 다중채무자는 금리 상승이 본격화할 때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다. 금리상승기에는 다중채무자 가운데서도 절대적인 빚 규모가 큰 차입자, 그리고 수입이 적은 저소득층에서 부실 위험이 커진다.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빚으로 빚을 돌려 막는' 신용대출 채무자들이다. 전체 신용대출 채무자 가운데 다중채무자 비중은 2014년부터 서서히 늘고 있다. 금융당국은 빚의 총량이 늘어나는 동시에 부채의 질(質)도 ...

선강퉁 투자방법 경제용어사전

... 당일 가격제한폭(±10%) 안에서 가격을 제시할 수 있다. 살 때는 현재가의 -3%보다 높고 당일 상한가보다 낮은 가격에서 가능하다. 체결일 후 2거래일 뒤에 결제된다. 거래 시간은 한국시간 기준 오전 10시30분~낮 12시30분과 오후 2~4시며 그 사이엔 휴장한다. 거래수수료는 국내보다 비싸다. 국내는 증권사에 따라 최저 0.01% 수준으로 낮지만 선강퉁 거래는 0.3%(온라인 거래 기준)가 붙는다. 양도소득세(차익의 22%)도 내야 한다.

증빙소득 경제용어사전

국세청 등 공공 기관에서 발급하거나 객관성이 있는 자료로 입증한 근로소득, 사업소득, 연금소득, 기타소득을 포함하는 소득을 말한다. 소득금액증명원(사업소득)이나 원천징수영수증(근로소득) 등이 해당한다.

트럼프노믹스 경제용어사전

...ics)의 줄임말이다. 트럼프는 대통령 후보 당시 `미국의 재건'을 캐치프레이즈로 삼았다. 이를 위해 국채발행을 늘려 재정지출을 확대하고 인프라 투자를 활성화하겠다고 공언했다. 총수요 진작책뿐만 아니라 총공급 면에서 법인세, 소득세 등의 대폭적인 감세를 통해 경기를 부양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트럼프의 감세정책은 2차 오일쇼크로 '스태그플레이션(경기침체 속 물가가 올라가는 현상)'이라는 정책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미국 경제를 구해낸 1980년대 초 '레이거노믹스'를 ...

일본재흥전략 [日本再興] [JAPAN is BACK] 경제용어사전

아베정권 출범(자민당) 이후, 일본 경제 재건을 목적으로 수립된 전략으로 2013년 6월 14일 발표됐다. 아베노믹스로 불리는 경제정책 중 세 번째 성장전략의 구체적인 정책으로서 GDP와 소득 증가 등 경제성장 실현을 기본목표로 제시하고, 대담한 금융정책, 기업과 국민의 자신감 회복을 위한 새로운 성장전략, 경제 활성화를 위한 신속한 자금운용 등을 정책기조로 설정하고 있다. 세부적으로 일본산업재흥계획, 전략시장창조계획, 국제활동전개전략 등을 실천계획으로 ...

고압력경제 [high pressure economy] 경제용어사전

... 등이 이전 상태로 돌아가지 않는 전후관계의 단절이나 지연 상황을 말한다. 경제위기로 기업이 업무 자동화, 생산설비 이전을 통해 인력이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은 시스템으로 전환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따라서 인플레이션 목표치를 초과하는 경기과열을 일시적으로 용인해 비자발적 실업자를 고용현장으로 불러들이는 등의 정상화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는 개인 소득과 소비를 늘리고, 이것이 다시 기업 투자와 생산을 늘리는 방식으로 경제 정상화를 이끈다는 주장이다.

보장성 보험 경제용어사전

... 피보험자의 평생을 담보한 상품으로 사망하면 보험금을 100% 지급한다. 만기생존시 이미 납입한 보험료의 환급 여부에 따라 순수보장형과 만기환급형으로 나뉜다 만기 또는 중도해지 등으로 지급받는 보험금이 납입한 보험료를 초과하지 않게 되어 있어 소득이 없으므로 소득세가 과세되지 않는다. 또한 보장성보험에 가입한 후 신체상의 상해 및 자산의 손해 등의 보험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지급받는 보험금은 보상금이므로 납입한 보험료 및 지급받는 보험금의 과다에 불구하고 소득세 과세대상이 ...

긱 경제 [gig economy] 경제용어사전

... 한다. 하룻밤 계약으로 연주한다는 뜻이 담겨 있다. 이후 1인 자영업자로 기업과 단기간 계약을 맺고 일한다는 의미로 확장됐다. 미국을 중심으로 '긱(Gig) 경제'가 확산되면서 전통적 개념의 기업 봉급체계가 무너지고 근로자들이 벌어들인 소득을 바로 현금으로 지급하는 '인스턴트(instant) 급여' 방식이 확산되고 있다. (2016년 7월 4일 뉴욕타임스(NYT)). NYT는 “성장 속도가 빨라 임시직 등의 직원 채용 규모를 늘리고 있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등에서 인스턴트 급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