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61-70 / 1,096건

지식재산 금융 경제용어사전

기업들의 지식재산(IP)을 담보로 은행으로 부터 돈을 빌리거나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해주는 제도.

인공지능 활용 7대원칙 경제용어사전

... 포함됐다. AI 활용 원칙의 핵심은 '기업이 AI 결정 과정에 책임을 진다'는 조항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AI 판단으로 법적 책임을 져야 하는 사고가 발생했을 때 책임 유무를 명확히 규정한 것이다. 동시에 일본 정부는 AI가 은행 대출 심사나 자율주행차 운전을 한다면 어떤 과정을 거쳐 판단했는지를 추후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AI 판단에 대한 불안감과 의구심을 줄이기 위해서다. 일본 정부는 7대 원칙을 기반으로 관련법을 정비할 계획이다. 구글, ...

사이먼 테일 경제용어사전

... 시작으로 《투자자들은 원전 부채를 어떻게 평가하나》(2008년), 《원전 르네상스》(2009년), 《원전과 탈규제 전력시장》(2010년), 《영국 원전의 부침》(2016년) 등의 책을 잇달아 냈다. *약력 △영국 케임브리지대 졸업 △옥스퍼드대 경제학 석사 △런던정치경제대(LSE) 경제학 박사 △레소토 중앙은행 근무 △바클레이즈은행·JP모간 유럽본부 애널리스트 △영국 에너지 민영화사업 자문 △케임브리지대 경제학과 교수 △케임브리지대 최우수 강의상 수상

인적자본지수 [Human Capital Index] 경제용어사전

... 보건·교육환경을 반영해 오늘 태어난 아이가 18세까지 얻게 될 인적자본의 총량을 측정한 것이다. 이 지수는 0과 1 사이의 값으로 표기하는데, 아이가 완전한 교육과 의료를 제공받았을 때 값이 1이다. 2019년 10월11일 세계은행은 처음으로 세계 157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인적자본지수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 인적자본지수는 0.84로 싱가포르(0.88)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한국에서 태어난 아이는 완전한 교육과 의료 혜택을 받았을 경우에 비해 84% 수준의 생산성을 ...

마이데이터 경제용어사전

마이데이터는 은행 계좌와 신용카드 이용내역 등 금융데이터의 주인을 금융회사가 아니라 개인으로 정의하는 개념이다. 마이데이터가 허용되면 개인은 여러 금융회사에 흩어진 금융정보를 통합 관리할 수 있게 된다.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 개정으로 2021년 8월부터 데이터 기업 사업자들이 개인의 동의를 받아 금융정보를 통합 관리해주는 마이데이터사업(신용정보관리업)이 가능해졌다. 즉 마이데이터 사업이란 금융사나금융사나 통신사, 또는 ...

취약차주 경제용어사전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소득상태(통상 하위 30%이내)이거나 저신용(7-10등급)인 사람들을 말한다. 한국은행이 2019년 3월28일 발표한 '금융안정 상황'에 따라면 취약차주 부채는 2018년 12월말 86조8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4조1000억원 늘었다. 취약차주의 빚은 2015년 5000억원 감소했지만 이듬해부터 매년 4조~5조원씩 늘고 있다.

사모 크레디트 경제용어사전

사모 크레디트 전략은 기업의 주식(equity)에 투자하는 사모펀드(PEF)와 달리 부채(debt)에 투자하는 것을 말한다. 투자 기업이 부도가 날 경우 주식보다 우선 돈을 돌려받을 수 있어 안정적이고 이자를 받기 때문에 투자 즉시 현금이 나오는 장점이 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유럽과 미국의 은행들이 대출 자산을 줄이면서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로버트 배로 [Robert Barro] 경제용어사전

... 강의료로 5만달러를 받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2006년과 2007년엔 한국경제신문이 매년 여는 글로벌 인재포럼에 기조연설자 등으로 참석했다. 당시 그는 “인적 자원의 질은 경제성장에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2014년 한국은행 국제콘퍼런스에도 기조연설자로 나와 “(세계 여러 나라에서) 정책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국내총생산(GDP)과 소비가 10% 이상 감소하는) 거시적 재난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지적했다. 약력 △1944년 미국 뉴욕 출생 △캘리포니아공대 ...

뱅크사인 경제용어사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전자거래의 보안성과 편의성을 높인 은행권 인증 서비스다. 은행권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인증서로 주거래 은행을 통해 스마트폰에 뱅크사인 앱(응용프로그램)을 내려받으면 다른 은행에서도 이용 가능하다. 유효기간도 3년으로 길어 매년 갱신할 필요가 없다. 은행연합회는 은행들과 함께 2016년 11월 '은행권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구성해 1년8개월여를 준비해왔다. 당초 서비스 개시는 2018년 7월 말로 예정했지만 준비가 늦어져 ...

소셜 본드 경제용어사전

저소득층과 중소기업 지원, 사회 인프라 구축, 범죄 예방 등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발행되는 채권이다. 기업은행이 2018년 8월 2일 한국 기업 중 처음으로 이 채권을 발행해 5억달러를 조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