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44건

액티브 ETF 경제용어사전

... 한 것이다. 추종하는 인덱스를 따르도록 하는 '패시브'형이 기본이지만 2020년 미국 자산운용사인 아크인베스트먼트사는 성장주를 적극적으로 매매하는 `액티브 ETF'를 발매했으며 이들 중 일부는 100%가 넘는 수익률을 기록하면서 시장의 관심을 끌었다. 이에 2021년 5월 하순 국내 운용사들은 전기차, BBIG(반도체·배터리·인터넷·게임), 신재생에너지 등 유망 산업에 투자할 수 있는 테마형 액티브 ETF들을 내놓을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아진다.

제3자 PPA 경제용어사전

1000KW를 초과하는 재생에너지 설비를 가진 발전사업자가 생산한 전력을 한국전력을 통해 전기소비자에게 직접 팔 수 있는 제도. 한국전력이 해당 전력을 신재생에너지를 원하는 전기사용자에게 판매 중개하는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2021년 1월5일 국무회의에서 한전의 전력구매계약 중개(이하 제3자PPA)를 허용하는 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안이 통과됨으로써 가능해 졌다.

RE100 [Renewable Energy 100%] 경제용어사전

... 보인다. 애플, BMW 등 적지 않은 글로벌 기업이 협력업체에까지 RE100 동참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실제 BMW가 2018년 LG화학에 부품 납품 전제조건으로 RE100을 요구하면서 계약이 무산됐다. 삼성SDI는 국내 공장 생산물량을 신재생에너지 사용이 가능한 해외공장으로 옮겼다. 애플도 2020년 반도체 납품물량을 놓고 SK하이닉스에 RE100을 맞출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 캠페인으로 시작한 RE100이 지금은 국내 기업에 새로운 무역장벽이 된 셈이다. ...

비화석가치거래시장 경제용어사전

태양광,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와 원전, 수소발전과 같이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전력회사와 소매 전력사업자를 연결하는 시장이다. 2018년 일본에서 개설됐다. 전력회사는 탄소프리를 공인받고 비화석가치거래시장에 전기를 판매한다. 판매대금은 신재생에너지 증설 등에 사용된다. 일반 소비자에게 전기를 공급하는 소매 전력사업자는 비화석가치거래시장에서 구입한 전기량만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일본정부는 2025년까지 일반 기업이 ...

연료비 연동제 경제용어사전

... 비용 상승 요인도 만만치 않다. 발전연료 중 가격이 가장 비싼 LNG의 비중이 늘어나면서 발전연료비도 따라 오르기 때문이다. 석탄화력발전소가 줄어드는 2024년부터 관련 비용은 본격적으로 전기료에 반영된다.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확대에 따라 신재생에너지보조금(RPS) 비용도 불어날 수밖에 없다. 국회예산정책처에 따르면 정부의 RPS 매입비용은 2020년 2조2305억원에서 2024년 4조2811억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전기료 ...

수소발전의무화제도 경제용어사전

... 전력시장에 수소연료전지로 생산한 전력의 일정량 구매를 의무화하는 것으로 2020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심의 의결됐다. 2020년 10월 정부는 한국전력의 태양광, 풍력 등이 모두 포함된 기존의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화(RPS) 제도에서 수소연료전지만 분리해 별도의 의무 공급시장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2022년부터 한국전력은 구매하는 전체 전력 중 일정 비율을 의무적으로 수소연료전지로 생산한 전력으로 구매해야 한다. ...

한국판 뉴딜정책 경제용어사전

... 투입되는 대규모 재정정책이다. 이번 정책은 디지털(digital) 뉴딜과 그린(green) 뉴딜 두 개의 축으로 추진한다. 주요 관련 분야는 온라인 비즈니스,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빅데이터,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 신재생에너지, 유틸리티 등이다. 10대 대표과제 한국판 뉴딜 세부과제 중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파급력이 큰 사업 △단기 및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사업 △디지털화, 그린화 관련 국민 체감도 높은 사업 △지역균형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

제로에너지 건축 [zero energy building] 경제용어사전

단열·기밀(공기 유출 차단)을 강화하여 에너지 사용을 줄이고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로 에너지를 생산하는 건물을 짓는 것이다. 1++(2등급) 이상 에너지효율등급, 최소 20% 이상 에너지 자립률을 인정받아야 제로 에너지 등급을 얻을 수 있다. 2020년부터 1천㎡ 이상 공공건축물에 제로 에너지 건축 의무가 적용되고, 2025년에는 1천㎡ 이상의 민간건축물이 의무대상에 포함된다. 이 시점에서 가장 비중이 큰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경우 30세대 ...

그린론 경제용어사전

신재생에너지, 전기자동차, 에너지 효율화 등 친환경 사업 프로젝트와 인프라 사업의 자금 조달에 활용되는 금융 기법이다. 그린 론을 통해 자금 조달에 성공하면 친환경 미래 사업이라는 이미지뿐 아니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또 그린 론은 분할 인출이 가능해 투자 상황에 따라 자금 흐름을 관리할 수 있다. 2019년 8월 15일 SK이노베이션은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그린 론(green loan) 형태로 한국 미국 유럽 중국 ...

에너지 기본계획 경제용어사전

... 에너지 확보·공급 대책, 에너지 관련 기술 개발과 인력 양성 계획 등이 들어간다. 어떤 에너지 비중을 늘려갈지도 결정된다. 5년마다 수립하는 계획이다. 에너지기본계획의 구속을 받는 하위 계획도 10여 개에 이른다. 전력수급기본계획, 해외자원개발기본계획, 신재생에너지기본계획, 에너지이용합리화계획, 에너지기술개발계획, 석유비축계획 등이다. 전력기본수급계획이 특히 중요한 계획으로 꼽힌다. 에너지원별 발전 비중을 정하기 때문이다.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