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601-610 / 627건

약정수매제 경제용어사전

다음해 추곡의 가격과 수매량을 미리 정해 놓고 본격적인 영농기에 들어가기 전에 개별농가와 수매량을 약정하는 제도다. 이 제도는 쌀생산 농가의 소득을 보장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농가에서는 약정물량만큼을 영농기 이전에 선도금으로 지급받기 때문에 풍년이 들어 산지 쌀시세가 떨어질 경우 볼 수 있는 손해를 미리 막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에인절 산업 [angel business] 경제용어사전

취학 전 유아를 주고객으로 하는 각종 서비스산업. 과거 완구점이나 아동복 판매점이 주축을 이뤘던 에인절 비즈니스는 이제 실내 놀이터, 액세서리 판매점, 전문 사진관, 파티용품점 등으로 다양화 전문화 하고 있다. 이미 선진국에서는 보편화된 사업으로 우리 사회의 소득과 생활수준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1인당 GNP 경제용어사전

국민총생산은 한 나라의 경제규모를 파악하는 데 유용하나, 국민들의 생활수준을 알아보는 데는 적합하지 않다. 왜냐하면 국민들의 생활수준은 전체 국민소득 의 크기보다는 1인당 국민소득의 크기와 더욱 밀접하게 관계가 있기 때문이다. 국민들이 생활수준을 알아보기 위하여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것이 1인당 GNP이다. 1인당 GNP는 경상 GNP를 한 나라의 인구로 나누어 구하며 국제 비교를 위하여 보통 미 달러화로 표시하고 있다.

엥겔계수 [Engel's coefficient] 경제용어사전

가계총소비지출에서 식료품비가 차지하는 비중을 나타낸 지표로 주로 생활수준을 재는 척도로 이용된다. 가계지출 총액 중 저소득 가계일수록 식료품비의 비율이 높고 고소득 가계일수록 이 비율이 낮게 나타난다. 이는 1857년 독일의 통계학자 엥겔이 벨기에의 1백53개 근로자 가구를 대상으로 한 가계지출 조사결과 밝혀진 것으로 '엥겔의 법칙'이라고 불린다. 일반적으로 식료품은 생활필수품이어서 소득이 많든 적든 반드시 일정량을 소비하게 된다. 동시에 어느 ...

영업이익 [operating profit] 경제용어사전

... 매출원가 를 빼고 얻은 매출 총이익에서 다시 일반 관리비 와 판매비를 뺀 것이 영업이익이다. 말 그대로 기업의 주된 영업활동으로 발생한 이익을 말한다. 이때 일반관리비와 판매비는 상품의 판매활동과 기업의 유지관리 활동에 필요한 비용으로서 급료, 세금 및 각종 공과금, 감가상각 비, 광고선전비 등을 들 수 있다. 동의어로는 순영업이익, 영업소득, 순영업소득이 있다. 그런데 이 영업이익이 마이너스로 나오는 경우를 영업적자를 기록했다고 한다.

요소비용 [factor cost] 경제용어사전

... 요소비용의 합계를 공제한 것이다. 여기서 사용자 비용이란 자본 및 설비를 생산에 소비한 결과 발생한 가치의 감모액을 말한다. 따라서 기업가의 입장에서 보면 회사의 총매출금액에서 사용자 비용을 공제한 것, 즉 요소비용과 이윤의 합계가 소득이 된다. 이와 같이 요소비용은 일정기간 내에 생산용역을 제공한 생산요인에 지불되고 있으므로 생산물 전체가 판매되든 판매되지 않든 일정기간 내에 판매된 생산물의 생산에 투하된 것으로 간주된다. 기업들이 해외진출에 열을 올리는 것은 ...

역진세 [regressive tax] 경제용어사전

과세대상의 양에 상관없이 일정한 세금 또는 과세대상이 증가할수록 세율이 감소하는 세금. 누진세 와 대비되는 말이다. 역진세는 고소득 가구에 유리하다. 예를 들어 식료품에 대한 세금은 역진세로 간주되는데 저소득자는 빵 한 조각에 대해 고소득자와 같은 금액을 지불함으로써 상대적으로 높은 세금을 내는 것이다.

추곡수매제도 경제용어사전

추곡의 수급조절을 통해 가격을 안정시키고 농가소득 보장 및 소비자 가계보호를 위해 정부가 일정량의 벼를 사들이는 이중곡가제를 말한다. 일제 때부터 실시해 온 이중곡가제는 그동안 농민들로부터 사들인 쌀을 적절히 방출해 주곡인 쌀값의 등폭락을 조정, 물가안정에 기여하고 농산물 생산조절과 적정 생산량을 유도하는 방법 등으로 농가소득을 균형있게 배분하는 기능을 맡아왔다. 추곡수매는 양곡유통위원회의 건의를 받아 정부가 수매안을 확정한 다음 국회의 동의를 얻도록 ...

임시투자세액공제 경제용어사전

... 에서 깍아주는 제도. 임시투자세액공제는 1982년 도입 이후 폐지와 부활을 거듭하다가 2011년을 끝으로 사라졌다. 마지막 해인 2011년엔 제조업 건설업 도소매업 전기통신업 등 29개 업종에 대해 설비투자금액의 최대 7%를 법인·소득세에서 공제해줬다. 2020년 5월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임시투자세액공제의 재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재도입하는 임시투자세액공제의 공제율로 5%를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대상 업종도 ...

장기주택마련저축 경제용어사전

... 지원을 강화함으로써 무주택자의 내집 마련과 주거환경의 개선을 도모하기 위하여 1994년 1월 도입되었다. 가입대상은 만 20세 이상의 무주택자나 소형주택 소유자로 1인 1계좌에 한하며 계약기간은 10년이다. 7년이상 가입시 이자소득에 대해 비과세는 된다. 배우자 또는 부양가족이 있는 세대주로서 무주택자이거나 전용면적 85㎡(25.7평) 이하 1주택 소유자인 세대주에 한하여 연간 납입금액의 40% 한도내에서 300만원까지 소득공제 도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