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8건

연료비 연동제 경제용어사전

유가 등락에 따라 전기요금을 조정하는 제도. 정부와 한국은행이 2020년 12월 17일 발표한 전기요금체계 개편안의 핵심이다. 2011년 한 차례 도입을 예고했었지만 유가 상승으로 기업 및 가계의 전기료 부담이 불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행도 못해보고 2014년 5월 사라졌다. 하지만 전기요금체계 개편안의 도입으로 연료비 연동제가 도입되면서 결국 2021년 초 시행된다. 연료비 연동제가 시행되면 전기료는 직전 3개월간 에너지 평균 가격에서 과거 1년간의 ...

평균물가목표제 [average inflation target] 경제용어사전

... 10월 도입한 정책으로 물가 상승률이 평균 2%를 넘어도 일정기간 용인하겠다는 것을 주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월가에서는 인플레이션을 예상하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Fed가 최소 5년간 제로금리 정책을 이어갈 것으로 예고한 가운데 재정 부양책도 지속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는 탓이다. *인플레이션이 주가에 미치는 영향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인플레이션이 주가에 미치는 위험은 적은 편이다. 역사적으로 주가가 가장 좋았을 때는 인플레가 약 2% 수준일 때다. ...

2020 세법 개정안 경제용어사전

... 7월22일 발표한 세법개정안. 부자 증세가 핵심이다. 소득세 최고세율을 42%에서 45%로 높이고, 2023년부터 주식 양도차익이 5000만원을 넘으면 세금을 매긴다. 지난 '7·10 부동산 대책' 때 취득세, 종합부동산세, 양도세 인상을 예고한 데 이어 부유층에 대한 징벌적 과세가 추가됐다. 한편, 기업들의 투자 확대를 위해 통합투자세액공제 제도가 신설된다. 신기술과 연구개발(R&D) 투자에 따른 혜택은 더 큰 폭으로 확대한다. 해외 시설을 국내로 옮기는 유턴 기업에 대한 ...

미중회계협정 [2013 U.S. and Chinese auditing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추진해온 중국 주식 투자를 막아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로부터 사흘 뒤엔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뉴욕증시에 상장됐지만 미 회계기준을 따르지 않는 중국 기업들을 “열심히 살펴보고 있다”며 제재 조치를 예고했다. 이어 중국이 전국인민대표자대회에서 홍콩보안법을 제정한 5월29일엔 기자회견을 통해 “미 증시에 상장한 중국 기업의 관행을 연구하도록 지시했다”며 한 발 더 나아갔다. 공화당이 장악한 미 상원도 5월 20일 중국 기업을 겨냥해 ...

일용직 근로자 경제용어사전

1일 단위(당일 근로계약 당일 종료) 또는 1개월 미만의 계약기간을 정하여 고용된 근로자를 말한다. 일일 단위 근로계약으로 당연히 해고관련 규정에 적용되지 않지만 3개월 이상 연속 고용 시 해고예고를 해야 한다. 또한 일용직 근로자는 소정근로가 정해져 있지는 않지만 주 6일 이상 연속 근로 시 주 단위로 주휴가 발생하며 1년 이상 근로 시 연차 및 퇴직금이 발생한다.

위구르법 2019 [the Uygur Intervention and Global Humanitarian Unified Response Act of 2019] 경제용어사전

... 도입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인권법' 서명한지 엿새 만에 나온 것으로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무역뿐 아니라 인권과 체제 갈등으로 번지고 있음을 나타내는 것이다. 미 하원이 '위구르법'까지 통과시키자 중국은 보복을 경고하고 나섰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월 4일 “내정을 심각하게 간섭한 것으로 강렬한 분개와 반대를 표시한다”고 했다. 그는 “형세 변화에 따라 한 걸음 더 나아간 반응을 할 것”이라고 덧붙여 보복을 예고했다.

홍콩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Hong Kong Extradition Law] 경제용어사전

... 이 법안 개정안에 협정대상국 중국이 포함되어 있고 중국이 현 체제에 반대하는 사람들을 정치범으로 몰아서 제거하기 위한 수단으로 악용할 수 있다며 반대 하고 있다. 중국은 이에 대해 정치범에 대해서는 인도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입법예고에 반발한 홍콩시민들은 6월초 100만명 운집 반대시위를 시작으로 9월초까지 88일간의 투쟁을 벌였다. 2019년 9월 4일 홍콩정부가 이 개정안의 완전한 폐지를 선언하면서 3개월 가까이 진행된 홍콩 시민들의 반(反)정부·반중국 ...

주류 리베이트 쌍벌제 경제용어사전

... 받아온 관행을 말한다. 주류 리베이트의 문제점은 과거부터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국세청은 리베이트를 주는 쪽과 더불어 받는 쪽에도 처벌을 줘 부작용을 개선하겠다는 취지로 쌍벌제 도입을 추진해왔다. 국세청은 2019년 5월 31일 행정예고한 관련 고시 개정안을 통해 하여 리베이트를 주는 주류 제조·수입업자뿐 아니라 이를 받는 도소매업자도 함께 처벌하도록 했으며, 위스키 유통 과정에서 리베이트 한도를 명확히 정했다. 아울러 개정안은 소비자에 제공하는 경품 한도를 거래금액의 ...

펄프스 경제용어사전

핀터레스트(Pinterest), 우버(Uber), 리프트(Lift), 팔란티어(Palantir), 슬랙(Slack) 등 2019년 뉴욕증시 상장을 예고한 5개 테크기업의 머리글자를 따서 만든 신조어. 2009년부터 10여년간 미국 증시를 이끈 5대 대형 기술주 'FAANG(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의 뒤를 이을 주자로 부상하고 있는 기업들이다. 우버와 리프트는 차량공유, 핀터레스트는 이미지 공유 및 검색 소셜미디어, 슬랙은 업무용 메신저 ...

회색 코뿔소 [gray rhino] 경제용어사전

... 260%로 두 배가량으로 치솟았다. IMF는 2020년 이 비율이 290%를 넘어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정부도 2020년 12월 은행의 전체 대출 잔액에서 부동산 대출과 개인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잔액이 차지하는 비중 한도(상한선)를 제시하는 등 부동산 버블을 막기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궈수칭(郭樹淸) 은보감회 주석은 두 차례에 걸쳐 “부동산 버블 문제는 중국 경제를 위협하는 회색 코뿔소”라고 지적하며 강력한 규제책을 내놓을 것을 예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