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301-310 / 608건

미소금융 경제용어사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정부 주도로 만든 서민금융상품. 은행 휴면예금과 기업 기부금 1조7420억원을 모아 소득이 적고 신용등급이 7등급 이하인 저신용자에게 최대 7000만원의 창업·운영·생계자금을 대출한다. 무보증,무담보이며 금리는 연 4.5%이다.

사학연금 경제용어사전

... 교원이나 사무직원 등 개인은 월급의 7%를 떼 기여금으로 낸다. 여기에다 소속 법인과 정부가 합쳐서 7%를 추가로 내준다. 하지만 2015년말 사학연금법 개정에 따라 가입자가 부담해야하는 기여금도 늘어나게 됐다. 2016년에는 기준소득월액의 8%를 부담하게 되고 2017~2019년에는 8%에서 매년 0.25%씩 증가한 부담금을, 2020년부터는 9%의 부담금을 납부해야 한다. 지급률은 현행 1.9%에서 20년간 1.7%로 하향 조정된다. 또 부담금 최대 납부기한이 ...

공무원연금 경제용어사전

... 연금부담금으로 해당 연도 급여비를 충당하지 못할 경우 부족분을 전액 정부가 내도록 했다. 장해연금이나 유족보상금 등 재해보상 급여 및 퇴직수당에 대해서는 전액 사용자로서 정부나 지자체가 부담한다. 공무원이 내는 기여금은 기준 소득월액(월 평균 과세소득)의 6.7%다. 여기에다 매칭펀드 형식으로 정부(또는 지자체)가 6.7%를 내준다. 이 같은 기여금은 2012년부터 7%로 높아진다. 연금 지급액은 재직기간 1년당 전 재직기간 평균 기준 소득월액의 1.9%를 ...

노령연금 경제용어사전

국민연금 에 10년 이상 가입하고 60세(소득이 없을 경우 55세)가 되면 그때부터 평생동안 노령연금이 지급된다. 가입 당시 50세 이상인 가입자는 5년 이상만 가입하면 특례노령연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가입중에 질병이나 부상으로 장애가 생기면 장애연금 이 지급된다.

스크루플레이션 [Screwflation] 경제용어사전

물가 상승과 실질임금 감소 등으로 중산층 의 가처분 소득이 줄어드는 현상을 말한다. 돌려 조인다는 뜻의 ''스크루(screw)''와 '' 인플레이션 (inflation)''을 합성한 말이다. 경제가 지표상으로는 회복을 하는 것처럼 보이더라도 중산층의 입장에서는 들어오는 돈은 줄어들고 나가야 할 돈은 늘어나는 상황이 그들을 돌려 조이기(screw) 때문에 당연히 소비가 위축되고 따라서 실질적 경기는 제대로 살아나지 못하는 상황이 지속된다. ...

양도차익 [transfer gains] 경제용어사전

부동산 등과 같은 양도소득세 과세대상 자산의 양도 로 인해 발생한 이익을 말한다. 양도가액에서 취득가액을 차감하고, 여기에 취득당시 부담한 취득세 와 등록세, 그리고 중개수수료 등의 기타필요경비 등을 빼고 계산한다. 통상 취득가액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작은 금액인 경우가 일반적이다. 양도차익의 계산은 실지거래가액으로 기준으로하는 것이 원칙이다.

점진적 은퇴자 경제용어사전

생애 주된 일자리에서 퇴직한 뒤 다른 곳(가교 일자리)에서 소득을 얻다가 최종 은퇴한 사람.

요람에서 무덤까지 [from the cradle to the grave] 경제용어사전

영국의 경제학 자 윌리엄 베버리지가 1942년 주창한 법안의 내용으로 현대 영국 사회보장 제도의 근간이 됐다. 국민이 기본적인 생활 수준을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여러 제도를 통합했다. 육아에 들어가는 비용을 부담해주는 것은 물론 실업 질병 은퇴 등 소득 상실에 대비한 포괄적 사회보장제도다.

주택구매능력 경제용어사전

연간 가계 평균소득 대비 주택 중간가격 배율을 의미하는 것으로, 이 수치가 낮을수록 주택구매능력은 커진다. 2005년 말 주택 투기 바람이 불었을 때 2.3배까지 높아졌던 미국의 주택구매능력은 작년 9월 말 1.6배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는 1989년부터 2003년까지의 평균치(1.9배)보다 낮은 것으로,3년째 집값이 하락하면서 그만큼 주택구입 부담이 줄어든 셈이다.

펌프이론 경제용어사전

... 불과하고 부가 위에서 아래로 흐르게 하려면 복지국가라는 펌프를 통해 콸콸 흐르게 해야 한다는 이론.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가 2011년 출간한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를 통해 주장한 것이다. 장 교수는 “'부자들에게 유리한 소득 재분배'로 '사회적 파이'가 불어난다고 해도 시장에 맡겨두면 상류층의 부가 밑으로 흘러내리는 정도가 미약하기 때문에 상당한 양의 물이 밑으로 내려오기 위해서는 복지국가라는 이름의 전기 펌프가 필요하다”라고 주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