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13건

주택임대차 신고제 경제용어사전

... 공실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시장에서는 정부가 신고제를 통해 수집한 정보를 드러나지 않은 임대주택 과세에 활용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세를 주고 월세를 받으면서 소득을 신고하지 않은 집주인을 찾아내 세금을 매길 것이라는 얘기다. 정부나 지자체가 기준 임대료를 정하는 표준 임대료 등의 규제로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있다. 표준 임대료는 단기적으로 임차인에게 도움이 될 수 있지만 '뒷돈 거래' 등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

메타버스 [metaverse] 경제용어사전

... 합성어다. 가상현실 뿐 아니라 증강현실과 라이프로깅 등 현실과 기술이 접목된 분야까지 포괄하는 광범위한 개념이다. . 기존에는 비대면 세계와 대면 세계 간 경계가 뚜렷했다. 비대면 업무라고 하면 코로나19 같은 비상 상황에 국한된 얘기였다. 메타버스 시대가 오면 아예 오프라인 사무실이 사라질지도 모른다. VR글라스를 쓰면 언제 어디서든 가상 사무실로 접속해 동료 아바타와 회의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게임, 업무, 교육 등 메타버스 활용 분야는 넓어지고 있다. 2021년 ...

중개형 ISA 경제용어사전

... 배당소득세에 대해서는 기존 15.4%의 세율이 아니라 9.9%로 분리과세가 적용된다. 만 3년이라는 조건이 있지만 신탁형이나 일임형 ISA에서 옮겼을 경우 기존 계좌의 가입기간이 인정된다. 신탁형 ISA에 3년 동안 가입하면 바로 배당소득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기존 신탁형과 일임형 ISA에서는 주식 배당소득세 혜택이 없었다. 중개형 ISA의 투자 한도는 최대 1억원이다. 원금 기준으로 매년 2000만원씩 투자 한도를 늘릴 수 있다.

디플레이션의 저주 경제용어사전

... 폭등시켰고, 국제 유가 폭등은 통상 인플레이션으로 이어진다. 일본 중앙은행은 이 효과를 과대평가한 나머지 금리 인하에 소극적이었다. 일본 중앙은행은 1991년 중반을 넘어서야 금리를 내렸다. 하지만 때는 늦었다. 이미 만성적인 디플레이션이 시작됐고, 금리를 내려도 사람들이 느끼는 실질금리는 떨어지지 않았다. 이에 일본 중앙은행은 지속해서 금리를 낮췄다. 리카가 영업하던 1995년 시장에서 예금 금리가 연 0.8%면 매우 파격적이란 이야기가 나온 배경이다.

주택청약통장 경제용어사전

... 10만원을 자동 이체하는 방안을 추천한다.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에 따라 공공주택 청약 시 매월 10만원 이상을 납입했을 때도 월별 납입액을 10만원으로 산정하기 때문이다. 재테크 측면에서는 월 20만원을 맞춰서 넣는 편이 유리하다. 총급여액 7000만원 이하 무주택자는 연 납입액 240만원 한도 내에서 40%의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매월 20만원씩 빠짐없이 청약통장에 납입하면 연말정산 때 96만원만큼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국가기후환경회의 경제용어사전

... 등 내연기관차를 2035년 또는 2040년께부터는 팔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친환경차의 범주를 전기차 수소차에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를 포함할 경우 2035년, 전기차와 수소차로만 할 경우 2040년으로 정하자는 얘기다. 다만 친환경차 수준의 배출 저감 기술을 적용했거나 대체 차종이 없는 경우 등은 예외를 인정하도록 했다. 영국은 2030년, 중국은 2035년, 프랑스는 2040년부터 내연기관차 판매를 금지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석탄화력발전소의 ...

디지털 엔화 [Digital Yen] 경제용어사전

... BIS에 따르면 2019년 말 국제 통화 거래에서 달러가 포함된 거래는 전체의 88%였다. 유로화와 엔화 거래는 각각 32%와 17%였다. 위안화는 4%로 8위에 머물렀지만 세계 2위의 경제력과 미국과 맞먹는 정보기술(IT)이 결합하면 얘기가 달라진다는 게 일본의 우려다. 일본 정부는 특히 중국을 중심으로 한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로 아시아, 아프리카 지역에서 디지털 위안화가 확산될 가능성에 상당한 위기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

물 선물거래소 경제용어사전

... 통해 비용 변동성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나스닥은 물 선물시장을 실물인수도 방식 대신 현금 결제 상품 방식으로 운영한다. 물 사용 권리만을 사고파는 식이라 선물계약이 만료될 경우에 매수자에게 실제 물을 대량으로 인도하진 않는다는 얘기다. 팀 맥코트 CME 대체투자상품부문장은 “물 선물시장은 돈만 오가기 때문에 비교적 거래가 간단하게 이뤄지는 시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때문에 물 실수요자 이외에 헷지펀드나 개인투자자를 비롯한 투기적 수요가 선물 시장에 대거 ...

PDR [price to dream ratio] 경제용어사전

... 산업에 대한 꿈이 담겨 있다는 평가다. PDR(price to dream ratio)는 이런 주식들의 랠리를 설명하기 위해 만들어 진것이다. 테슬라 주가에는 전기차, 자율주행, 우주 탐험 시대에 대한 사람들의 '꿈'이 반영돼 있다는 얘기다. 국내에서는 바이오 전기차배터리 인터넷 게임 업종의 7개 대형주 'BBIG7'이 그런 주식들이다. 삼성바이오 셀트리온 삼성SDI LG화학 네이버 카카오 엔씨소프트 등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7개 종목 주가는 ...

재포장 금지법 경제용어사전

... 2개 세트 등이 사진으로 나열됐다. 이렇게 제품을 박스 형태로 할인 판매하면 제조사와 유통사 모두에 300만원씩 과태료를 물리는 '양벌제'를 적용한다고 했다. 할인 프로모션을 마케팅으로 시행해온 관행을 1개월 만에 싹 다 바꾸라는 얘기였다. 환경부는 18일 가이드라인 발표 때도 이 같은 방침을 재확인했다. 상품을 띠지로 묶어 '1+1' 또는 '4+1' 형태로 파는 행위에 대한 규제도 '왔다갔다'의 연속이었다. 1월에는 불허했다가 이달 3일 간담회에서는 “한시적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