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97건

K반도체 전략 경제용어사전

... 1조위안(약 170조원)을 투자키로 했다. 반도체 인력 늘리고 특별법도 제정 초격차 승부수…K반도체 510조 투입 정부는 민관 협력을 통해 반도체 인력 양성에도 힘을 쏟기로 했다. 국내 첨단 반도체 인력풀을 키우는 일이 절실하다는 업계 요구를 수용했다. 정부는 반도체 관련 학과 정원을 확대하고 석·박사부터 실무교육까지 원스톱 지원을 제공해 향후 10년간 3만6000명의 반도체 인력을 양성키로 했다. 대학 정원 조정과 부전공·복수전공 활성화를 통해 반도체 학과 정원을 ...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를 위한 태스크포스 기준 [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경제용어사전

... 2021년 1월부터 주요 기업에 TCFD 기준에 따른 공시를 의무화했고, 스위스와 홍콩도 뒤따를 계획이다. 또한 일본도 금융청과 도쿄증권거래소 주도로 기업공시 지침을 개정해 상장사들이 국제금융 협의체인 이 기준에 따라 공시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주요국이 경쟁적으로 ESG 공시제도를 도입하는 것은 ESG 투자자금이 흘러 들어오기 쉬운 여건을 만들기 위해서다. 세계지속적투자연합(GSIA)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ESG 투자자금은 30조7000억달러(약 3경430조원)에 ...

금융소비자보호법 경제용어사전

... 금융사들의 설명이다. 은행 관계자는 “금융위가 소비자의 상품에 대한 이해도를 측정할 때 '주관적 질문'은 피하라고 안내했지만 측정할 방법이 모호한 게 사실”이라고 했다. 위법계약해지권을 소비자가 행사할 때 금융사가 지출한 마케팅 비용을 누가 물어야 하는지, 금융투자상품 계약 철회 시 손익을 누가 책임져야 하는지에 대한 논란도 생길 수 있다. 폐쇄형 사모펀드의 경우 계약해지권을 악용해 손실을 배상하라는 소비자 요구가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RE100 [Renewable Energy 100%] 경제용어사전

... 95%이상 달성한 기업도 45개다. 수출 의존도가 높은 우리 기업들이 RE100 도입 추세를 따라가지 못할 경우 새로운 무역장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 BMW 등 적지 않은 글로벌 기업이 협력업체에까지 RE100 동참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실제 BMW가 2018년 LG화학에 부품 납품 전제조건으로 RE100을 요구하면서 계약이 무산됐다. 삼성SDI는 국내 공장 생산물량을 신재생에너지 사용이 가능한 해외공장으로 옮겼다. 애플도 2020년 반도체 납품물량을 ...

디지털 서비스법 경제용어사전

... 견제하기 위해 입법을 추진중인 법안.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2020년 12월 15일(현지시간) 법안 초안을 공개했다. 이법은 소셜미디어 등을 대상으로 해당 기업에게 불법 콘텐츠의 유통·확산을 적극 차단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한편, 디지털 시장법은 경쟁사에 대한 차별을 금지하고 인수합병(M&A) 땐 당국에 사전 신고를 의무화하하고 온라인 플랫폼 이용자에게서 얻은 정보의 사용도 엄격히 제한토록 하고 있다. 두 법을 어기면 해당 기업이 글로벌 매출의 ...

디지털 시장법 [Digital Markets Act] 경제용어사전

... 12월 15일 초안이 발표됐다. 경쟁사에 대한 차별을 금지하고 인수합병(M&A) 땐 당국에 사전 신고를 의무화하는 게 골자다. 혐오 표현·위조상품 판매 등을 저지하고 맞춤형 광고와 같은 서비스에 대해서는 더 많은 정보 공개를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불법 콘텐츠의 유통·확산을 적극 차단하도록 요구하는 디지털 서비스법과 함께 빅테크 기업들을 견제하기 위한 법안이다. 두 법을 어기면 해당 기업이 글로벌 매출의 최대 10%를 벌금으로 내도록 했다. 반복 위반하면 EU 내 ...

E-GMP [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경제용어사전

... 800V 충전 시스템을 기본으로 지원해 초고속 급속충전기 이용시 18분 이내 80% 충전도 가능하다. 5분 충전으로 1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의 시대가 열리는 셈이다. E-GMP는 모듈화 및 표준화된 통합 플랫폼이기에 고객 요구에 맞춰 단기간에 전기차 라인업을 늘릴 수 있다는 강점도 있다. 하나의 플랫폼으로 차종과 차급의 경계를 넘어 세단,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부터 고성능, 고효율 모델까지 신속하게 선보일 수 있다. ...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 개정안 경제용어사전

... 이용환경을 차별하지 않고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트래픽이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도 취해야 하고, 트래픽 변동에 대비해 필요한 경우 관련 사업자와 협의해야 한다. 트래픽 경로를 변경하면 기간통신사업자에 미리 알려야 한다. 이용자 요구사항을 처리하기 위한 온라인·자동응답시스템(ARS)을 확보하고, 서비스를 점검하거나 속도가 느려지면 이용자에게 상담을 위한 연락처를 알려야 한다. 2020년 12월 10일 시행된다. 일명 `넷플릭스법'이라고도 한다.

실내공기질 관리법 시행규칙 경제용어사전

... 해당하는 차량(최대 50대)의 차내 공기질을 1년에 한 번 이상씩 측정해 보고하도록 하는 규칙. 시외·고속버스, 고속철도 등 실내공기를 청결하게 관리한다는 취지에 따라 2020년 4월부처 시행에 들어갔다. 환경부는 공기질 측정을 요구하며 전문 대행업체에 맡기거나, 운송사업자가 기계를 구매한 뒤 자체적으로 측정해 보고할 것을 주문했다. 차내 공기질 측정은 차량이 출발해 목적지에 도착할 때까지 5분 간격으로 기기를 통해 데이터를 수집·기록·통계 처리하는 방식으로, ...

임대차 3법 Q&A 경제용어사전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을 도입하는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이 2020년 7월 31일 시행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세입자는 집주인에게 전·월세 계약을 한 차례 더 연장하자고 요구할 수 있다. 집주인은 실거주 등 특별한 이유가 없을 경우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 임대료도 종전 계약의 5% 이내에서만 올릴 수 있다. 하지만 속전속결로 법안 통과가 이뤄진 탓에 궁금증이 꼬리를 물고 있다. 집주인이 실거주를 이유로 계약갱신을 거절한 뒤 실제로 집에 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