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7 / 7건

대북전단 금지법 경제용어사전

... 9일 '제3국에서 전단 등을 살포하는 행위는 이 법의 적용 대상이 아니다'라는 해석 지침을 내렸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3월 29일 “유연하고 합리적으로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지만 졸속 법안이라는 비판은 여전하다.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조 바이든 행정부는 국제사회에서 미국의 영향력을 잃지 않기 위해 인권과 자유민주주의 등 동맹국과의 공통 가치를 강조하고 있다”며 “이 와중에 한국이 인권에 반하는 태도를 계속 보이는 것은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기존 경영자 관리인제도 [debtor in possession] 경제용어사전

... 경영진의 반대로 번번이 무산됐다. I사의 실적은 계속 나빠졌고 이듬해 청산됐다. 법조계와 학계의 생각은 다르다. 일부 모럴해저드 사례 때문에 부실기업의 조기 회생을 이끌고 있는 경영자를 끌어내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다. 오수근 이화여대 법학대학원장은 “자력 회생이 어려운 기업은 하루라도 빨리 채무를 동결받아야 재기의 기회를 노릴 수 있다”며 “과거에는 대주주들이 경영권을 빼앗긴다는 생각에 법정관리를 신청하지 않았지만, DIP가 도입되면서 회사가 더 망가지기 전에 법원에 ...

프라임 사업 경제용어사전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 사업. 사회와 산업의 수요에 맞게 정원을 조정하는 대학에 2016년부터 3년간 총 6000억원을 지원하는 재정지원사업이다. 인문·예체능계를 줄이고 이공계를 늘리기 위한 것이다. 2014년부터 2024년까지 4년제 대학 사회계열에선 21만여명의 인력 초과공급이 예상되는 데 비해 기업이 원하는 공학인력은 약 21만5000명 모자라는 등 인력 미스매치(한국고용정보원 자료)를 바로잡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출산 크레딧제도 경제용어사전

... 포함된다. 지원받을 수 있는 법적인 자녀는 법률상 혼인 중에 출생한 자, 인지된 출생자, 양자, 양아버지난 새아버지의 성과 본을 따르는 양자, 입양된 자녀이다. 2008년부터 도입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출산 크레딧제도는 재정부담이 매우 큰 복지정책으로 손꼽힌다. 2015년 10월 19일 강혜련 이화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출산 크레딧 때문에 2083년까지 매년 평균 3조원의 예산이 정부가 부담해야 할 부채로 쌓이게 될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기업구조조정촉진법 상시화방안 경제용어사전

2014년 11월 25일 이화여대 도산법센터와 금융연구원이 발표한 기업구조조정촉진법의 상시화 개선안을 말한다. 기업구조조정촉진법(기촉법)은 2015년 말 폐기될 예정 이었으나 이의 상시화 필요성을 느낀 정부가 연구용역을 의뢰하고 `기업구조조정촉진법 상시화방안''은 그 결과로 제시된 것이다. 개선안은 우선 형평성 보완을 위해 기촉법 적용을 받는 채무 기업을 기존 신용공여액 500억원 이상 기업에서 30억원 이상 기업으로 넓혔다. 원칙적으로 적용대상 ...

호모 심비우스 [Homo symbious] 경제용어사전

공생하는 인간을 뜻한다. 최재천 이화여대교수가 공생을 의미하는 symbiosis에서 착안해 만든 용어로 동료 인간들은 물론 다른 생물 종과도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는 인간을 말한다. 최교수는 "다윈의 진화론은 경쟁보다는 공생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며 공생하는 인간인 ''호모 심비우스'' 란 개념을 제시해 이목을 끌고 있다.

동반성장위원회 경제용어사전

...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전략회의에서 '동반성장 추진대책'의 하나로 동반성장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결정하고, 그해 12월 정식 출범시켰다 이 위원회는 위원장 1명과 대기업 대표 9명, 중견기업 대표 2명, 중소기업 대표 11명, 공익 대표 6명 등 모두 29명으로 구성돼 있다. 정운찬 전 총리가 초대 위원장으로 유장희 이화여대 명예교수가 2대 위원장으로 일했다. 2014년 8월 1일부터 안충영 중앙대 석좌교수가 3대 위원장으로 일하고 있다.