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01-210 / 608건

자동투자옵션 [default option] 경제용어사전

퇴직연금 가입자가 별다른 운용방식을 지정하지 않으면 퇴직연금 운용사(금융회사)가 자체투자전략에 따라 주식이나 채권등에 자산을 투자하는 제도다. 미국 칠레 등에서 시행 중이다. 미국에선 별도 운용지시를 하지 않은 가입자들이 '타깃데이트펀드(TDF)' 등에 자동 가입되도록 하고 있다. TDF는 가입자 나이에 따라 주식투자 비중이 자동으로 조절되는 방식이다. 미국의 디폴트옵션 가입자 비중은 80%에 달한다. 칠레는 2002년 '멀티펀드'라는 이름의 ...

해외펀드 손실상계 경제용어사전

해외펀드 비과세 시기였던 2007년 6월부터 2009년 말까지 해외펀드로 손실을 본 투자자들의 세금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2010년부터 발생한 이익과 상계처리해 순수익이 났을 때만 소득세를 무는 제도. 당초 2010년에 1년간 한시적으로 시행 예정이었지만 해외주식형펀드의 수익률이 빠르게 회복되지 못하는 점을 고려, 매년 연장돼 2013년 세법 개정에서 올해 말까지 시행키로 결정됐었다. 그러나 2014년 8월 6일 정부는 `2015년 세법개정안'을 통해 ...

최저보증이율 경제용어사전

시중지표금리나 운용자산이익률이 하락하더라도 보험회사가 계약자에게 지금하기로 약속한 최저 금리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individual savings account] 경제용어사전

하나의 통장으로 예금, 적금, 주식, 펀드, 주가연계증권(ELS) 등 다양한 상품에 투자할 수 있는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도 있다. ISA는 소득 조건에 따라 만기 3년이나 5년으로 가입할 수 있는데 최대 400만원과 200만원씩 비과세돼 목돈을 모으기에 적합하다. 3년 만기인 서민형 계좌는 연봉 5000만원 이하 근로자 또는 종합소득 3500만원 이하인 사업자가 가입할 수 있다. 일반형 ISA는 누구나 소득만 있으면 가입 가능하며 2019년 ...

기금형 퇴직연금 경제용어사전

퇴직연금을 특정 연금 사업자에 모두 맡기는 게 아니라 전문 위탁기관과 계약을 맺고 운용하는 방식이다. 노·사·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기금운용위원회(수탁법인 이사회)를 설립해 퇴직연금 운용 방향 등을 결정하도록 하는 제도. 같은 업종 내 사업장끼리 연합하면 연금기금처럼 '큰손'이 돼 운용사 간 수익률 경쟁을 유도할 수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9년 현재 기금형 퇴직연금이 도입되지 않은 상태로 금융위원회와 고용노동부는 '기금형 퇴직연금' 도입을...

주민세 경제용어사전

지역 주민이 1년에 한 번 내야 하는 세대별 기준 세금(균등할 주민세)으로, 지방소득세(소득할 주민세)와 구분된다. 지금은 각 지자체가 각자 조례에 근거, '연 1만원 이하'에서 자율적으로 부과할 수 있으며 2014년 8월20일 현재 전국 평균 연 4620원이다. 정부는 2015년부터 1만원 이상으로 두 배 넘게 인상할 계획으로 이는 1999년 이후 16년만의 일이다.

Z세대 [Generation Z] 경제용어사전

... 2020년 12월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Z세대의 경제력은 모든 세대를 통틀어 가장 빠르게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년 후 이들의 경제력은 지금보다 5배 늘어난 33조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2031년엔 세계 개인소득의 25%를 차지하면서 밀레니얼세대(1981~1996년생)마저 제칠 것으로 예측됐다. 현재 세계 Z세대의 90%는 신흥시장에 거주하고 있다. 이 중 25%는 인도인이다. 필리핀 멕시코 태국 등에도 Z세대가 많기 때문에 시장 잠재력이 ...

개인자산관리계좌 [Individual Wealth Account] 경제용어사전

가입자들이 계좌 내에 예금, 보험, 펀드 등 다양한 금융권역의 상품을 담을 수 있는 일종의 종합관리계좌. 이자와 배당소득에 세제 혜택을 주는 통합계좌로 이 계좌 내에선 세제상 불이익 없이 금융상품을 자유롭게 교체할 수 있다. 한국의 경우 금융위원회가 기획재정부와 IWA도입을 위해 협의 중이며 IWA의 비과세 특례 한도를 연간 1인당 1500만~2000만원으로 정하고 2015년 7월까지 세부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논의의 핵심은 계좌에 가입할 수 ...

유량변수 경제용어사전

'일정 기간'에 측정되는 지표로 소득, 수요량 및 공급량, 국내총생산(GDP), 국제수지 등이 이에 해당한다. 소득, GDP 등은 1개월 혹은 1년 등 특정 기간에 발생한 양이다. 한편 저량변수는 '일정 시점'에 측정되는 지표로 특정 시점 이전까지 유량변수가 누적된 결과다. 기업의 재고량, 자산, 부채, 외환보유액 등이 저량변수다. 소득은 유량변수지만 재산은 저량변수다.

소득교역조건지수 [所得交易] 경제용어사전

수출 금액으로 수입을 늘릴 수 있는 능력을 측정하는 지표로 순상품 교역조건에 수출수량지수를 곱하여 '(수출단가지수/수입단가지수)×수출수량지수' 산출한다. 소득교역조건지수가 상승하였다면 비교 시점의 수출총액으로 기준 시점보다 더 많은 양을 수입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순상품 교역조건과 소득교역조건을 동시에 작성함으로써 수출입 상품의 가격 변화뿐만 아니라수출물량의 변화에 의한 유리함과 불리함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