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81-90 / 96건

레버리지 매수 [leveraged buyout] 경제용어사전

... 투자자가 인수대금의 10% 정도를 출자해 일종의 페이퍼컴퍼니인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한다. 이 법인은 인수대상 기업의 부동산 등 자산을 담보로 금융회사로부터 인수대금의 50% 정도를 대출받는다. 이어 나머지 40% 자금은 후순위채권 등 정크본드를 발행해 전체 인수대금을 조달하는 것이 통상적 방법이다. 주로 사모펀드 (PEF) 등의 투기자본이 활용하는 기법이다. 부실에 빠진 기업을 차입매수 한 후 과감한 구조조정 을 통해 정상화한후 가격에 처분하곤 ...

무주택세대주 우선공급제 경제용어사전

투기과열지구 로 지정한 주택건설지역에서 공급하는 전용면적 25.7평 이하 민영주택의 50%를 무주택 세대주에게 우선 분양하는 제도. 청약 1순위 자격을 취득한 만 35세 이상의 5년이상 무주택 세대주가 대상이다. 무주택 세대주가 중소형 평형을 청약하면 우선 공급분(50%)에 대해 무주택 청약접수자끼리 추첨을 실시하고 만약 여기서 떨어지게 되면 일반공급 1순위자들과 함께 다시 한번 추첨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무주택 세대주에게는 1번의 청약으로 ...

가등기 [provisional registration] 경제용어사전

장래의 본등기에 대비하여 미리 등기부상의 순위를 보전하기 위해 행하는 등기. 무담보의 토지라는 것을 알고 매매예약을 했더라도 정식으로 매매가 성립하기까지의 사이에 누군가가 여기에 저당권 의 등기를 하면 후순위의 취득자는 결국 손해를 보게 된다. 따라서 도중에 제3자가 개입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가등기를 할 필요가 있다. 가등기를 한 다음에 본등기를 하면 대항력의 순위가 가등기를 한 때로 소급 적용된다. 따라서 가등기 이후에 한 일체의 등기는 ...

목적세 [objective tax] 경제용어사전

세금징수 단계에서부터 재원의 사용처를 미리 정해놓은 세금을 말한다. 정부의 세입과 세출은 곧바로 연결시키지 않고 세입을 일단 국고에 집중시켰다가 우선순위에 따라 지출되는 게 원칙이다. 그러나 특정 사업부문을 지원하기 위한 재원을 장기·안정적으로 확보해야 할 필요가 있을 때에는 세원별로 지출처를 미리 정해놓을 수 있다. 이러한 세금이 목적세다. 목적세는 국가방위나 교육 등 특정 부문에 세금을 사용한다는 점을 내세워 세목을 신설할 때 국민을 설득하기 ...

여신관리 [credit management] 경제용어사전

은행의 대출이 대기업에 편중되는 것을 막고 기업의 재무구조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정부가 1974년 도입한 제도. 이 제도는 은행대출금 순위로 상위 30개 계열기업군을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다. 여신관리 대상이 된 30대 그룹들은 은행감독원 이 정하는 비율(은행대출금 중 30대 그룹이 차지하는 비중) 이내에서만 대출을 받을 수 있는데, 이를 여신한도관리라 한다. 또한 30대 그룹에 속하는 기업들은 신규투자나 부동산을 취득할 때 주거래은행의 사전승인을 ...

예금보험제도 [deposit insurance] 경제용어사전

... 도입됐으며, 예금보험공사가 담당하고 있다. 일부 금융사의 부실이 전체 금융시스템의 건전성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금융상품 중에서 예금·적금·부금 및 원금보전형 신탁 등이 예금보호 대상이 된다. 하지만 후순위채권·펀드와 같이 원금이 보장되지 않는 투자형 상품은 보호대상이 아니다. 보험기금은 금융회사들로부터 갹출하는 보험료 로 충당한다. 금융사들이 낸 보험료를 다 소진했을 경우엔 예보가 채권을 발행해 필요 자금을 조달하게 된다. 예금 ...

LBO [leveraged buyout] 경제용어사전

... 기업을 인수하는 M&A 기법이다. 투자자가 외부인이 아니라 인수대상 기업의 경영진인 경우를 MBO,직원인 경우를 EBO라고 한다. 절차는 먼저 투자자가 인수대금의 10% 정도를 출자해 일종의 페이퍼컴퍼니인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한다. 이 법인은 인수대상 기업의 부동산 등 자산을 담보로 금융회사로부터 인수대금의 50% 정도를 대출받는다. 이어 나머지 40% 자금은 후순위채권 등 정크본드를 발행해 전체 인수대금을 조달하는 것이 통상적 방법이다.

포천 500 [fortune 500] 경제용어사전

포천 잡지에 의해 작성된 미국내 5백대 산업(제조)기업에 대한 연간목록. 추가로 포천은 비제조기업 중 5백 업체의 순서를 부여하는 포천 서비스 500을 발행한다. 포비스 잡지는 미국 기업 중 5백대 기업의 연간 순위를 발표한다.

채권등급사정 [bond rating] 경제용어사전

채권발행자에 의한 채무불이행 의 가능성을 평가하는 방법이다. Standard and Poor's, Moody's Investors Service, Fitch Investors Service의 등급사정기관에서는 회사나 정부기관인 채권발행자의 재무능력을 분석한다. 평가등급의 순위는 AAA(채무불이행 가능성이 매우 낮음)에서 D(파산)까지이다. 이 등급은 투자가간의 투자기준이 된다.

차입형 자본개편 [leveraged cash-out] 경제용어사전

경영진의 주도하에 외부 주주에게 대폭적인 현금배당을 실시하고 내부자는 현금배당 대신에 신주를 받는다. 현금배당의 자금은 대부분 은행 차입금과 후순위 회사채 의 발행에 의해 조달된다. 이 자본개편의 결과로 기업의 부채비율 은 높아지고 경영자들의 지분도 크게 증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