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435건

K반도체 전략 경제용어사전

... 직전 3년 동안 평균 투자액보다 늘어난 설비투자액은 추가로 4%포인트 더 세액공제하기로 했다. 정부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오는 7월께 국회에 제출하고 국회에서 빨리 통과되면 하반기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정부는 R&D비용 세액공제는 외국에 비해 대폭 높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R&D에 20%의 세액공제 혜택만 부여하고 있다는 것이 정부 관계자 설명이다. 하지만 업계에선 시설투자 때 세액공제는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반응이다. 반도체업계는 미국이 40%의 세액공제율을 ...

프로도 효과 [Frodo effects] 경제용어사전

... 3억6000만달러(약 4000억원), 관광산업의 파급효과는 38억달러(약 4조2000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나라도 영화 등 문화 사업을 통해 프로도 효과를 크게 거둔 나라 중 하나다. 한국 드라마나 K팝에 빠져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대표적이다. 드라마 '겨울연가' 촬영지 강원 춘천시 남이섬, 서울 합정·강남·용산 등지의 대형 연예기획사 주변이 코로나19 확산 이전까지 늘 붐빈 것도 같은 이유다. 하지만 프로도 효과를 노린 관(官) 주도의 육성은 부작용만 ...

주택청약통장 경제용어사전

... 당첨될 가능성이 높아 최대한 빨리 만들어 두는 것이 좋다. 청약통장은 나이에 관계없이 시중은행 어디에서나 가입할 수 있다. 1인 1계좌 개설이 원칙이다. 청약통장 가입자라도 아파트 청약은 만 19세 이상부터 할 수 있다. 국내 거주 외국인도 가입이 가능하다. 다만 외국인은 공공분양이나 5·10년 임대주택 등 주택법상 '국민주택 등'에 해당하는 아파트에는 청약할 수 없다. 과거에는 청약저축, 청약부금, 청약예금 등 세 종류가 있었다. 이 중 청약저축 가입자는 공공주택에만, ...

트윈데믹 [twindemic] 경제용어사전

...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28일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둘 다 양성으로 나온 사례가 있다"며 "우리나라에서도 수탁 검사기관이 검사한 사례가 3건 정도 확인된 보고가 있다"고 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국내뿐 아니라 외국에서도 이런 동시 감염 사례가 논문으로 보고됐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 2.7%, 터키 2%, 미국 0.9% 등이다. 미국의 경우 116건 중 1건이 동시감염 사례로 분류됐다. 정 본부장은 올해 가을·겨울철 트윈데믹 가능성에 대해선 ...

청년부추 경제용어사전

중국에서 증시로 유입된 '주링허우(1990년대 출생자)' 세대를 말한다. 이들은 풍부한 자금과 높은 전문성을 보유한 외국인·기관에 매번 당하면서도 다시 주식 투자에 뛰어드는 모습이 베여도 금방 자라나는 부추와 닮았다는 의미에서 유래했다. '주링허우'는 한국의 `동학개미', 미국의 `로빈후더', 일본의 '닌자 개미' 등에 해당된다. 이들 2030 개인 투자자들은 코로나19 이후 전세계 곳곳의 반등장을 주도하고 있다.

2020 세법 개정안-유턴기업 세제지원 경제용어사전

... 지원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글로벌 공급망 변화에 대응한다는 계획이지만 산업계에선 이같은 세제 혜택만으로는 유턴하는 기업이 나오기 어려울 것이란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근본적인 근로자 임금 격차에 대한 고려가 없으면 돌아오는 기업이 나오기 어려울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소득세 감면 대상이 되는 외국인 기술자에 대한 요건도 '이공계 학사 학위 보유', '5년 이상 R&D 경력' 등을 추가해 인력을 구하기 더 어려워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2020 세법 - 비트코인 과세 경제용어사전

... 같은해 12월 8000만원의 손해를 본 경우 이들 거래의 합산 이득인 2000만원이 가상자산 소득으로 인정된다. 이에 대해 과세최저한인 250만원을 제외한 1750만원에 대해 20% 세율을 적용, 350만원의 실제 세금이 나온다. 외국인은 단순 인출시에도 과세 외국인이나 해외 법인의 가상자산 소득에 대해서는 가상자산 사업자(거래소 등)가 세금을 원천징수하도록 했다. 외국인 및 해외법인은 가상자산을 단순 인출하는 경우도 기타소득으로 분류해 최소 10%의 원천징수가 발생한다. ...

2020 세법 개정안 경제용어사전

... 산업계에선 이같은 세제 혜택만으로는 유턴하는 기업이 나오기 어려울 것이란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근본적인 근로자 임금 격차에 대한 고려가 없으면 돌아오는 기업이 나오기 어려울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소득세 감면 대상이 되는 외국인 기술자에 대한 요건도 '이공계 학사 학위 보유', '5년 이상 R&D 경력' 등을 추가해 인력을 구하기 더 어려워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번 세법개정안에는 경영단체 등이 요구한 법인세율 인하 등은 반영되지 않았다. 법인세 최고세율은 지난 ...

미중회계협정 [2013 U.S. and Chinese auditing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 전국인민대표자대회에서 홍콩보안법을 제정한 5월29일엔 기자회견을 통해 “미 증시에 상장한 중국 기업의 관행을 연구하도록 지시했다”며 한 발 더 나아갔다. 공화당이 장악한 미 상원도 5월 20일 중국 기업을 겨냥해 미 회계기준을 지키지 못하는 외국 기업의 미 증시 상장을 제한하는 '외국기업 책임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키며 트럼프 행정부에 힘을 실어줬다. 트럼프 행정부의 미·중 회계협정 움직임이 '일회성' 제재가 아닌 이유다. 미국이 미·중 회계협정을 파기하더라도 알리바바, ...

홍콩 국가보안법 경제용어사전

... 한편, 시행 당일 공개된 보안법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정치적 자유가 사라졌다'는 것이다. 홍콩보안법은 총 66개 조항으로 구성됐다. 가장 큰 관심을 모았던 최고 형량은 무기징역이다. 국가 분열과 국가 정권 전복, 테러 활동, 외국 세력과의 결탁 등 네 가지 범죄가 여기에 해당한다. 2009년부터 시행된 마카오 국가보안법의 최고 형량이 30년인 것에 비하면 훨씬 무거운 처벌이다. 중국 본토에서 관련 범죄의 최고 형량이 무기징역인 점을 감안하면 홍콩은 더 이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