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690건

근감소증 [sarcopenia] 경제용어사전

... 증상. 사람의 몸은 600여 개의 근육으로 이뤄져 있다. 몸무게의 절반은 근육이 차지할 정도다. 노화가 진행되면 이 근육을 구성하는 근섬유 수가 줄어든다. 30대부터 몸속 근육량이 줄어들기 시작해 70대가 되면 원래의 절반 수준까지 쪼그라든다. 이 같은 '근감소증'은 그동안 자연스러운 노화의 한 과정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최근에는 각국에서 근감소증을 공식적인 질병으로 등록하는 추세다. 미국은 2016년 근감소증에 질병코드(M63.84)를 부여했고, 일본도 ...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를 위한 태스크포스 기준 [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경제용어사전

... 일본도 금융청과 도쿄증권거래소 주도로 기업공시 지침을 개정해 상장사들이 국제금융 협의체인 이 기준에 따라 공시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주요국이 경쟁적으로 ESG 공시제도를 도입하는 것은 ESG 투자자금이 흘러 들어오기 쉬운 여건을 만들기 위해서다. 세계지속적투자연합(GSIA)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ESG 투자자금은 30조7000억달러(약 3경430조원)에 달한다. 반면 온실가스 배출량을 공개하는 기업은 4000곳으로 전체의 10% 수준에 그쳤다.

보복 소비 [revenge spending] 경제용어사전

질병이나 재난 등으로 위축됐던 소비가 한꺼번에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현상. 2021년들어 COVID-19의 확산으로 급감했던 소비가 COVID19 확진자가 줄면서 소비가 COVID-19 이전 수준에 근접하는 급증하고 있다.

성장성 특례상장 경제용어사전

... 곳에서 기술성 평가를 받아야 하지만 성장성 특례 방식에서는 의무 사항이 아니다. 다만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상장 후 6개월간 환매청구권(풋백옵션)이 부여된다. 풋백옵션은 상장 이후 기업 주가가 공모가의 90%를 밑돌 때 이를 주관사가 되사주는 제도다. "성장성 특례상장"은 테슬라 요건 상장(이익미실현 특례상장)과 함께 2017년에 도입됐다. 기테슬라 요건 상장 기준은 거래소가 정한 일정 수준 이상의 시장 평가나 매출, 외형 요건을 갖춰야 한다.

로블록스 [Roblox] 경제용어사전

... 즐긴다. 그래서 가상세계를 뜻하는 메타버스의 대표주자로 꼽힌다. 로블록스는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수혜로 매출이 전년 대비 82% 증가한 9억2400만달러에 달했다. 일일 활성 이용자도 역시 80% 증가한 3260만 명 수준이다. 로블록스가 시장에서 인기를 끈 이유는 핵심 사업 모델인 메타버스가 미래를 이끌 기술로 부각되고 있어서다. 메타버스란 초월을 뜻하는 메타(meta)와 우주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가상세계를 뜻한다. 2021년 ...

영구메모리 경제용어사전

... 빠르지만 대용량 데이터를 처리할 수 없다는 게 문제였다. 대안으로 인텔 옵테인 등이 주목받았다. 그러나 옵테인에서는 비휘발성 메모리에 접근할 때마다 OS의 도움이 필요해 비휘발성 메모리를 단독으로 쓸 때보다 읽기·쓰기 속도가 50% 수준으로 떨어진다는 한계가 있었다. MoS 기술은 초저지연 SSD를 주 메모리로 활용하고, 비휘발성 메모리를 캐시메모리로 활용한다. OS가 아니라 하드웨어가 SSD 입출력을 직접 처리한다. SSD의 큰 저장 공간을 메모리로 활용할 수 있고, ...

혼류생산 경제용어사전

... 공장마다 일감 규모가 달라지는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현행 방식으론 인기있는 모델을 생산하는 공장은 월 4회씩 특근(주말근무)을 해야 하고 일감이 없는 공장의 경우 특근은커녕 휴업할 수도 있다. 공장마다 근무 강도와 임금 수준이 달라질 수밖에 없어 물량 확보를 놓고 공장별 노조가 갈등을 빚기도 했다. 새로운 생산 방식을 도입하면 인기 모델의 생산량 확대도 쉬워져 빠르게 바뀌는 시장 상황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 노조, 이번엔 수용할까 현대차는 우선 울산3공장에 ...

아이오닉 5 [IONIQ 5] 경제용어사전

... 511㎞에 이른다. 퍼포먼스 등급(7999만원)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이르는 시간이 3.7초, 최고 시속은 250㎞에 달한다. 특히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기능으로 호응이 크다. 테슬라가 최근 모델Y 스탠더드 등급(5999만원) 판매를 돌연 중단한 점은 변수다. 폭스바겐 ID.4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MEB)을 적용한 SUV로, 주행 가능 거리가 500㎞ 수준이다. 125㎾급 고속 충전 시 약 30분 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탄화규소 전력반도체 [SiC semiconductor] 경제용어사전

... 않고, 전류를 제어할 수 있는 범위인 절연파괴전계도 실리콘보다 10배 이상 높은 것이 장점이다. 그만큼 정격전압이 높아져 부품의 크기와 무게를 줄일 수 있다. 탄화규소 전력반도체의 경우 에너지 손실량은 규소 전력반도체의 10% 수준에 불과하며 섭씨 200도 이상 고온에서 구동할 수 있다. 이런 특성 때문에 전기자동차 전력반도체의 웨이퍼 소재로 급부상하고 있다. 2018년 테슬라가 차업계 최초로 '모델 3'에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의 SiC 전력반도체를 탑재하면서 ...

빚투 경제용어사전

... 1억원을 가진 사람은 머뭇거리지만, 100만원을 가진 사람은 큰 고민 없이 베팅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들은 과열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서구 대표는 “유동성 장세에 오르는 주식이 계속 오르다 보니 처음에는 공부를 하고 샀던 2030 투자자들도 이제는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이나 재무제표도 안 보고 투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동성 장세는 사람이 만든 것인 만큼 사람의 마음이 변하면 순식간에 주가가 떨어질 수 있다고 경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