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87건

BW3 [Build Back Better World] 경제용어사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창한 국제적 개발도상국 인프라 투자계획. 중국의 일대일로에 대항하는 성격이 짙다. 주요 인프라뿐만 아니라, 이후변화, 보건, 디지털 기술, 성 평등에 투자한다. G7등 주요 선진국이 참여하며 수천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B3W는 바이든 대통령의 대성 캠페인 `더 나은 재건'에서 따온 명칭이기도 하다.

디지털 포용성 [Digital Inclusion Benchmark] 경제용어사전

기업이 지속 가능한 경영 관점에서 디지털 기술을 어느 수준으로 연구하고 사회와 얼마나 공유하는지에 대한 지표다.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연합체인 WBA(World Benchmarking Alliance)가 2020년 처음으로 디지털 포용성을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아시아 기업 중 3위, 국내 기업 중엔 유일하게 10위 안에 들었다. WBA는 삼성전자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 확산에 기여하고 지속적으로 기초과학 연구를 지원하고 있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

세계거래소연맹 [World Federation of Exchanges] 경제용어사전

전세계 52개국에서 공적으로 규제되는 주식, 선물, 그리고 옵션거래소의 거래연합이다. 회원 간의 정보교류, 홍보를 담당하고 규제당국에 정책건의도 한다. 프랑스 파리에 사무국을 두고 있다.

KRX300 구성종목 경제용어사전

... 쿠쿠홈시스, 키움증권, 태광산업, 태영건설, 팜스코, 팬오션, 포스코대우, 풍산, 하나금융지주, 하나투어, 하이트진로, 한국가스공사, 한국금융지주, 한국단자, 한국자산신탁, 한국전력, 한국콜마, 한국콜마홀딩스, 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한국토지신탁, 한국항공우주, 한라홀딩스, 한미사이언스, 한미약품, 한샘, 한섬, 한세실업, 한솔케미칼, 한온시스템, 한올바이오파마, 한일시멘트, 한전KPS, 한전기술, 한진칼, 한화, 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한화케미칼, 한화테크윈, ...

회색 코뿔소 [gray rhino] 경제용어사전

... 있지만 쉽게 간과하는 위험 요인을 말한다. 코뿔소는 멀리서도 눈에 잘 띄며 진동만으로도 움직임을 느낄 수 있지만 정작 두려움 때문에 아무것도 하지 못하거나 대처 방법을 알지 못해 일부러 무시하는 것을 비유한 말이다. 세계정책연구소(World Policy Institute) 대표이사 미셸 부커가 2013년 1월 다보스포럼에서 처음 발표한 개념이다. 이후 이 개념은 2016년 회색 코뿔소: 우리가 무시하는 명백한 위험을 어떻게 인식하고 대응해야하는가?(The Gray ...

월드 랠리 챔피언십 [World Rally Championship] 경제용어사전

전세계를 무대로 열리는 자동차 경주대회.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주관하고 있으며 1991년 모나코 몬테카를로에서 처음 시작됐고 지금은 전세계 14개국에서 개최되고 있다. 포뮬러원(F1)과 함께 세계 양대 자동차경주로 간주된다. WRC는 산악지형, 비포장도로 구간을 달리는 대회로 자동차경주의 철인 3종경기로 불린다. WRC는 드라이버와 제조사 두 부문으로 챔피언을 가린다.

특이점주의자 [singularitarians] 경제용어사전

인공지능이 인간의 지능을 넘어서는 순간(특이점)이 곧 도래하고 이것을 인류에게 기회라고 믿는 사람들을 말한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대표적이다. 그는 2017년 초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30년 안에 특이점이 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수소위원회 [Hydrogen Council] 경제용어사전

... 운송 및 산업 분야 기업이 에너지전환을 장려하기 위해 결성한 국제적인 협의체. 전세계 주요 완성차, 에너지 기업 등 13개 업체가 모여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약의 목표를 성공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2017년 1월 17일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개최 기간 중 설립했다. 수소위원회 회원사엔 현대차를 비롯해 가와사키, 다임러, 토요타, 로얄 더치쉘, 린데그룹, BMW, 알스톰, 앵글로아메리칸, 에어리퀴드, 엔지, 토탈, 혼다 등이 포함됐다. 수소위원회는 ...

염소의 저주 [Curse of the goat] 경제용어사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시카고 컵스가 1945년 월드시리즈 경기에 염소를 데리고 관람하려던 빌리 시아니스(Billy Sianis)의 입장을 거부한 이후 108년간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지 못한 징크스. 빌리 시아니스는“다시는 컵스가 우승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2016년 컵스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꺾고 1908년 이후 108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페퍼 [Pepper] 경제용어사전

프트뱅크의 로봇 자회사인 로보틱스가 개발한 인간형 로봇. 페퍼는 인간의 목소리를 인식해 감정을 이해하도록 고안됐다. 고객과 대화하고 모바일 결제를 처리하는 업무가 가능하다. 페퍼는 영어, 일어, 프랑스어, 독일어, 스페인어를 포함한 19개 언어를 구사해 고객의 질문에 대답하는 등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 한국어 대화기술은 2017년 초까지 개발해 적용할 것으로 전해졌다.. 페퍼는 네슬레 미즈호은행 등 소비자 지원 보조업무용으로는 2016년 4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