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71-280 / 608건

비소비지출 [non-living expenditure] 경제용어사전

소득세 , 재산세 , 자동차세 등 각종 세금, 건강 보험료 , 고용, 산재 보험, 국민연금 등 사회보험료, 이자비용 등을 합친 경직성 비용을 뜻한다. 비소비지출이 늘수록 상품과 서비스 구매에 쓸 수 있는 소득은 줄어든다.

절대빈곤가구 경제용어사전

부양 의무자가 없거나 부양 의무자가 있더라도 부양 능력이 없어 사실상 도움을 받을 수 없고 소득과 보유재산의 소득환산액을 합쳐 최저생계비 (4인 가족 기준 월 149.6만원) 이하인 가구를 말한다.

20-50클럽 [20-50club] 경제용어사전

1인당 국민 소득 2만 달러, 인구 5천만 명을 넘는 국가를 말한다. 20-50 클럽에 처음 가입한 국가는 일본이다. 1987년 일본을 시작으로 이듬해 미국, 그리고 프랑스와 이탈리아, 독일이 가입했고, 1996년 영국이 가입했다. 한국은 2012년 6월 23일 인구가 5,000만 명을 넘어서게 되면서 세계 7번째로 ''''20-50 클럽''''에 진입하게 됐다. 20-50클럽은 독자적 내수시장을 갖춘 경제대국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나라 ...

근로장려세제 [earned income tax credit] 경제용어사전

소득층 근로소득자를 대상으로 근로장려금을 세금환급형태로 지원해 주는 제도. 이 제도는 저소득계층에게 일정 소득구간에서는 일을 열심히 할수록 근로장려금 지급액이 많아져서 근로활동을 유도하며 조세제도를 통한 소득재분배의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하여 실질적인 사회안전망 역할을 수행하도록 설계되었다. 세금을 환급해주는 형태지만 실제로는 세금을 한푼도 내지 않은 사람에게도 준다. 고소득층으로부터 걷은 세금을 저소득층에 주는 대표적인 제도인 셈이다. 1975년 ...

재정승수 [budget multiplier, fiscal multiplier] 경제용어사전

재정 정책의 효과를 측정하기 위해 만들어진 지표로, 정부의 재정지출이 1단위 늘었을 때 국민소득 이 얼마나 증가하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이를 측정하기 위한 지표는 조세 승수(또는 감세승수)라고 한다.

로빈후드세 [Robin Hood Tax] 경제용어사전

중세 영국의 의적(義賊) 로빈후드가 탐욕스런 귀족이나 성직자, 상인들의 재산을 빼앗아 가난한 이들에게 나눠준 것처럼, 금융회사나 기업, 개인 등의 과다한 소득에 높은 세금을 매겨 저소득층을 지원하는 데 쓰자는 취지로 제안된 세금이다.

플루토노미 [plutonomy] 경제용어사전

부유층을 의미하는 플루토크라트(Plutocrat)와 경제를 뜻하는 이코노미(Economy)의 합성어로 부유층에 부가 집중된 소득불 균형 상태를 의미한다. 씨티그룹의 애널리스트 아제이 카푸가 주창한 것으로 전세계에서는 상위 몇개 국가가, 한 국가 내에서는 소수의 상위 계층이 수입과 부를 독점하는 현상을 말한다.

그렉시트 [Grexit] 경제용어사전

... 협상안에 합의하고 이 합의안이 7월 15일 그리스 의회를 통과하게 됨으로써 "그렉시트"에 대한 우려는 사그라 지게 됐다. 하지만 그리스가 받아들이 합의안은 가혹한 것이었다. 이 합의안에 따르면 그리스는 3년간 860억유로의 구제금융을 지원받는다. 대신 500억유로 상당의 국가재산을 매각해야 한다. 연금 삭감과 저소득층 보조금 폐지도 의무사항이 됐다. 법인세는 26%에서 28%로 인상하고 음식점 등에 대한 부가가치세도 13%에서 23%로 올라간다.

슈바베계수 경제용어사전

가계의 총소비지출에서 전월세 비용이나 주택 관련 대출 상환금, 세금, 보험 등 주거비가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1868년 독일 통계학자 슈바베가 만든 이론이다. 선진국에서는 이 지수를 빈곤의 척도로 사용하는데 이 지수가 25%를 넘으면 빈곤층에 속한다고 본다. 이 비율은 저소득층일수록 높고 고소득층일수록 낮다.

이자상환비율 경제용어사전

개인이 처분할 수 있는 소득 중 부채에 대한 이자지급액이 차지하는 비율이다. 가계의 적절한 운용이나 부실 정도를 파악하기 위한 지표로 쓰인다. 한국은행 은 이자상환비율이 2.51%를 넘으면 소비를 위축시키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