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186건

조기상환수수료 경제용어사전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린 고객이 만기 전에 대출금을 갚을 경우 금융기관에서 고객에게 물리는 수수료

조기상환 경제용어사전

대충금에 대해 예정된 상환일보다 대출원금을 미리 상환하는 것. 조기상환 이후 남은 대출원금을 기준으로 월납입액(원리금)이 재계산되어 변경됨. 단, 대출 이후 일정기간동안 조기상환수수료가 발생되며, 선납상환방식과는 구별된다.

선납 경제용어사전

다음 회차에 상환해야할 월납입액(원리금)을 당초 상환예정일보다 미리 상환하는 것. 조기(중도)상환 방법과는 구별되며 선납일수에 해당하는 조기(중도)상환수수료는 부과되지 않는다.

총수익스와프 [total return swap] 경제용어사전

계약 당사자가 주식 등 기초자산에서 발생하는 수익과 비용을 상호 교환하는 약정. 일반적으로 총수익매도자(증권사)가 주가 변동에 따른 이익이나 손실을 매수자(운용사)에게 이전하고 그 대가로 약정 수수료(이자)를 받는 신종파생거래 기법이다. 이때 주식은 총수익매도자가 소유한 것으로 공시된다.

안심전환대출 경제용어사전

... 원리금 부담이 높다면 만기(최대 30년)를 늘리거나 대출금 30% 만기 일시상환형을 택하면 된다. 다만 이 경우 대출금리가 0.1%포인트 가산된다. 또 30년 만기 선택 시에는 30% 일시상환형 선택이 불가능하다.” ▷중도상환수수료는 없나. “기존 대출을 갚을 때 중도상환수수료는 없다. 다만 안심전환대출을 받은 뒤 중도 상환시는 3년간 최대 1.2%가 부과된다.” ▷금리유형은 완전고정형뿐인가. “만기까지 완전고정인 기본형과 5년마다 금리가 조정되는 금리조정형 두 가지다. ...

트랜스퍼와이즈 [TransferWis] 경제용어사전

... 트랜스퍼와이즈는 은행의 고유 업무 중 하나인 해외 송금과 환전을 핀테크의 영역으로 끌어들이는 데 성공했다. 한국에 사는 사람이 미국에서 유학 중인 자녀에게 학비를 부치려면 원화를 달러화로 바꾸는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환전 수수료가 발생한다. 트랜스퍼와이즈는 기존 은행의 해외 송금 수수료를 10분의 1 수준으로 줄였다. 렌딩클럽과 비슷하게 P2P 매칭을 이용한 결과다. 예를 들어 한국의 아버지 A가 미국에서 유학 중인 아들 B에게 1100만 원을 학비로 보내려 ...

벤모 [Venmo] 경제용어사전

... 보내는 식이다. 소셜 기능 덕분에 “즐거운 자리였어, 여기 2만5000원 보낼게”와 같은 메시지를 함께 보낼 수 있다. 자신의 송금 내역에 친구들이 단 댓글을 보는 건 색다른 재미다. 벤모는 신용카드를 사용했을 때에만 2.9%의 수수료를 받고 직불카드나 은행 계좌를 이용하면 수수료가 아예 없다. 2014년 2분기까지 벤모를 통해 송금된 돈은 4억6800만 달러에 달한다. 벤모의 운영사인 브레인트리는 세계 최대 온라인 결제사인 페이팔의 자회사다.

렌딩클럽 [Lending Club] 경제용어사전

... 등급을 매겨 온라인 대출 장터에 올려놓는다. 돈을 굴리고 싶은 개인 투자자들은 대출 신청자 명단을 보고 자신이 원하는 사람에게 투자한다. 이때 투자 금액은 최소 25달러를 기준으로 소액 분산투자하게 된다. 대출금리는 신용 등급에 따라 연 6.78~9.99% 수준이다. 몇몇 대출자의 채무 불이행을 감안한다고 하더라도 제로 금리에 가까운 은행 이자에 비해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 회사(렌딩클럽)는 이 과정에서 대출금의 1~3%를 수수료로 받는다.

스퀘어 [square] 경제용어사전

트위터의 공동 창업자인 잭 도시가 2009년 창업한 온라인 결제서비스 기업. 신용카드결제에 필요한 단말기를 설치하지 않고 개인이 소지한 스마트폰을 포스 시스템으로 활용하여 결제하도록 함으로써 단말기 설치비용과 수수료를 절감할 수 있다. 개인의 결제를 위해서는 그저 스마트폰·태블릿PC 같은 모바일 기기에 스퀘어 애플리케이션(앱)을 깐다. 그다음 무료로 제공되는 정사각형(스퀘어) 모양의 리더기를 이어폰 잭에 꽂으면 그만이다. 소비자가 건넨 신용카드를 ...

사채관리회사 경제용어사전

회사채 투자자들을 대신해 발행사의 계약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채권자집회 운영 등을 맡도록 지정된 회사. 기업이 무보증 공모 회사채를 발행할 경우 의무적으로 사채관리회사를 지정해야 한다. 금융위원회가 채권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사채관리와 관련한 이해상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2년 4월 상법을 고쳐 도입했다. 기존엔 기업이 발행한 회사채를 인수하는 증권회사 등이 사채관리 업무도 함께 수행했다. 하지만 회사채 투자자보다는 발행회사의 이익을 우선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