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41-50 / 587건

인컴형자산 경제용어사전

이자나 배당 임대료 등 정기적인 소득이나 수입(income)을 창출하는 자산. 각종 채권, 고배당 주식, 부동산투자신탁(리츠) 등이 대표적인 인컴형 자산으로 이들은 은행금리보다 조금 더 높은 3~5%의 수익률을 추구한다.

중소기업 취업자 소득세 감면 경제용어사전

중소기업 취업자 중 15~34세인 청년, 경력단절여성, 장애인 등에게 주어지는 세금 감면 혜택. '중소기업 취업자 소득세 감면신청서'를 반드시 작성해 회사에 제출해야만 소득세 감면이 가능하다.

신용카드 등 사용액 공제 경제용어사전

신용카드나 현금영수증, 직불카드나 선불카드를 사용한 경우 총급여액의 25%를 초과한 사용금액에 대해 소득공제를 해주는 제도. 신용카드는 15%, 현금영수증과 직불카드·선불카드는 30%, 전통시장과 대중교통 사용액은 40% 공제율이 적용된다. 신용카드 등의 사용액도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에서 자료가 다 나오기 때문에 이를 출력해 제출하면 된다. 월세 세액공제 대상자는 주택을 소유하지 않은 세대주이며 연 750만원 한도 내에서 총급여 7000만원 이상이면 ...

파이어족 [financial independence retire early] 경제용어사전

... 30대 말이나 늦어도 40대 초반까지는 조기 은퇴하겠다는 목표로, 회사 생활을 하는 20대부터 소비를 줄이고 수입의 70~80% 이상을 저축하는 등 극단적 절약을 선택한다. 파이어족은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미국 젊은 고학력·고소득 계층을 중심으로 확산됐다. 부모 세대인 베이비붐 세대가 금융 위기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모습을 보며 자라 온 밀레니얼 세대가 주축이다. 파이어족들은 원하는 목표액을 달성해 부자가 되겠다는 것이 아니라 조금 덜 쓰고 덜 먹더라도 자신이 ...

CFD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 아직까지는 시장이 크지 않다. 그러나 2019년 11월 21일부터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안에 따라 전문투자자 자격 요건이 완화돼 거래량이 크게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금융투자상품 잔액이 5000만원 이상이고, 연소득 1억원(부부 합산 1억5000만원) 또는 순자산 5억원(거주주택 제외, 부부 합산 가능) 이상인 경우 전문투자자로 인정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금융투자상품 잔액이 5000만원 이상이고, 연소득 1억원(부부 합산 1억5000만원) ...

기회균형선발전형 경제용어사전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대학이 저소득층이나 농어촌 출신 학생, 특성화고 학생 및 특수교육 대상자 등 사회적 취약계층을 따로 선발하는 전형.

지방소득 경제용어사전

납세의무가 있는 개인과 법인이 소득에 따라 내야 하는 지방세다. 개인의 경우 소득세 과세표준의 0.6~4.0%, 법인은 법인세 과세표준의 1.0~2.5%가 세금으로 매겨진다. 개인지방소득세, 법인지방소득세, 특별징수로 구분하며 취득세, 자동차세와 더불어 지방자치단체 재원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닌자 [no income, no job and asset] 경제용어사전

일본에서 소득도, 일자리도, 재산도 없는 은퇴 생활자를 나타내는 말. 영어인 "No Income, No Job and Asset"이란 단어의 첫 번째 글씨를 따서 만든 신조어다.

해외 ETF 직접구매 경제용어사전

국내 금융투자회사를 통해 해외?느攘梔緻訃?ETF)즐 직접 구매(직구)하는 것. 해외 거래소에 상장된 ETF의 투자수익에는 양도소득세(22%)만 부과되지만 금융소득종합 과세 대상에서 빠진다. 과세 대상은 1년 수익과 손실을 합산한 값이다. 세법상 해외에 있는 것은 펀드가 아니라 주식으로 보기 때문이다. 이에 비해 국내 상장 해외 ETF는 펀드로 간주돼 매매할 때마다 배당소득세(15.4%)를 낸다. 수익을 냈다면 연말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에도 포함된다. ...

암호화폐 회계기준 경제용어사전

... 재고자산으로 규정함에 따라 과세 기준도 명확해질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가상통화에 부가가치세를 부과할 수 있는지 논의가 분분했다. 가상통화를 지급수단인 금융자산으로 보면 부가세 비과세 대상이지만 상품 같은 재고자산이나 무형자산으로 보면 과세 대상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세계적으로 가상통화에 부가세를 매기는 나라가 거의 없으며 우리 정부도 이미 가상통화에 대한 부가세 부과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 그 대신 소득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