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01-110 / 1,096건

연금저축 경제용어사전

개인이 노후를 대비하여 가입하는 상품. 연금저축은 운용기관에 따라 연금저축신탁(은행), 연금저축보험(보험사), 연금저축펀드(증권사)로 나뉜다. 증권사는 수익률이 은행과 보험보다 비교적 높다. 물론 높은 수익률을 올릴 수 있는 만큼 원금 손실 리스크도 크다. 보험사와 은행은 원금을 보장하고, 증권사는 아니다. 연금저축은 장기 저축성 금융상품으로 최소 5년 이상 납입하고 만 55세 이후 연금으로 받는 구조의 노후 대비형 금융상품이다. 연금저축은 연말정산 ...

연금보험 [年金保險] [annuity insurance] 경제용어사전

... 받을 수 있는 생명보험으로 은퇴 후 필요한 생활비를 마련할 수 있는 상품이다. 세액공제 혜택은 없지만 5년 이상 보험료를 납부하고 10년 이상 유지하면 이자소득세가 비과세돼 절세 측면에서 유리하다. 연금저축보험과 마찬가지로 통상 은행금리보다 1~2% 높은 공시이율로 적립되고, 금리가 아무리 낮아져도 최저 보증이율을 보장해줘 안정적인 연금 수령을 원하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45세 이상이면 연금을 받을 수 있어 효과적인 노후설계는 물론 은퇴 후 소득 공백기에도 ...

IFRS9 경제용어사전

2018년 1월부터 한국에서 시행되고 있는 금융상품 국제회계기준. 은행, 카드, 캐피털사 등 대부분 금융회사가 적용 대상이다. 은행은 IFRS 일반기준 외에 대출채권과 유가증권 등 금융자산 분류등에선 IFRS9 기준을 적용받는다. 대손충당금을 산출할 때 기존 발생 손실에서 미래 예상 손실로 기준을 변경한 것이 핵심이다. 만기가 긴 여신에 대한 대손충당금 규모가 크게 늘어난다. 보험업계는 IFRS17이 시행되는 시점인 2022년부터 적용받을 예정...

한국선박해양 경제용어사전

... 정부가 2016년 10월 31일 발표한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에 따라 설립되는 것이다. 한국선박해양은 선사들의 원가절감 및 재무개선을 위해 자본금 1조원 규모로 선사소유의 선박을 시가로 인수하고 선사들에게 다시 빌려주는 선박은행(tonnage bank)기능을 맡는다. 한국선박해양 출자는 한국산업은행 50%, 한국수출입은행 40%, 한국자산관리공사가 10% 부담하게 되며, 초기 자본금 1조원 규모는 수요에 따라 확대될 전망이다. 한국선박해양 설립을 계기로 그동안 ...

하이보 [Hong Kong Interbank Offered Rate] 경제용어사전

홍콩 금융 시장에서 적용되는 하루짜리 은행 간 위안화 대출금리를 말한다.

테슬라 요건 상장 경제용어사전

... 요건이 완화된다. 정부는 이를 위해 2018년 상반기 중 코스닥 상장규정을 개정할 계획이다. 상장 3년 이내 코스닥 기술특례상장기업에 대한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중소기업정책자금 융자도 허용된다. 중진공은 2018년에 기술과 사업성은 우수하나 시중은행으로부터 자금조달이 어려운 중소기업에게 장기저리로 3조7000억원을 융자해줄 계획이다. 때문에 적자였던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미국 나스닥시장 상장 자금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등의 사례를 한국에서는 찾기 힘들었다. 테슬라 ...

CFETS 위안화 환율지수 [The CFETS RMB Index] 경제용어사전

2016년 12월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산하 중국외환거래시스템(CFETS)이 도입한 환율지수. 달러에 대한 위한화 가치가 약세를 띠지만 세계 각국 통화와 종합비교하면 약세가 그리 심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도입됐다.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센터 (CFETS) 위안화 환율지수를 구성화는 바스켓 통화는 총 24개이다. (13개에서 2017년 1월 1일부터 한국의 원화,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 멕시코 페소화, 터키 리라화 등 11개 통화가 추가됐다.) ...

트럼프 발작 [Trump tantrum] 경제용어사전

... 미국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일반적인 예측과 달리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자 세계 경제가 화들짝 놀란 현상을 말한다. 도널드 트럼프가 예상을 깨고 미국 대통령에 당선되자 글로벌 금융시장은 요동쳤다. 시장에서는 '발작(tantrum)'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재정확대정책을 밝힌 트럼프 때문에 대선 전 연 1.8%이던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최근 연 2.5%까지 치솟았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금리 인상도 이어지며 미 달러화는 연일 강세를 나타냈다.

한국형 양적완화 경제용어사전

2016년 4월13일 실시된 총선에서 새누리당이 꺼낸 공약중 하나. 경기부양 등을 위해 한국은행이 돈을 더 찍어야 한다는 것이었으나 이 아이디어는 국책은행 지원 방안으로 변신했다. 이에 대해 한국은행은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무분별한 발권력 동원에 대한 비판도 일었다. 이에 따라 한국은행과 정부는 협상을 통해 `자본확충펀드'를 출범시키기로 했으나 이는 2016년 12월말 현재까지도 업계의 외면을 받고 있다.

다중채무자 경제용어사전

1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린 채무자를 말한다. 국내에서 은행과 보험, 저축은행, 신협 등 상호금융권 등에서 돈을 빌려 금융부채를 안고 있는 채무자는 1831만명(2015년말 현재)이다. 이 가운데 세 곳 이상의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린 '다중(多重)채무자'는 344만명(2015년 기준)에 달한다. 다중채무자들이 떠안고 있는 부채도 급증하는 추세다. 2010년 282조원에서 2015년말 348조원으로 껑충 뛰었다. . 다중채무자는 금리 상승이 본격화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