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68건

BTL [below the line] 경제용어사전

마케팅을 직접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활동인 이벤트, 전시, 스포츠마케팅, CI, PR, 옥외매체, 인터넷 등을 말한다. 일방적으로 정보를 전달하는 ATL (TV, 라디오, 신문, 잡지)와 달리 쌍방향의 성격을 갖는다.

스위트 스폿 [sweet spot] 경제용어사전

원래 스포츠 용어로 클럽, 라켓, 배트 등에서 공이 맞으면 가장 잘 날아가는 부분을 말한다. 경제 분야에서는 어떤 제품이 과거에 누리지 못했던 호황을 누리고 있을 때, 소비자가 구매에 매력을 느끼기 시작하는 가격대에 진입했을 경우, 혹은 기업에 대한 소비자의 친밀감이 극대화되는 시점이란 뜻으로 쓰이기도 한다. 재테크 관점에서는 글로벌 애널리스트들이 종종 사용한 용어로 최고의 수익이 기대되는 투자처를 의미한다.

스마트웨어 [smart wear] 경제용어사전

... 정보기능이 부가된 옷을 말한다. MP3 기능이 부가되거나 착용자의 신상정보등이 입력된 옷, 운동하는 동안 옷의 센서가 심전도 · 체온 등 생체 신호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운동센터의 컴퓨터 서버로 전송하면 몸 상태가 자동 분석되는 운동복 등이 이에 포함된다. 이외에 옷에 부착된 센서가 온도 · 습도 · 자외선 등 외부 환경을 측정하는 스포츠 의류, 박수나 음악 소리의 세기에 따라 색이 다양하게 변하는 공연용 옷 등 다양한 종류의 옷이 개발되고 있다.

베세토 [BESETO] 경제용어사전

... 서울(Seoul), 도쿄(Tokyo)를 연결하는 동북아 중심 도시 연결축을 일컫는 말이다. 베세토는 1993년 10월 도쿄에서 열린 세계수도시장회의에서 서울시가 한국, 중국, 일본이 동북아시아의 중심으로 서기 위해서는 3국 간 협력이 필요하다고 제기한데서 시작됐다. 초기에는 문화, 예술, 스포츠 분야에 초점이 맞춰졌으나 2000년 이후 경제분야로 확대되면서 베세토벨트, 베세토라인이라는 용어가 만들어졌다. 2년 뒤인 1995년 합의서가 발표됐다.

월드사이버게임즈 [World Cyber Games] 경제용어사전

2000년 한국에서 탄생한 국제게임대회로 2001년 1회 대회가 개최됐다. e스포츠 분야 최고 권위를 자랑하고 있다.

카브리올레 [cabriolet] 경제용어사전

유럽에서 오픈카의 의미로 사용하는 단어. 미국식 용어로는 컨버터블(convertible)이다. 2인승 컨버터블 스포츠카는 로드스터(roadster)로 불린다. 이탈리아에선 스파이더(spyder)를 많이 사용한다.

e-스포츠 [electronic sports] 경제용어사전

인터넷 상의 네트워크 게임을 이용한 각종 대회나 리그를 말한다. 좀 더 넓은 의미로는 게임 대회뿐 아니라 대회에서 활동하는 프로게이머 , 게임 해설자, 방송국 등을 포함한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앰부시 마케팅 [ambush marketing] 경제용어사전

스포츠 이벤트에서 공식 후원업체가 아니면서도 광고 문구 등을 통해 매복(ambush)하듯이 후원 업체라는 인상을 주어 고객의 시선을 모으는 판촉 전략이다. 예를들어 월드컵 공식후원업체가 아니면서도 "붉은 악마"등을 광고에 활용하여 월드컵과 관련이 있는 업체인 것처럼 광고하는 경우가 이에 속한다. 매복마케팅이라고도 한다.

메세나 [Mecenat] 경제용어사전

문화 예술 스포츠와 공익사업 등에 대한 기업의 지원활동을 총칭하는 프랑스 어. 기업에서는 이윤의 사회적 환원이라는 기업 윤리를 실천하는 것 외에, 회사의 문화적 이미지까지 높일 수 있는 홍보 수단으로도 사용된다. 로마제국에서 예술인들을 적극 후원한 정치가 가이우스 클리니우스 마에케나스(Gaius Clinius Maecenas)의 이름에서 유래됐고 1967년 미국에서 록펠러재단 주도로 발족한 기업예술후원회가 이 용어를 처음 썼다.

트레이드 캐릭터 [trade character] 경제용어사전

상품이나 광고주를 인격화한 가공의 인물, 의인화한 동물, 그 밖의 미생물을 가리킨다. 소비자가 광고 상품을 타사제품과 구별하고 소비자로 하여금 광고상품에 친근감을 느끼고 기억도를 높이기 위해 사용된다. 마스코트나 프로 스포츠 팀의 마스코트 등도 넓은 의미에서는 트레이드 캐릭터라고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